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주의자 마리아 - 그때는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가 시작된다
안정혜 지음 / IVP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회 안에서 벌어지는 여성에 대한 잘못된 처우들을 엮어 이야기로 만들어 낸 책이다. 교제하던 전도사가 그루밍 성범죄자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파혼하고 비혼주의를 결심한 마리아가 중심에 있긴 하지만, 마리아가 동생과 함께 참여하게 된 독서모임 안에서도, 상대의 기분을 고려하지 않고 함부로 말을 내뱉는 사람들로 인한 모욕감과 성범죄 미수건들의 사례들이 보고된다. 그리고 이와 함께 독서모임이라는 틀을 이용해 바울서신 속 여성에 대한 신학의 정당성을 묻는 작업도 진행된다. 제법 묵직한 내용.

 

 

     작화를 하다 보니 다양한 사람들이 겪은 문제를 적은 인물들 사이에 온전히 몰아넣은 느낌이 있다. 이는 일종의 착시효과를 일으키기도 하는데, 나쁜 것은 더욱 나쁘게, 좋은 것은 실제보다 훨씬 더 좋게 보이도록 만드는 식이다.(물론 이 경우에는 전자 쪽에 가깝다

 

     ​예를 들면, 말을 함부로 내뱉는 사람은 상대가 여성이든 남성이든 가리지 않고 멋대로 지껄이는 경우가 대부분이인지라(물론 그렇다고 해서 그가 내뱉은 말이 성희롱이 아니라는 의미는 아니다), 그가 특별히 여성비하하는 사람은 아니었을 가능성이 높다. , 각 교단의 헌법에는 단지 성범죄만이 아니라 절도니 강도니 하는 다양한 종류의 범죄를 저지른 이에 대한 구체적인 처벌규정도 없다. 어차피 교단법이란 행정적 조치에 관한 규정이 대부분이고, 사회법과는 달리 일일이 세부실행규정을 정하지 않고 그 때 그 때 처리하는 형식을 취한다

 

     하지만 이런 내용들을 한 데 모아 놓으면 모든 문제가 교회에서 일어나는 것처럼 비취게 된다. 오해하지 말 것은, 이 말이, 작가가 묘사하고 있는 일들이 문제가 아니라는 말도, 그것이 가볍다는 뜻도 아니라는 점이다. 분명 여기에서 고발되고 있는 문제들은 시급히 처리해야 하는 악이 분명하다. 그러나 악을 지적하는 것과 그 악을 모아 어떤 이들을 괴물로 만드는 것 사이에는 분명 차이가 존재한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고발하는 목소리를 막으면 안 된다.

 

 

     ​사실 보다 근본적으로 아쉬운 건, 교회 안 남자들을 괴물로 만들지 않고서는 교회 안 여성에 대한 신학적 논의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었을까 하는 부분이다. 처음부터 이쪽으로 초점을 맞췄다면 내용이 훨씬 더 건조해졌겠다 싶기는 하지만. 사실 이 부분에 관한 논의는 좀 더 활발하게 이루어졌어야 했다. 눈치를 보면서 한 없이 결론을 미루는 사이에, 우리는 여성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을 요구해야 하는 상황까지 떨어져 버렸다.

 

     ​교회 안까지 이어지고 있는 뿌리 깊은 여성차별적 용어들과 남녀의 직분 사이에 그어져 있는 선들, 그리고 성경 속 특정한 구절에 관한 비역사적, 비문법적 해설과 그로 인한 차별의 가중 등등, 교회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은 사뭇 많아 보인다. 물론 그 이전에 이 작품이 지적하는 것과 같은 범죄들부터 제대로 처리해야하겠지만. 생각하면 할수록 우리의 논의가 고작 이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한탄스럽다. 1세기 혁명적인 공동체였던 교회가, 이제는 고리타분함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건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온유 2019-09-03 14: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교회 남자들을 괴물로 만든 부분은 없던 것 같고, 오히려 책에서 가해자가 교회에서 당당하게 다니는 것은 아닌것같다는 생각으로 성별 상관없이 힘을 모았습니다. 가해자가 남성이었기에 그렇게 생각하신 것 아닌가요? 대부분의 교회성범죄가 남성이라고 ‘여성‘이 남성을 괴물화했다는것은 똑같은 가해자위주 생각이신것 같은데요... 여성이 괴물화를 만든 것이 아닌데 오히려 그것도 고려하셔야할 것 같네요.

노란가방 2019-09-03 15:30   좋아요 0 | URL
네 김온유님은 그렇게 생각하셨군요
본문에 책에 나오는 사건들과 관련해서 분명한 지적과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썼음에도
어떤 부분에서 제가 ‘가해자 위주의 생각‘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셨는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저는 ‘여성이 남성을 괴물화했다‘고 쓴 적도 없는걸요.
작가가 그렇게 보이도록 구성을 했다는 의미죠.
(작가가 여성이라는 점은 고려의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할 수 있는 일이니까요)

제가 어느 부분에서 가해자 위주의 생각을 하고 있다고 느끼셨을까요.
오히려 여성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을 요구하는 일이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이런 부분은 진작에 해결, 정리하고 더 나은 논의의 장으로 나아가야 했던)
교회의 논의 부족을 비판했는데 말이죠.

책의 어떤 부분을(예컨대 구성 같은) 비판한다고 해서,
그 책 전체를 비판하거나, 그 책의 핵심 주장을 부정하는 건 아닙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작가가 지적한 문제들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작가가 남성을 괴물화했느냐는 관점의 차이가 있을 수는 있겠지요.
제가 왜 그렇게 생각했는지는 본문에 적어두었고,
그게 아니라고 생각하신다면, 본문의 주장이 왜 논리적으로 부족했는지를 밝혀주시고,
본인의 주장을(느낌이 아니고) 해주시면 보다 건강한 토론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