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작은 순간들 - 카타나 코믹스
카타나 쳇윈드 지음, 그레고리 이브스 외 옮김 / 북레시피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이가 들어서인지 청춘들의 사랑이 그렇게 예뻐 보일 수가 없다.

예전과 달리 사랑 표현에도 적극적이고 또 그걸 숨기려고 하지 않는 모습을 어떤 사람은 지나치다며 싫어할지 모르지만 사랑할 수 있을 때 맘껏 사랑하지 못한 여한이라도 남은 건지 나는 그런 모습도 그리 나쁘게 보이지 않는다.

할 수 있을 때 마음껏 사랑하고 사랑에 아파도 보는 것... 이런 건 나이 들어서 하기 힘든 경험이니까...

이 책도 실제 한 커플의 사랑의 순간들을 짧은 컷의 만화로 담은 걸 책으로 출간한 케이스이다.

우리나라 사람이 아니어서 그들만이 느끼는 감성을 이해하지 못한 부분도 있고 세상 어디에서나 통용되는 남녀 간의 차이를 그린 부분에선 공통점에 반가워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모든 것을 다 이해할 수는 없었으나 뒤로 갈수록 서로에게 느끼는 사랑의 감정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걸 보면 사랑이란 감정은 정말 국경도 인종도 초월하는 게 맞는 것 같다.

단순한 그림체에 이해가 되기도 안되기도 하는 짧은 글이지만 서로에게 충만한 사랑의 감정은 충분히 와닿았다.

 

특히 여자와 남자의 차이를 그린 부분은 공감이 많이 갔는데 이런 짧은 그림과 대화에서도 충분히 느낄 수 있어 왜 이 만화가 많은 공감을 얻을 수 있었는지를 알게 해준다.

남자에게 멋지고 이뻐 보이고 싶고 절대로 자신이 봐서 이쁘지 않은 모습은 보여주고 싶어 하지 않은 여자들의 심리와 사랑하면 그런 것은 눈에 들어오지 않고 오롯이 연인만 보이는 남자의 차이를 그린 부분도 그렇고 준비가 많이 필요한 여자와 그런 여자친구를 기다리다 지쳐버린 남자의 모습도 재밌게 표현해놓아 많은 연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을 것 같다.

다툼이 일어났을 때 남자와 여자의 극명한 차이를 보이는 부분부터 처음 손을 잡았을 때 만 볼트의 전류가 흘러 손만 스쳐도 짜릿했던 연인이 어느새 서로에게 익숙해져 편안한 스킨십을 즐기는 모습을 그린 부분도... 모두가 사랑하면서 일정 부분 다 스쳐 지나왔던 부분이라 더 즐기면서 볼 수 있었다.

연애를 하면서 선물을 하거나 큰 이벤트를 해주는것도 좋긴하지만 무심히 지나칠수 있는 부분들 혹은 아무것도 아닌것 같은 작은 선물을 생각지도 못한 타이밍에 주는 것 같은 작은 것들이 훨씬 더 크게 다가올때가 있다.

그런 순간들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는 이 책은 실제 연인사이가 아니면 알수 없는 부분들이기에 더 많은 지지와 공감을 받을수 있엇던 것 같다.

단순한 그림만으로도 서로를 향한 사랑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던 사랑의 작은 순간들

갓 연애를 시작한 커플도 오랜 세월 사귄 연인들도 보면서 비교를 해봐도 좋겠지만 사랑의 달콤함을 조금씩 잊어가고 있는 나 같은 사람에게도 연애의 달달함을 다시금 일깨워주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