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의 불꽃
사바 타히르 지음, 안종설 옮김 / 문학수첩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밤 누군가가 집안으로 들어와 자신이 보는 앞에서 할아버지 할머니가 죽임을 당하고 오빠마저 그들 손에 끌려가는 것을 봐야만 했던 소녀 라이아는 자신의 오빠를 살릴 수 있는 사람은 저항군뿐이라 생각해 그들을 찾아 나선다.

하지만 자신을 도와줄 것이라 생각했던 저항군은 그녀에게 조건을 걸어 오빠를 살리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적의 심장부로 가야만 한다.

그곳은 어릴 때부터 선택되어 수많은 훈련으로 감정까지 말살해 제국의 충성스러운 조직 마스크를 키우는 곳인 블랙 클리프이고 그곳에서 가장 잔인하며 인간적인 감정 따윈 남아있지 않은 총사령관의 노예가 되어 고된 매질을 견디며 저항군이 원했던 정보를 얻기 위해 노력한다.

그녀와 그녀의 동족인 스칼라는 마셜이 지배하는 제국에서 인간으로 취급받지 못하는 위치에 있고 그런 그들에게 제국 군과 마스크는 원수이자 가장 강력한 적이기도 하다.

하지만 마스크로 키워진 일라이어스는 자신이 가진 지위와 힘을 원하지 않는다.

그가 블랙 클리프를 탈영하기로 결심한 날 그의 앞으로 찾아온 복점관의 예언은 그의 계획을 다 바뀌게 하고 원하지 않지만 다음 황제의 지위를 놓고 동기생이자 친구들과 경합을 벌여야만 하면서 그가 가진 꿈과 이상 등 모든 것이 변하게 되는 계기가 된다.

황제가 되기 위한 트라이얼 경합은 같이 자라고 공부했던 친구도 죽여야 하고 가장 두려워하는 적과 마주해야 하며 심지어 인간으로서 가장 하고 싶지 않은 일까지 황제의 자격을 심사한다는 이유로 거침없이 행해야 하는 피도 눈물도 없는 비인간적인 경합이었다.

이에 반기를 드는 일라이어스는 그럼으로써 자신이 믿었던 가치와 마스크로서의 모든 자격을 잃은 걸로도 모자라 가장 친한 친구라 여겼던 멀린마저 잃어버리지만 그토록 원했던 육체와 정신의 진정한 자유를 얻게 된다.

가족이 죽는 순간에도 겁이 나 도망을 쳐야 했던 자신을 계속 탓했던 겁 많던 소녀 라이아는 오빠를 구하기 위해 저항군이 내건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자신도 몰랐던 내면 깊은 곳의 용기를 발견하게 되고 일라이어스는 자신의 선택으로 동료이자 친구를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탓하며 모든 걸 내려놓으면서 진정한 자유를 얻게 된다.

이렇듯 두 사람은 모든 걸 잃거나 버린 후에서야 비로소 진정한 자신의 모습과 만날 수 있었고 두 사람은 서로에게 강한 끌림을 느끼지만 처음 맞는 생소한 감정에 혼란스러움을 느낀다.

일라이어스의 어머니이자 그를 가장 미워하는 총사령관은 겉으로는 제국의 황제를 위해 충성을 맹세한 듯 보이지만 누구도 모르는 자와 비밀스러운 접촉을 하고 뭔가 책략을 꾸미는듯한 데다 그녀의 속셈이 뭔지 좀체 드러나지 않고

또 어릴 적부터 일라이어스랑 같이 자라 블랙 클리프 생도 중 유일한 여자였던 헐린 역시 일라이어스를 마음에 담으면서 라이아에게 끌리는 그에게 배신감을 느끼는데 강렬한 질투의 감정이 앞으로 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하다.

일라이어스가 예언대로 될지 라이아는 오빠를 구할 수 있을지... 총사령관의 음모는 과연 뭘지 모든 것이 궁금한 채로 끝맺음을 맺었다.

내용이 방대하다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이번 편이 끝이 아니었다. ᅲᅲ

다음 편을 기다려야 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