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 천 년을 사는 아이들
토르비에른 외벨란 아문센 지음, 손화수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이 열네 번째 생일을 맞는것과 동시에 자신이 죽을 거란 걸 알고 있는 아이 아르투르는 혼자서 가족들과의 이별을  준비하지만 자신의 예상과 달리 생일날 아침을 맞게 된다.
언뜻 생각해보면 예정된 죽음을 피한 아르투르가 행운아인 듯 느껴지지만 이건 그야말로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되는 일이었다.
그는 선택된 아이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많은 것이 감춰진 채로 시작되는 변신이라는 책은 3부작이라는 걸 모르고 봤다면 그 과정의 더딤이 다소 힘들게 느껴질 수도 있을 정도로 진행이 느리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그렇게 선택된 아이들은 어떤 일을 하게 되어있는지 모든 것이 모호하기만 한가운데 수천 년 동안을 어린아이로 살다 열네 살 생일을 맞음과 동시에 죽어야 하는 운명을 가진 아이들의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자신들 역시 왜 자신들이 선택된 건지를 모른 채 그저 주어진 운명대로 끝없이 태어나고 또 죽는 걸 반복하며 살아가던 이 아이들 중 하나인 아르투르가 그 괘도를 벗어나면서 이야기는 제대로 시작된다.
그리고 이런 아이들의 존재를 자신도 모른 채 그저 인공위성과 과학적인 접근으로 인류의 현재 수를 측정하던 프로그램을 통해 밝혀내게 된 너새니얼 역시 수천 년을 지켜온 인류의 비밀조직에 이렇게 휩쓸리게 된다.
누군가 수천 년 이어져온 이들의 삶을 송두리째 부숴버리고 자 하는 사람이 나타났고 그의 존재는 이들 선택된 아이들뿐 아니라 이 아이들을 창조해낸 창조주,그리고 인류에게도 위협적인 존재가 된다.
그래서 위원회를 통해 아르투르에게 전달된 임무는 너새니얼이 만든 프로그램을 통해 그 위협적인 존재의 정체를 밝혀내고 위협을 제거 하는 일인데 그 임무는 아이들과 자신을 지키는 것과 동시에 그가 하고자 하는 인류멸망의 위협으로부터 모두를 구하는 일이기도 하다.
3부작 중 1번째라서인지 전체적인 분위기와 죽지 않고 수천 년을 살아가는 아이들 존재에 관한 이야기며 그들을 창조해낸 또 다른 존재의 가능성 등등을 설명하느라 전개가 빠르지 않을 뿐 아니라 본격적인 스토리에 진입하지 않아서인지 소재의 독특함과 신선함에도 불구하고 다소 지루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래서 전체적인 이야기를 제대로 파악하려면 본격적으로 펼쳐지는 2편을 봐야만 제대로 된 평가가 가능할 듯...
인류를 만든 창조주가 외계에서 온 존재들이란 설정도 그렇고 그들의 판을 짜놓은 세상에서 왜 그래야 하는지 왜 자신들이어야만 하는지 이유도 모른 채 마치 바둑판을 돌처럼 움직여야 하는 선택된 아이들...왜 선택된 사람들이 어른이 아닌 아이여야만 했을까? 모든것이 궁금한 것 투성이이다.
그리고 인류 전체의 운명을 걸고 자신에게 주어진 운명을 정면으로 맞서는 파울로는 위원회와 창조주의 눈에는 악으로 보일지 모르겠지만 이건 선악의 대결이 아닐 수도 있음을 예감한다.
과연 파울로는 왜 이런 선택을 해야만 했는지 그리고 그런 파울로에게 맞서는 아르투르는 성공적으로 그를 막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무엇보다 왜 이런 특별한 존재가 필요했는지에 대한 설명도 필요해서 반드시 2부를 읽어야 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