아르테미스
앤디 위어 지음, 남명성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화성에서 홀로 남은 식물학자가 화성에서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감자 키우기 프로젝트로 살아남는 과정의 고군분투기를 그린 `마션`이라는 소설로 전 세계를 사로잡았던 앤디 위어가 이번엔 달에 사는 말썽꾸러기 소녀가 달을 날려버릴 뻔한 대소동을 그린 신작 `아르테미스`를 가지고 왔다.
전작에서와 같이 이 책 아르테미스 역시 좀 어려운 과학 용어와 화학용어가 나오고 익숙하지 않은 단어들이 나오지만 그의 책 특유의 유머가 있어 유쾌하기도 한데다 이번에는 거기에다 주인공을 노리는 누군가의 정체를 밝혀야 하는 미스터리적 요소도 있어 더 흥미로웠다.
주인공은 6살 나이에 달에 온 재즈 바샤라 라는 사우디아라비아 여자로 이 여자의 이력이 범상치 않다.
현재 이곳 아르테미스에서 짐꾼이자 배달꾼이라는 최하층의 시민이면서 은근슬쩍 밀수도 하고 가벼운 범법행위쯤 예사로 저지르지만 한번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는 나름의 철칙은 준수하고 있다.
게다가 그녀는 원하면 무슨 일이든 할 수 있을 정도로 똑똑한 천재형 인간임에도 아버지와의 반목으로 일탈행위를 하고 누군가에게 구속받는 걸 몹시 싫어하는 반체제형 인간에 가깝다.
그래서 좀 더 쉽게 돈을 벌수 있는 방법이 있고 그걸 할 수 있는 능력이 있음에도 가장 하층민인 포터로서의 생활에 만족하는 반항아적 모습을 보여주는 다소 복잡한 인간이다.
그녀의 반항적인 모습은 직업에서뿐만 아니다.
종교적인 신념이 굳건한 이슬람교도의 딸이면서도 자유롭게 남자를 만나 자유로운 성생활을 즐기고 금기시되는 술도 마음껏 즐기면서 아버지와 반목하지만 아버지를 깊이 사랑하는 것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는 딸이기도 하다.
그런 재즈에게 달에서 가장 부유한 트론 란비크가 거금을 걸고 은밀한 제안을 해오면서 이 모든 소동은 시작된다.
그녀에게 간절히 필요했던 돈 때문에 위험을 무릅쓰고 란비크의 제안을 받아들인 재즈는 모든 것을 계획하고 산체스 알루미늄사의 수확기 4대를 파괴하려 몰래 잠입하는 건 성공했지만 계획은 실패하고 오히려 누군가에게 쫓기는 신세가 된다.
더군다나 그녀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은 란비크 역시 살해되면서 킬러에게 쫓기고 그녀의 범죄를 눈치챈 달의 보안 책임자에게서도 쫓기는 신세가 되어 어디에도 도움을 청할 수 없는 사면초가 신세가 된다. 게다가 킬러 뒤엔 엄청난 세력이 뒤를 봐주고 있는 상태이기도 하고...
스스로 자신이 이런 처지가 된 이유를 되짚어보게 되는 재즈는 이 모든 위기 뒤에 엄청난 돈이 걸려있음을 알게 되고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계획을 짜지만 이 역시 순탄치 않다.
뭔가 계획하면 할수록 점점 더 수렁에 빠지는 재즈의 모습은 마치 좌충우돌하는 말썽쟁이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이런 캐릭터의 특성상 위기일발일 때 누구도 생각 못 한 계략으로 그 위기를 멋지게 탈출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새로운 찬스를 맞듯이 재즈 역시 늘 위기 상황마다 기발한 방법으로 위기를 벗어나고 있는데 그 모습이 흥미를 자아낸다. 마치 자 이번엔 또 어떻게 할 건데 하는 의문에 생각도 못한 방법으로 질문에 답을 하는 통쾌함을 보여준다고 할까?
그래서 그녀의 활약을 지켜보는 것이 마치 슬랩스틱 코미디를 보는 것처럼 유쾌하고 흥미로울 뿐 아니라 다음 위기에는 또 어떻게 벗어날지 기대하게 한다.
위기에 오히려 강한 재즈는 자신을 음모에 빠뜨린 악당에게 강력한 한방을 먹이기 위해 그들의 프로젝트를 끝장내려고 하지만 뜻하지 않은 실수로 모든 것을 날릴 위기에 처할 뿐 아니라 심지어 달을 날려버릴 뻔한 엄청난 소동을 일으킨다.
거창하게도 달 전체를 날릴뻔한 위기에서 살아남은 재즈의 위기탈출 극복기
지적이면서도 유쾌한 소설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