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처럼 고요히
김이설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괴팍한 아버지의 밥을 차리느라 결혼을 꿈도 꾸지 못하는 여자 (한파특보),

 

사업을 말아먹고 남편과 떨어져 시골에 숨어사는 여자 (흉몽)

 

남편을 교통사고로 보낸 뒤 트럭을 몰며 사는 여자 (폭염),

 

김이설의 단편집 <오늘처럼 고요히>의 주인공들은 하나같이 극한상황에 몰려있다.

 

아니 어떻게 이리도 불행할 수 있을까,를 생각하며 책을 읽다보면

 

그에 필적할 또 다른 주인공이 나타나곤 했다.

 

상황이 상황이다보니 이전의 단편은 까맣게 잊고 새 단편에 몰입하게 되는데,

 

그러다보니 근 하루만에 책을 다 읽어 버렸다.

 

 

이 책이 얼마나 재미있는지는 다음에서 알 수 있다.

 

어제 강의록 준비 때문에 새벽 4시에 자면서

 

오늘 아침 천안에서 가락시장까지 버스를 타고 가며 눈을 붙이려 했는데,

 

이 책을 읽다보니 졸리지도 않았다.

 

어떻게 이렇게 다양한 극한상황을 설계할 수 있는지, 작가의 능력에 그저 감탄하고

 

사람들이 왜 김이설!”을 외치는지 알겠다.

 

 

외부강의를 할 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우리나라 소설은 왜 SF가 없느냐고,

 

과학 전공자들이 소설을 좀 써야 한다고 말이다.

 

하지만 소설이란 게 우리가 외면하던 현실을 드러내 줌으로써

 

세상의 변화를 모색하려는 것이라면,

 

SF보다는 <오늘처럼 고요히>가 소설의 역할에 좀 더 충실한 게 아닐까 싶다.

 

십년쯤 전 김이설 작가님과 잠깐 인사를 나눈 적이 있다.

 

둘이서 만난 건 아니고, 내가 속한 모임에 잠시 나오신 건데

 

그때가 작가님이 신춘문예에 당선된 뒤였나 그 전이었나 헷갈리지만,

 

아무튼 그 당시만 해도 난 김이설 작가님이 이렇게 잘되실 줄 몰랐고,

 

꼭 그래서 그런 건 아니지만 말도 거의 나누지 못한 채 헤어졌다.

 

작가님이 이렇게 멋진 책을 연달아 내실 줄 미리 알았다면

 

그때 좀 잘할 걸 그랬다.

 

 

참고로 난 작가에 대해 깊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

 

작가란 새로운 세상을 창조하는 신 같은 존재니, 어찌 평범한 인간과 같을 수 있겠는가?

 

가끔 날보고 작가님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지만,

 

원래 있는 기생충에 대해 기술하는 책을 냈다고 해서 작가가 되는 건 아니기에

 

그때마다 전 그런 사람이 아닙니다라고 손사래를 치곤 한다.

 

그런 경우가 잦다보니 귀찮아서 네 작가 맞습니다라고 한 적도 몇 번 있지만,

 

말이 그렇다는 거지, 난 내가 작가라고 한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내가 작가면 <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를 쓴 분한테도

 

'작가님'이라고 불러야 하잖은가?

 

아무튼 작가에 대한 존경심이 없는 사람을 보면 같이 놀기 싫은데,

 

안타깝게도 그런 사람이 너무도 많다.

 

우리 사회가 이토록 배려가 없고 비인간적인 이유도 거기에 있지 않을까.

 

그런 와중에도 열심히 책을 써가며 우리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김이설 작가님,

 

존경합니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ellas 2016-04-28 0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이설 작가님 저도 좋아하는 작가예요:) 마테우스님도 존경합니다:) ㅎㅎ 오늘 이 책 읽다 자야겠네요>_<

마태우스 2016-04-28 09:14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hellas님, 저랑 좋아하는 작가가 같아 반갑네요. 근데 저는 저를 존경하지 않습니다 사실은 나쁜놈이라는....-.- 근데 새벽에 안주무시네요. 저도 주로 밤에 일하는데 님은 정말 대단하세요!

기억의집 2016-04-28 0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이설 작가의 책은 안 읽었지만,,,, 불행이라면 필립 로스만 하겠습니까! 네메시스 읽으면서 하아,,, 이렇게 불운한 삶을 끊임없이 지치지도 않고 그려내다니,하며 놀라워하며 읽었습니다. 김이설도 필립 로스과군요!

마태우스 2016-04-28 09:15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기억의 집님, 필립 로스 책 딱 하나 읽었던 것 같은데, 그 책은 불행에 관한 책은 아니었어요. 네메시스를 제가 안읽었네요. 좋은 책 추천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희망찬샘 2016-04-28 1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극한 상황... 읽고 나면 맘이 좀 안 좋을 거 같아요.

마태우스 2016-04-28 23:04   좋아요 0 | URL
안녕하셨어요. 근데 의외로 맘이 안좋진 않아요. 극한상황 속에서 희망이 피어나는 내용도 아니라 거의 대부분이 절망하다 끝나는데, 그래도 기분이 나쁘다든가 그러지 않는 게 신기했어요.

페크(pek0501) 2016-04-29 1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분도 `작가님`이라고 불러야 하잖은가?
- 어떻게 요런 생각을 하셨는지... 마태우스 님의 유머는 죽지 않고 늘 살아 있군요.


<오늘처럼 고요히>, 이 책에 대해 호평하는 글을 많이 보게 되네요. 장바구니에 담겠사와요.
궁금해서 구입하게 될 것 같아요...

마태우스 2016-04-29 22:01   좋아요 0 | URL
헤헤 저만큼 그분 생각하는 사람이 또 있겠어요^^ 암튼 이 책, 실망하지 않으실 겁니다.

나비종 2016-04-30 2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이 궁금해졌으니 리뷰어의 역할을 충분히 하셨습니다. ^^

마태우스 2016-04-30 22:20   좋아요 0 | URL
아 네...나비종님 감사합니다. 리뷰에 대한 가장 좋은 찬사네요^^

나비종 2016-04-30 22:29   좋아요 0 | URL
뒤에 댓글을 더 쓰려했는데, 엔터키를 잘못 누르는 바람에^^; 그래서 그만 두었습니다ㅎㅎ
음. . 제가 쓰려던 댓글은, 저 역시 작가가 위대하다고 생각한다는 거요. 창의적인 면에서 치밀한 예술가이며, 세심하게 주변을 관찰해야 한다는 점은 과학자와 통하는 점도 있습니다.
다행입니다. 같이 놀기 싫은 1인에 속하지 않아서요~ㅋ

다락방 2016-05-17 2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지금 처음 단편 하나 읽었는데 너무 쎄요, 마태우스님. 흑흑. 쉬었다 그 다음 편을 읽어야겠어요 ㅜㅜ

북프리쿠키 2016-06-07 2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책 추천감사드려욤~읽고싶은 책에 담아놨어요!! 제가 이런 분야에 취약했는데 이 기회에 김이설 작가님 입문토록 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