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의 살인사건, 실로 무서운 것은
우타노 쇼고 지음, 이연승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작품은 일본 추리소설의 아버지라 할 수 있는 에도가와 란포의 단편들을 모아 우타노 쇼고가 현대에 맞게 각색해서 낸 일종의 콜라보라 할 수 있겠다.

환상과 공포, 괴기 그리고 추리의 영역을 넘어 참으로 다양한 소재로 작품을 쓴 란포의 작품은 지금 읽어도 그 내면에 흐르는 광기나 인간 본성에 대한 깊은 탐구를 알 수 있을 정도로 탁월한 작품이 많은데 요즘 세대들에겐 아무래도 그 시대적 차이에서 오는 괴리로 인해 깊은 몰입감을 방해받을 수 있을 것이다.

이에 현존하는 추리작가 우타노 쇼고가 원작의 훼손을 최소한으로 해서 현대에 맞는 소품과 소재를 섞어 새롭게 재탄생 시킨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7편의 단편이 실려 있는데 개중에는 우리에게도 익히 알려진 작품도 있고 처음 보는 작품도 있다.

이를 발췌한 건 어디까지나 란포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고 그를 오마주 한 작품을 이미 발표한 경력이 있는 쇼고의 선택이 아니었나 싶다.

유명한 작가가 된 옛 연인에게 메일을 보내며 협박하는 남자

그의 요구는 예전처럼 작품을 공동 집필하는 걸 원하지만 이미 유명 작가의 반열에 오른 여자는 그럴 생각은 눈곱만큼도 없을뿐더러 그가 자신의 주변에 있는 것도 끔찍해 한다.

점점 집요하게 요구하며 협박해 오는 옛 연인은 급기야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집안에 들어오지 않은 사람이라면 알 수 없는 사실조차 나열하며 숨을 조여온다. 그는 어떻게 그런 사실을 알 수 있었을까?

그는 그녀가 편히 쉴 때 사용하는 인체 맞춤형 의자 속 빈 공간에 자리 잡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경악하는데... 원작 인간 의자를 재해석해 낸 작품인 의자? 인간?에서는 의자 속 빈 공간에 숨어서 그녀의 빈틈을 엿보고 있었다는 본래의 작품에다 그녀를 숨도 쉴 수 없게 조여오는 도구로 현대인들의 필수품인 이메일과 휴대폰을 선택해 신구의 조화를 멋들어지게 섞었다.

시작부터 상당히 흡인력 있는 작품으로 눈길을 끌었고 짧은데도 그 속에 긴장감과 의외의 반전까지 있어 다음 편에 대한 기대치를 높인다.

스마트폰과 여행하는 남자는 한 여자에 집착하고 스토킹하던 남자가 끝내는 자신이 만든 환상 속으로 침몰해간 사연을 다루고 있고 표제작인 D의 살인사건, 실로 무서운 것은 은 우연히 들른 약국에서 사람이 죽어 뜻하지 않게 목격자로 사건에 휘말리게 된 남자와 소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데 추리소설답게 사건 과정과 범인을 추리해가는 과정이 설득력 있게 그려져있다.

원작 D 언덕의 살인사건 속에 나오는 이상성욕이라는 소재에 IT 기술을 접목해 온라인상으로 이뤄지는 은밀한 만남으로 재해석했고 그 과정에서 일어난 사건을 풀어내는 과정에서 번뜩이는 반전이 돋보였다.

란포의 음울한 짐승을 재해석한 작품은 음울한 짐승의 환희는 겉으로 보이는 모습은 도덕적이고 근엄한 남자가 사실은 마음속으로 음흉하면서도 비틀린 성적 판타지를 품고 있었는데 잘 숨겨오던 그가 자신의 이상에 완벽하게 들어맞는 여자를 만나면서 표면적으로 쏟아져 나오게 된다.

그리고 끝내 맞이하게 된 파국은 뜻하지 않았던 진실을 드러내는데 그 비틀림이 왠지 모를 카타르시스를 안겨준다.

마치 나쁜 놈을 벌주는 것 같았달까...

조용하고 평범해 보이는 모습 뒤에 감춘 위선과 끓어오르는 욕망 그리고 추악한 진실을 통해 인간 본연의 내밀한 욕망과 진면목을 제대로 표현한 란포의 작품을 멋지게 재해석한 작품이라 생각한다.

전체적으로 너무 무겁지 않은 작품을 골라 현대에 맞게 새롭게 재해석한 작품들을 읽다 보니 그 원작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온다.

기발하고 독특한 소재가 많아 가독성도 좋고 몰입감도 좋아 부담 없이 읽기에 좋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