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노보노, 오늘 하루는 어땠어?
이가라시 미키오 지음, 고주영 옮김 / 놀(다산북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노보노라는 캐릭터가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그 원작이 일본 만화에서 출발한 건 몰랐었는데 이번에 이 책을 통해 보노보노의 사랑스러움을 알게 되었다.

일본에서 출간된 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책 1권부터 30권 중 작가가 특별히 선정한 18개의 작품으로 구성된 이 책은 그래서인지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철학적인 이야기도 있고 삶을 살아가는 태도에 관한 이야기도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그 어떤 것도 강요하거나 어려운 이야기를 늘어놓거나 해서 거부감이 들게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단 주인공을 비롯한 캐릭터들이 사랑스러운 건 둘째고 캐릭터마다 개성이 있으며 모두가 바르고 착하기만 한 그런 동화 속 주인공의 모습을 한 게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도 볼 수 있는...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내기도 하고 기분 좋으면 웃을 수도 있는 그런 모습들을 그리고 있어 친근감이 더해진다.

보노보노나 너부리,포로리중 누구라도 문득 궁금한 것이 있거나 의문이 있으면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할지라도 그 문제를 직접 생각도 해보고 주변에 물어보기도 하면서 스스로 문제의 답을 찾으려 노력하는 모습은 우리에게 어떤 식으로 사고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바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누군가와 이야기를 한다는 건 풍경을 보면서 걷는 거리 비슷하다는 이야기도 꿈이 이상한 건 현실이랑 구별하기 위해서라는 이야기도 왠지 모르게 설득력이 있게 들린다.

행복은 작은 편이 좋다는 말도 마음에 와닿는 대목이다.

그리고 살이 찌는 게 왜 싫은지에 대한 고찰은 특히 인상적이었다.

남보다 그런 살찐 내 모습이 싫어서 더 살이 찌는 걸 모두가 싫어라 하고 특히 어떤 일을 하든 무슨 행동을 하든 그저 살이 찐 녀석이라는 프레임을 씌워버리는 우리의 모습 때문에라도 살이 찌는 걸 싫어하는 사람이 많다는 의견은 생각지도 못한 부분을 건드리고 있다.

어쩌면 이렇게 평소에는 몰랐던 것들을 보노보노라는 귀여운 캐릭터를 통해서 한 번쯤 생각해볼 거리를 주는 건지도 모르겠다.

무겁지 않고 가벼운듯하는 말과 행동 속에 조금은 깊은 생각과 성찰의 의미를 담고 있는...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이 만화 시리즈가 인기가 있는지를 알게 해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