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파일러
팻 브라운 지음, 하현길 옮김, 표창원 감수 / 시공사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드의 영향일까...?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이 있다는 걸 알게 되고 은연중에 굉장히 멋지고 세련됐으며...

범인을 잡는데 결정적인 역활과 의견을 말한다고 부풀어져 평가하고 있었단걸.. 이책을 읽고 알게 됐다.

마치 범인의 모습을 그린듯이 밝혀낼거라고 착각한것이다..

이책에는 여러가지 사례를 들어 안타까움도 토로하고...

잡을수 있는 범인도 그녀의 의견을 무시하거나 고의적으로 방해하는 경찰이나 검찰의 모습도 잘 그려놓았다...

전문가의 의견이라도 정치적인 상황이나 경찰의 성향에 따라 묵살되기도 한다는게 놀랍기도 하고...

경찰관과의 알력같은건 우리와 별반 다를게 없어보여...

선진화된 미국에서도 이런면이 있나 일견 놀라웠다.

1부에서는 그녀가 프로파일러가 된 경위를 설명해놓았는데...

 

 

 

평범한 주부이자 엄마였던 펫브라운은 어느날 일생을 바꿀만한 사건을 접하게 되고 평범한주부에서 프로파일러의 길로 접어들게 된다.

그녀가 살고있는 동네는 아파트가 없어 조용하고 한적한 마을이었는데...어느날 살인 사건이 일어나게 된다.

문제는 그 사건이 아무래도 펫브라운과 관련이 있는 사람의 소행으로 짐작된다는것이다..

이에 이심되는 자료를 수집하고 모아서 그 사람이 범인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경찰을 찾아가지만...

경찰에선 그녀의 말을 귀담아 듣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그사건은 결국 흐지부지되고 만것이다...

심지어 그 용의자는 그녀의 하숙인이었다는게 놀랍다...

 

2부에서는 그녀가 맡아서 프로파일링을 한 사건의 경우와 그녀가 어떻게 사건의 본질을 보려 노력했고..

어떤식으로 접근해간건지 차근차근 설명해놓아...

왜 그사람이 범인일수 밖에 없는지...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납득할수 있게 근거를 들어 놓았다...

언젠가부터 주변에서 흉악범죄가 난무하고 사이코패스같은 사람들이 많아져 프로파일러라는 직업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많아졌는데...

이책은 프로파일러란 어떤건지...

경찰과 하는일이 어떻게 다른지...잘 알려줘서 범죄심리학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읽은 만한 책인것 같다...

끝으로 읽으면서 느낀건 세상에는 참 무서운 범죄를 아무렇지도 않게 저지르는 사람이 넘 많다는것이다...

문단속을 잘하고...경계를 게을리하지말아야겠다고 새삼 느끼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