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존재가 공기
나카타 에이이치 지음, 주자덕 옮김 / 아프로스미디어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능력을 가진 사람들의 작지만 애잔한 사랑 이야기라는 소개 글을 읽고 제목이나 표지에서 느껴지는 것까지 포함해서 조금은 달달하고 가벼운 이야기일 거라 짐작했는데 생각보다 참신한 스토리에 마냥 가볍지 많은 소재를 다루고 있어 솔직히 의외로 다가온 책이었다.

6편의 단편으로 묶여 있는 이 책에는 참으로 다양한 능력을 가진 사람들이 나오는데 남들보다 능력치가 높은데도 불구하고 오히려 이런 점을 스스로는 핸디캡으로 여겨 소심하게 무리 속에 끼어들지 못하고 겉도는 아웃사이더가 대부분이다.

소년 점퍼에서는 너무 못생긴 얼굴 때문에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던 소년이 등교거부를 하고 집에서만 머물다 우연한 기회에 자신에게 원하는 곳으로 순간 이동 즉 점프할 수 있는 능력이 있음을 알게 되면서 학교 여자 선배를 구해주고 그걸 계기로 그녀와 친해져 혼자 짝사랑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자신이 좋아하는 그녀가 원하는 대로 해주고 싶어 여기저기 다니면서 자신도 모르는 새 남들의 시선에 두려워하거나 움츠러들지 않게 된 자신을 발견한다는 조금은 가벼운 이야기

제목인 나는 존재가 공기는 부모의 불화로 어느샌가 자신의 기척을 숨길 수 있게 된 한 소녀의 이야기인데 주변 사람들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발전시킨 이 기술로 부모를 비롯해 아무도 자신의 존재를 제대로 알아봐 주지 않는 이곳에서 자신을 유일하게 알아봐 준 친구를 위해 멋진 활약을 펼친다는...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소재를 유쾌하면서도 흥미롭게 그리고 있다.

게다가 그녀의 활약에는 생각도 못 한 인물의 일탈이 그려져있어 그녀라는 존재가 자신의 흔적을 숨길 수 있게 된 사연만큼 이야기 자체가 마냥 밝고 유쾌하지만은 않다.

스몰 라이트 어드밴처 또한 한 소년의 모험담을 그리고 있는데 우연히 신기한 라이트를 비추어 갑자기 작아지게 된 아이는 그 상황에 놀라거나 당황하지 않고 오히려 예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일을 하러 나섰다 오히려 여자친구를 도와주게 된다는 이야기가 흥미롭게 그려져있는데 이번에는 아이의 연령이 어려서인지 그에 맞게 유쾌하고 재밌게 아이의 활약상을 그려놓고는 어드밴처라는 거창한 제목을 붙인 작가의 센스가 재밌다.

여기에는 순간 이동부터 발화 능력을 가진 사람, 그리고 염력을 가진 사람과 같은 진짜 초능력을 가진 사람부터 어떤 계기로 순간적으로 능력을 얻게 된 사람까지 참으로 다양한 능력자들이 등장하지만 대부분의 사람이 소극적이고 자신의 이런 능력을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그렇게 스스로 움츠러들었던 사람이 어떤 계기로... 즉 대부분 이성을 만나면서 그 사람을 도와주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으로 자신의 능력을 이용해 범인을 잡기도 하고 위험한 순간에 도와주기도 하고 때로는 같이 목숨을 건 위험을 넘기면서 조금씩 스스로를 받아들이고 자신감을 찾아가는 모습이 담겨있는데 등장하는 인물들의 나이가 대부분 어리다 보니 거기에 걸맞은 귀엽고 가벼운 연애의 감정이 사랑스럽게 느껴진다.

제목도 소재도 자칫 유치할 수 있는 이야기로 제법 진중하면서도 무겁지만은 않게 풀어놓는 솜씨가 좋다 생각했는데 소개 글을 보고서야 이 책의 저자가 그 오츠이치라는 걸 알았을 때 나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이고 말았다.

소재와 장르에 따라 몇 가지의 필명을 이용해 마치 다른 사람의 작품처럼 쓰는 오츠이치라는 작가에 대해 새삼 감탄하게 되는데 그가 쓰는 호러와 공포소설을 가장 좋아하지만 이런 느낌의 작품 즉 판타지와 현실의 교묘한 조합을 이용한 조금은 라이트 한 소설도 괜찮았다.

작가가 다음에는 또 어떤 스타일의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하게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