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른 : 저주받은 자들의 도시 스토리콜렉터 74
데이비드 발다치 지음, 김지선 옮김 / 북로드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 에이머스 데커가 이번엔 조금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본 것을 마치 사진을 찍듯 모든 것을 기억하는 과잉기억 증후군을 가진 데커의 기억력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게 이제까지의 패턴이었다면 이번 시리즈에서는 변화가 생겼고 이는 사건을 수사하는데 핸디캡으로 작용하지만 인간적인 면에서는 머리를 다치기 전의 그의 모습을 약간 회복한 듯 보인다.

데커는 이제껏 수사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는 탁월함을 보였지만 두뇌 손상이 그의 사회성과 유머를 빼앗아간 덕분에 사람들과의 관계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제는 조금씩 인간적인 면모와 감정을 가지게 되었고 이는 앞으로 데커에게 또 어떤 변화가 생길 수도 있음을 예고하고 있는듯하다.

그리고 그가 이런 변화를 맞게 된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게 이곳 배런빌이었고 재미슨의 조카 조이였다.

재미슨의 언니네 집으로 휴가차 들른 재미슨과 데커는 여기서도 살인사건과 맞닥트린다.

하필이면 데커의 눈에 비친 이웃집의 이상은 이내 조금은 기이한 살인사건과 마주하게 하고 데커는 평소대로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이곳의 경찰을 비롯해 부검의까지 무능함의 끝을 보여준다.

그들에게는 사건을 해결하고자 하는 열의도 노력도 없이 그저 데커의 수사를 못마땅해 할 뿐 결국 두 피해자의 신분 역시 데커의 조언으로 드러나면서 사건은 마약수사국 즉 DEA의 개입을 불러온다.

사실 이곳 배런빌은 오래전 한 가문즉 존 베런에 의해 세워지고 그의 부로 지탱되었던 곳이나 다름없었던 곳인데 그가 죽고 그가 세운 공장들이 문을 닫으면서 사람들은 한순간에 직장을 잃고 나락으로 떨어져 더 이상 발전을 기대할 수없이 점차로 소멸되는 곳처럼 변해버렸으며 이제는 온통 마약과 약물중독자로 들끓는 곳이 되어버린 그렇고 그런 곳 중 하나였다.

이런 곳에서 연이어 발생한 살인사건은 당연하게도 데커의 관심을 끌게 되었고 자신이 발견한 살인사건과 다른 살인사건의 연관관계를 조사하다 이곳 배런빌 전체에서 미움받는 한 남자를 만나게 된다.

그의 이름은 존 배런

그가 한 짓은 아니지만 존 배런 1세의 후손이라는 단 하나의 이유만으로도 공공의 적이 되었고 이제는 연이은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되었다.

죽은 사람들 대부분이 그와 직간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이 드러났지만 그가 이런 짓을 벌인 이유가 없다는 점에서 또다시 사건은 원점으로 돌아가고 누군가가 데커의 수사를 위협으로 느껴 목숨을 위협받는 지경에 이른다.

서로 연관이 없는 피해자들을 하나씩 조사하며 드러나는 작은 실마리를 쫓아 마침내 사건의 실체를 파악하게 되는 과정이 아주 흥미롭게 그려진 이번 시리즈는 데커 시리즈 중 가장 대중적이지 않나 생각한다.

스토리가 잘 짜인 건 물론이고 마을이 쇠락해 가는 과정에서 그 안의 사람들이 어떻게 피페해지고 무너지는지 빈곤이 인간의 존엄성을 유지하기가 얼마나 어렵게 만드는 것인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들끓는 범죄와 끝도 없는 용의자들 그리고 어디까지 뻗쳐는 지 알 수 없는 악의 손길은 보통의 평범한 사람이 유혹 앞에 흔들리면 어떤 일이 벌어질 수 있는지 그 한계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 조금은 인간미를 갖춘 데커가 아내와 딸을 잃어버린 그날의 기억에서 조금씩 벗어나고 있는 것은 앞으로 시리즈에서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기대하게 하는 부분이다.

기업이 무너지고 사람들은 일자리를 잃으면서 자존감이 무너지고 이를 잊기 위해 약물을 복용하면서 약을 사기 위해 범죄를 저지르는 것도 마다않게 되는... 끝내는 지옥의 구렁텅이에 빠져 헤어 나올 길 없이 무너져내리는 사람들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그리고 있는 배런빌의 모습은 상상할 수 있는 온갖 범죄가 판치는 그야말로 아비규환의 지옥이나 다름없었다.

겉으로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는 걸 새삼 증명해준 폴른: 저주받은 도시는 그야말로 폴른... 추락하는 것엔 날개가 없음을 보여준다.

조금 더 인간적인 면을 보이게 된 데커가 다음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몹시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