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팅 1
조엘 샤보노 지음, 임지은 옮김 / 북폴리오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헝거게임이후로 이런 류의 책이 많이 나왔었다.

약간식 변형을 가하긴했지만 결국은 서바이벌게임이라는 큰 틀은 벗어날수 없었던..

어쩌면 이 책 `테스팅`도 그런 의미에선 헝거게임의 틀에서 벗어나긴힘들다..그럼에도 기존의 아류작에 비해 조금 더 점수를 주고 싶다.

아마도 책속에서 행하는 서바이벌 게임이 우리나라 입시의 형태를 떠올리게 하는 부분이 많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나라를 이끌어갈 미래의 지도자를 선택한다는 명목아래 서로를 적으로 간주하고 그들을 쓰러뜨려 경쟁자를 줄여나가는 형식의 테스터는 우리의 입시와 크게 다르지않으니까...

같은 교실에서 같은 수업을 하고는 있지만 그들은 친구가 아닌 잠재적인 내 경쟁자로 바라보고 그들을 이기고 쓰러뜨려야 내가 살아남을수 있다고 착각하도록 모두가 아이들을 그렇게 몰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엿볼수 있어서 읽으면서 좀 씁쓸했다.

 

시아는 졸업식에 참석하면서 기대가 컸다.테스팅에 참여할수 있게 되어 대학에 들어가고 싶다는 은밀한 소망을 가지고 있었기에 졸업식에 별다른 호명이 없어 실망하던 차에 늦게 그녀가 테스팅에 참여할수 있게 되었다는 소식은 너무나 기분좋은 소식이었지만 이를 들은 아빠의 표정은 밝지가 않다.그리고 그녀에게 아무도 믿어선 안된다는 무서운 경고의 말을 하는 아빠.

테스팅에 참여하기 위해 각지에서 모여든 아이들을 모아놓고 피를 말리는 테스팅을 하면서 점차로 경쟁자수는 줄어드는 가운데 눈앞에서 다른 경쟁자가 잘못된 선택을 하면 그 선택의 댓가를 치르게 하는데 그 댓가라는것이 죽임을 당하거나 부상을 당해 모습을 감추는걸 보면서 시아는 큰 충격을 받고 점차로 테스팅에 의문을 갖게 된다.

그리고 가장 큰 관문이자 두려움을 갖게 하는 서바이벌 게임..

누가 적인지 아군인지도 모른채 페허를 빠져나가며 목적지에 도달하는 동안 같은 경쟁자의 위협도 두렵지만 온갖 방사능과 화학약품으로 인해 변형되거나 유전자가 변해버린 두려운 생물체의 위협도 견뎌내야하는데...

 

아무도 믿어선 안된다.

사방이 내 경쟁자이자 내 목숨을 노리는 적이다.

친밀하게 다가와 손을 내밀었다가 뒤에서 내 목을 노리는....한시도 방심을 해선 안되고 누군가가 우리를 감시하고있다면..생각만 해도 소름끼치고 두렵다.

그럼에도 이런 설정이 크게 낯설지않는것은 어쩌면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이 책속의 세상과 크게 차이가 나지않음일지도 모르겠다.

테스팅에 참여한 모든 응시자를 감시하고 일거수 일투족을 들여다보는 모습은 거리를 나서면 수많은 눈으로부터 감시당하고 녹화되는 우리의 현실과 무슨 차이가있나?

또한 내가 이기기위해서 경쟁자를 처리하는 방식 역시 우리의 교육현실과 큰 차이가 없다.

단지 책속의 표현은 우리와 달리 살인도 처벌받지않고 나름의 이유를 부과한다는 차이만 있을뿐..

책을 읽으면서 계속 우리의 현실과 모든것이 비교되고 오버랩이 되면서 테스팅을 거치는 동안 점차로 변해가는 응시자들의 모습과 숨막힐듯한 입시지옥을 겪는 우리애들의 모습이 겹치면서 생각이 많아졌다.

어쩌며 책속의 아이들보다 우리의 아이들이 더 지독하고 힘든 테스팅과정을 거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모두를 이기는것만이 옳은길이라고 가르치는 내 모습도 겹치면서...그럼에도 다른길을 가라고 말할 자신은 없다.

우리가 참으로 무서운 세상을 살아가고 있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한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