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콜드 2 - 피에 묶인 자들 머시 톰슨 시리즈 2
파트리샤 브릭스 지음, 이수현 옮김 / 시공사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콜드 전편인 달의 부름을 받는 자들을 나름 흥미롭게 읽어서 그 뒷이야기가 내내 궁금햇었다.

워커인 메르세데스 톰슨이 과연 누구를 자신의 배우자로 선택할지 이웃에 사는 늑대 알파인 아담일지 아님 자신에게 큰 상처를 줬던 돌아온 첫사랑 새뮤얼일지 그것도 아니면 또다른 늑대인간이 등장할지가 사뭇 궁금했다.

카피에서 말하듯 최고의 판타지 로맨스를 표방하는 문콜드는 솔직히 로맨스가 많이 약하고 오히려 늑대인간과 뱀파이어 그리고 요정들과 인간이 섞여 살아가는 곳에서 인간도 늑대인간도 아닌 단 한명의 코요테인간 워커라는 자신의 특수성과 특이점을 이용하여 그들 사회에서 벌어지는 여러 사건들을 해결하는데 적극적으로 앞장서는 판타지 미스터리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이번편에선 늑대인간이 아닌 뱀파이어 이른바 피에 묶인자들사이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

 

늦은 새벽 뱀파이어 스테판으로부터 자신을 도와 어딘가 가줄것을 요청받는 머시

늑대인간 아담의 딸이 납치되었을때 그의 도움을 받은 적이 있기에 망설임없이 그의 부탁을 들어주게 되지만 그들이 마주친것은 주술사인 뱀파이어였고 그는 악마들린 뱀파이어였다.

뱀파이어세계에서 높은 지위에 있는 스테판조차 그를 다스릴수 없을 정도로 속수무책 당하고 만 스테판과 머시...

문제는 스테판은 그날 있었던 사건을 머시완 다른 기억을 가지고 있었고 머시는 뱀파이어의 영향을 받지않은 워커이기에 스태판의 기억은 조작되었음을 파악하지만 뱀파이어 여왕은 이를 믿으려 하지 않기에 증인으로서 머시가 필요하게 된다.

주술사 뱀파이어는 점점 사람들 사이에서 폭력적인 살인을 행하고 그는 점점 모든 무리에서 주목받으며 문제아로 등장하게 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늑대인간이 나서게 되지만 그는 늑대인간에게 엄청난 영향혁을 행사하는 자이고 서열 3위였던 워렌조차 죽음의 문앞에 갈 정도로 형편없이 당하고 마는데...

 

늑대인간보다 형편없이 약하고 뱀파이어를 두려워하지만 그럼에도 자신의 신념이 있고 그 신념을 위해선 자신의 목숨조차 버릴수 있는 정의파아가씨가 바로 머시다.

마치 정의를 위해서라면 모든것을 다 할수 있다고 하는 전형적인 미국인의 사고방식과도 같은 이가 바로 머시톰슴이 아닐까 싶다.

주술사 뱀파이어는 분명 뱀파이어 일족이 해결해야하는 문제임에도 자신이 사랑하는 늑대인간들이 위험에 빠졌음을 알자마자 자신의 안위는 내버려둔채 그를 맹렬히 쫏는 머시의 활약이 이번편에서도 멋지게 펼쳐진다.또한 자신도 잘 모르는 자신의 새로운 능력도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된다.

늑대인간이나 뱀파이어, 요정과도 같은 인간이 아닌 그들사이에서도 서로의 정적을 없애기 위해 음모를 꾸미고 배신이 판치며 정치적 게임을 한다는 설정은 흥미롭다.

이번편에선 머시의 감정이 다소 아담에게 이끌리는것 같았지만 자신의 자식을 낳고 싶은 욕구가 강하고 이를 위해 머시를 필요로 한다는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표시해서 머시에게 상처를 줬던 새뮤얼이 조금 변한듯 하고 이 들 사이에서 갈등하는 머시에게 새로운 남자가 등장함으로써 과연 머시는 누구를 받아들일지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게 한다

좀 더 로맨스를 발전시켰으면 더 좋았을껄 하는 아쉬움이 강하게 남는다.

과연 다음편에선 머시가 누군가를 선택하게 될까?

7편이 완결이라는 걸 보면 어쩌면 좀 더 뒤로 가야 그녀의 진정한 짝을 알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로맨스판타지가 아닌 미스터리 판타지로 기대하고 보면 더 좋을것 같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