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첫 햇살
파비오 볼로 지음, 윤병언 옮김 / 소담출판사 / 2014년 3월
평점 :
품절


그녀를 사로잡은 건 그 남자의 시선이었다.

 

결혼생활은 권태롭고 더 이상은 서로를 봐주지 않는 부부의 모습을 참으로 세심하게 그려놓은 이 책 `아침의 첫 햇살`은 도저히 남자가 쓴 책이라는 게 믿기지않을만큼 여성의 심리묘사에 탁월함을 보인다.

전작이었던 `내가 원하는 시간`은 이별을 한 후 그녀를 진정으로 사랑했음을 뒤늦게 깨달은 남자의 심리를 묘사한 책이라면 이 책은 반대로 여자의 심리묘사를 치열하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결혼 생활을 어느 정도 한 후 더 이상 새로울것도 없고 지루하고 평온하기 그지없는 결혼 생활에 권태로움과 회의를 느끼게 되는 중년의 여자들이 읽으면 참으로 공감가는 부분이 많을것 같다..

지루한 일상에 한 줄기 빛과 같은 남자의 등장으로 그녀가 겪는 심리의 변화를 마치 옆에서 본듯이 그려내고 있어 읽는 내내 두근거리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했던...연애소설이자 한 여성의 진정한 행복찾기를 그린 일종의 성장소설과도 같은 이야기였다.

 

오늘도 파올로는 그녀 엘레나와의 대화를 피곤하다는 이유로 거절한채 그냥 평온한 잠속으로 빠져든다.

옆에 누운 그녀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고...

뜨겁게 사랑해서 한 결혼은 아니었지만 파올로라면 자신에게 평온함을 주고 행복할것이라 믿고 한 결혼은 어느새 점차 서로에게 익숙해지면서 매일매일이 반복된 지루한 나날을 보내고 점차 그런 일상에서 뭔가 허전함과 외로움을 느끼게 된 엘레나를 뒤흔든 건 한 남자의 시선이었다.자신도 모르는 새 그 남자의 시선을 의식하고 가슴 떨림을 느낀 엘레나는 그가 남긴 쪽지를 보지만 자신이 유부녀임을 자각하고 그 쪽지를 모른 채 외면한다.

그럼에도 마주치는 그 남자를 끝내는 외면하지 못하고 스스로 그를 찾아 두발로 그의 집을 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탈은 그녀 엘레나를 뒤흔들게 되는데...

 

더 이상 자신을 사랑하지도 않고 자신 역시 그를 사랑하지않는다는걸 알면서도 스스로 정한 틀을 깰수 없어 자기기만을 계속 하던 여자 엘레나가 스스로의 틀을 깨고 나와 마침내 자신의 모습을 직시하고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여정을 그리고 있는 이 책은 그 과정에서 만난 남자를 향한 그녀의 관심과 그를 향한 갈망 그리고 고민하고 갈등하는 그녀의 심리상태를 세밀하고 묘사하고 있다.

그녀에게 필요한건 자신의 얘기를 들어주고 관심을 가져줄 사람이었는데...파올로의 모습은 전형적인 40대 남자의 모습을 하고 있다.

모든것에 시들하고 피곤해하고 섹스 역시 매너리즘에 빠진...

그래서 그녀 엘레나가 처음 보는 남자의 뜨거운 시선에 흔들리고 속절없이 빠져들게 된것에 격하게 공감이 간다.그의 시선으로 인해 엘레나는 자신도 여자이며 그것도 다른 남자의 눈길을 끌수 있는 매력을 가진 여자임을 자각한다.

처음엔 자신에게 여자로서의 자신감을 주고 자신의 몸을 찬미하며 매번 평범하고 지루하기 그지없던 섹스에서 격렬하고 자극적인 섹스를 경험하게 해준 그 남자와의 섹스가 만족스러웠지만 점차로 그를 향한 애정으로 발전해가는 엘레나는 이제 더 이상 파올라의 잠버릇부터 숨쉬는것까지 모든것을 견디기 힘들어하는 ...사랑에 빠진 여자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자신을 안만나는 동안에 다른 여자를 만나는건 아닌지..전화연락이 왜 안되는지 끝없이 고민하고 의심하고 상대를 모른 채 질투를 하는...

이에 반해 남자는 처음에 엘라나와 관계를 맺은 당시의 모습 그대로를 유지하기를 원한다.

침대안에서만 사랑하고 집밖에서는 그냥 다른 사람처럼 일상을 살아가는...책임지는 관계를 두려워하며 그저 즐기기만을 원하는 이기적인 남자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이렇게 처음부터 잘 못 꿰진 관계는 결국 파국을 맞을수 밖에 없지만 그럼에도 자신을 던지고 자신이 그토록 두려워하던 틀을 스스로 깨고 나오는 엘레나의 모습은...멋지다.

사실은 행복하지도 사랑하지도 않지만 그 틀을 깨고 나오기 어려워 행복하다고...평안하다고 스스로를 속이는 기만행위를 그만두고 마침내 자신이 원하는 바를 찾아 고군분투하는 엘레나의 모습은 어쩌면 여자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인지도 모르겠다.

지금의 내 모습을 직시하라는...

그래서 이 책을 단순히 불륜소설이라고 말하고 싶지않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춤추는바나나 2019-07-03 1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줄거리 요약을 너무 멋찌게 하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