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커벨 죽이기 죽이기 시리즈
고바야시 야스미 지음, 김은모 옮김 / 검은숲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엔 요정 팅커벨이다

소설 원작 속 주인공들과 현실 속 주인공들이 서로 연결된 채 하나둘씩 죽어나가는 식으로 원작을 살짝 비틀고 거기에다 살인이라는 흥미로운 소재를 엮어 히트를 친 고바야시 야스미의 죽이기 시리즈가 피터팬의 영원한 단짝인 팅커벨을 살인의 대상으로 해 누가 팅커벨을 죽였는지를 찾아가는 과정을 담고 있는 팅커벨 죽이기는 기존의 죽이기 시리즈와 비슷한 포맷을 가져왔다.

늘 잊어버리기 예사고 성질 급한 피터가 웬디와 그 일행을 데리고 네버랜드로 돌아가는 길

시작부터 온갖 불평과 짜증을 내면서 등장하는 피터팬은 동화 속의 그 아이가 아닌 것처럼 성질머리가 고약하고 거슬리는 것은 가차 없이 죽여버리는 잔인한 면을 보이고 있지만 그런 피터도 웬디에게는 폭력을 행사하지 않을 뿐 아니라 말을 들어주고 있다.

웬디가 폭주하는 피터를 막을 수 있는 일종의 안전장치인 셈

그런 피터에 의해 잡아먹힐 뻔했던 도마뱀 빌은 웬디의 친절 덕분에 살아남아 그들과 함께 네버랜드로 가지만 얼마 안가 팅커벨이 잔인하게 살해당한 채 버려진 사건이 발생한다.

하지만 오랜 세월 자신과 함께였던 팅커벨을 기억하지 못하는 피터팬에겐 팅커벨이란 존재는 그저 파리나 모기와 같이 하잖기만 하고 자신이 왜 범인을 잡아야 하는지 그 이유를 모르지만 웬디의 요청이어서 마지못해 범인을 찾기 시작한다.

시리즈의 다른 편과 마찬가지로 동화 속 네버랜드에서 사건이 벌어질 동안 지구에서는 오랜만에 모인 동창들이 깊은 산속 산장에서 동창회 모임을 하고 팅커벨이 죽은 시간 동창 중 한 사람이 누가 봐도 이상한 자살을 한다.

꿈속에서 네버랜드에서 벌어진 사건에 대해 알고 있던 이모리는 현실과 꿈속 네버랜드와의 연결점을 찾아 서로의 세계가 연결되어 있을 뿐 아니라 네버랜드 속 캐릭터가 이곳에서 아바타라임을 깨닫지만 모두에게 밝히는 게 쉽지 않을 뿐 아니라 그들도 자신이 아바타라임을 밝히고 싶어 하지 않는다.

살인사건의 범인을 찾는 것에다 더해 네버랜드 속 캐릭터와 현실 속에서 누가 그 아바타라인지를 곳곳에 뿌려둔 작은 단서를 찾아 밝혀야 하는 이 시리즈만의 매력이 빛을 발한다.

그러는 동안 이상한 사고사나 자살이 연이어 발생해 모두의 분노가 피터팬을 향하면서 그의 아바타라를 색출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알고 보니 피터에겐 사건 당시 그의 결백을 증명해 줄 증인이 있다.

모두가 피터의 난폭함을 두려워해 말을 못 하고 있었지만 그가 팅커벨을 죽였음을 의심하던 상황이 역전되고

이제는 범인이라 할 수 있을 만한 사람은 피터팬에 의해 죽은 걸로 알고 있던 해적 선장 후크뿐... 그가 실제로 죽었는지 아니면 살아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길은 그의 아바타라를 찾으면 되지만 가장 혐의가 짙은 후쿠 선생은 이에 협조를 거부한다.

게다가 모두의 의심과 반감을 살만한 행동을 일삼기만 할 뿐 스승으로서의 모습은 보여주지 않는 그에게는 어딘지 미심쩍은 구석이 있다.그렇다면 그는 모두의 짐작대로 후크선장이 맞는 걸까?

아니면 이름부터 시작해 너무 뻔히 보이는 걸로 봐서 트릭인걸까?

시리즈 전체에서와 마찬가지로 동일한 조건 즉 동화 속 세계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 현실에서 누군가가 죽어 나간다. 그 사람은 동화 속 캐릭터의 아바타라인 셈이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 현실에서 아바타라인 사람이 살해당하거나 죽는다 해도 동화 속 세계에서는 별다른 변화가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죽었던 사람도 마치 꿈을 꿨던 것처럼 새롭게 바로 전의 환경으로 리셋된다는 점에서 오히려 동화 속 세계가 현실이고 지금의 현실이 마치 매트릭스 속의 세계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혼돈스러운 것도 이 시리즈의 특징이다.

이런 단순해 보이는 듯한 법칙 속에서 뭔가 이질적이면서도 미묘한 다름을 찾아 그 다름으로 범인을 색출하는 죽이기 시리즈는 원작 속의 우리가 알던 캐릭터와는 아주 다른 모습들을 보여줘 어리둥절하게 하지만 원작 속 캐릭터의 새로운 해석으로 봐도 괜찮을 듯하다.

팅커벨 죽이기에 나오는 피터팬은 우리가 알고 있던 어른이 되기 싫어서 영원히 소년인 채로 남은 그 피터팬이 아니라 어린아이의 몸뿐 아니라 마음도 그대로 자라지 못해 어린아이의 특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변덕이 심하고 싫증을 잘 내고 단순하면서 모든 것이 본인 위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 어른의 눈으로 보면 짜증 나는 모습이지만 피터팬을 그저 아이라고 생각해서 보면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것처럼 고바야시 야스미는 그런 미묘하지만 현실적인 부분을 잘 캐치해 자신의 특기인 그로테스크한 살인과 잘 섞어 입체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고 있다.

죽이기 시리즈는 그야말로 캐릭터의 생생함이 얼마나 잘 표현되었는지가 생명이기도 한데 그런 점에서 보면 팅커벨 죽이기에서의 피터팬은 참으로 제대로 표현한 게 아닐까 싶다.

살인사건의 범인찾기보다 현실속 캐릭터중 누가 어떤 역활인지를 찾는 게 더 중요한 죽이기 시리즈의 다음편은 어떤 소설을 비틀어 새롭게 보일지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