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크 미 위드 유
캐서린 라이언 하이드 지음, 이은숙 옮김 / 세종서적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나뿐인 아들을 어느 날 갑자기 사고로 잃어버리고 방황하던 남자가 어린 두 소년과 함께한 한 여행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고 서로의 인생이 변해가는 과정을 그린 이 책은 마음에 울림을 전할 뿐 아니라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책이었다.
늘 곁에 있을 거라 믿었던 사랑하는 사람의 부재는 남은 사람에게 너무 큰 상흔을 남기는데 그 대상이 자식일 경우는 생각만으로도 가슴이 아프고 먹먹해진다.
이 책의 주인공인 오거스트가 그런 불운한 케이스이다.
사랑하던 아들이 아내가 운전하던 차에 타고 가다 교통사고를 당한 사고는 오거스트에게서 단순히 아들만 빼앗아 간 게 아니었다. 그때까지 평온했던 그의 인생이 무너지고 가정이 붕괴되어 버리고도 슬픔의 무게가 너무 무거워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기력한 생활을 연명하며 그저 하루하루를 버텨가는 그의 유일한 낙은 여름휴가 때 아들과 함께 하려던 계획을 혼자서라도 지키는 것이었는데 휴가가 시작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그의 계획이 차질을 빚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그의 운송수단인 캠핑 카가 고장 난 것인데 이 차를 고치는 남자의 부탁으로 그의 두 아들과 함께 여행을 하게 되면서 처음의 어쩔 수 없어 맡았던 아이들에 대한 사랑으로 오거스트는 조금씩 변해가고 마침내 아들의 죽음을 인정하게 된다.
오거스트는 자신은 몰랐지만 아들의 죽음을 인정할 수 없어 더 괴로웠고 술을 마신 채 운전한 아내의 잘못이 아니라는 걸 알면서도 그녀에게 원망하는 마음이 있었다는 걸 아이들과의 대화를 통해서 인정하게 되면서 조금씩 슬픔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된다.
이들의 여행은 오거스트뿐만이 아니라 두 아이 세스와 헨리에게도 큰 영향을 미친다.
어릴 때 엄마가 어느 날 갑자기 자신들 곁을 떠났지만 누구도 그 이유에 대해 말해주지 않았을 뿐 아니라 아빠 역시 낮에는 아이들을 잘 돌보지만 밤이 되면 술을 마시기 위해 집을 비우곤 했고 그럴 때마다 두려움에 떨어야 했던 아이들은 아빠 역시 자신들 곁을 떠날 것이 두려워 늘 아빠의 눈치를 살펴야 했는데 아이들은 부모에게 보호를 받아야 하고 누구보다 무엇보다 자신들이 가장 우선할 권리가 있음을 오거스트와의 대화를 통해 깨닫게 되면서 아이들도 변하게 된다.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가장 좋았던 것은 형편 때문에 혹은 늘 일이 끝나면 술을 마셔야 하는 아빠 때문에 어디로도 갈 수 없고 꿈조차 꿀 수 없었던 자신들이 너무나 아름답고 큰 대자연을 보면서 어른다운 어른과 대화를 할 수 있었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들에게 오거스트가 영웅처럼 느껴지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서로 같이 자고 같이 먹고 같은 걸 보면서 많은 대화를 통해 서로에게 위안과 위로를 얻게 되는 모습은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오는데 이 들의 관계는 누가 누구에게라는 일방적인 방향이 아니라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끼쳤다는 점에서 더욱 멋진 파트너였다.
밤이 되면 늘 집을 비우는 아빠를 대신해 어린 동생을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자신 역시 어른의 도움이 필요한 아이임에도 많은 것을 혼자서 해결하려고 했던 세스는 조금은 아이다워졌고 자신의 생각과 요구를 아빠에게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아빠의 반복된 거짓말에 상처를 받아 입을 닫아버린 어린 헨리 역시 마음을 열고 조금씩 대화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아이들에겐 거창한 그 무엇보다도 이 단 한 번의 우연한 기회에 얻은 여행이 그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된다.
그리고 나이를 먹는다고 다 어른이 어른다워지는 건 아니라는걸... 스스로의 삶에 책임을 질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어른이라는 걸 알게 되는 두 소년은  여행을 통해서 훌쩍 성장하게 된다.
서로에게 위로와 위안이 되고 영향을 받으면서 그들이 하는 여행은 책을 읽는 동안 이런 여행을 해보고 싶다는 로망을 품게 할 정도로 매력적이었고 책에서 묘사하는 미국 서부의 계곡들과 국립공원의 장면 장면들은 그곳에 꼭 한번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오거스트와 두 소년이 서로에게 가지는 애정을 통해 꼭 피를 나눈 사람만이 가족이 아님을 알게 해주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