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즈번드 시크릿
리안 모리아티 지음, 김소정 옮김 / 마시멜로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허즈번드 시크릿>은 남편이 술김에 쓴 편지를 아내가 읽고 난 뒤 벌어지는 심리 스릴러다. 

편지를 쓴 다음날 남편은 그 편지를 찾았지만 어디 갔는지 보이지 않았고,

그로부터 오랜 기간이 지난 후 아내가 그 편지를 찾아낸 것이다.

그 사실을 안 남편은 보지 말라고 애원했지만, 아내는 그 편지를 읽고야 만다.

누구나 감추고 싶은 비밀이 있고, 그 비밀을 알고픈 호기심이 있다.

하지만 배우자가 그렇게 애원한다면 안봐 주는 게 도리가 아닐까?

그 비밀을 알고 난 다음의 삶은 알기 전과 완전히 다를 텐데,

현재의 삶이 행복하다면 굳이 알리기 싫은 비밀을 들쑤심으로써 삶을 나락으로 떨어뜨릴 필요가 있을까 싶다.

내 경우를 말하자면 휴대전화 메시지는 물론이고 이메일까지 아내가 다 검열하는데,

어제 오전 7시경 온 문자를 아내가 보는 바람에 한바탕 난리가 났었다.

지금의 삶을 유지하려면 내가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아야 하건만,

그게 쉽지가 않은 것이 또 우리네 인생인지라,

난 늘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하루하루를 산다. 

아무튼 이 책은 꽤 쏠쏠한 재미를 제공해 줬고,

그래서 그런지 베스트셀러에 올라와 있다 (부럽다, 한달 반만에 13쇄라니!)


책을 읽으면서 느낀 점 몇 가지를 얘기해 본다.

1) "시어머니 버지니아의 특기는 무슨 일을 해서든 상대방의 기분을 조금은 나쁘게 만드는 거였다. 그녀에겐 아들 다섯과 며느리 다섯이 있었는데, 버지니아 때문에 분노나 불만을 터뜨리지 않은 며느리는 세실리아 뿐이었다...좋아요, 덤벼봐요! 시어머니를...볼 때마다 세실리아는 그렇게 생각했다." (290쪽)

시어머니가 기본적으로 며느리를 괴롭히려는 마음을 갖고 있는 건 우리나라만 그런 건 아니었다. 

당연한 얘기지만 새삼 신기하다. 만국의 며느리들아, 단결하라, 같은 구호를 외치고 싶다.


2) 328쪽을 보면 이런 얘기가 나온다.

자기가 평소 좋게 봤던 어떤 이의 특징들이 보는 시각을 달리하면 그게 다 단점으로 바뀔 수 있다는 것.

사랑이 변할 때 변하는 건 그 사람이 아니라 상대방이 그 사람을 보는 시각이라는 말이 생각난다.


3) 한 소녀가 두 남자, A와 B 사이에서 갈등하다 결국 한 사람을 선택한다.

이유는 이렇다.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은 A지만, A는 너무 완벽한 남자라서

A와 사귀면 “잘생겼고 영리하고 재밌고 친절한 사람에게 받는 중압감을 늘 느껴야 한다는 뜻이었다.” (333쪽)

내 아내가 날 편하게 생각하는 것도 이런 이유인 듯. 


4) “훨씬 전에도....따분한 젊은 회계사였을 때도 그는 침대에서 아주 잘했다. 그땐 그녀가 너무 어려서 그 진가를 몰랐을 뿐이다. 그저 섹스는 모두 그렇게 좋은 줄만 알았다.” (350쪽)

더 읽다보면 이런 구절도 나온다.

그의 특정 기술은 정말로 아주..걸출했다. 혹시 섹스를 잘하는 비법이 실린 책을 읽는 걸까?”

(408쪽)

잘 하는 게 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지만, 정말로 그런 비법이 실린 책이 있다면, 

나는 이미 늦었지만, 젊은 분들은 구해보는 게 좋을 듯. 

좋은 섹스는 구운 전어보다 훨씬 더, 며느리로 하여금 집을 나가게 한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5-06-13 13: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근데 비밀은 너무 궁금해서요

마태우스 2015-06-13 21:09   좋아요 2 | URL
비밀편지가 있다는 걸 알았을 때 안보는 건 쉽지 않죠. 하늘바람님 오랜만!!

감은빛 2015-06-13 14: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부부 사이라도 비밀은 있게 마련이죠.
문자와 이메일까지 검열한다니~ 어휴! 힘드시겠어요!

마태우스 2015-06-13 21:09   좋아요 1 | URL
네 좀 힘들어요 흑흑. 더 이를 악물고 바르게 살아야죠ㅠㅠ

다락방 2015-06-13 18: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 저도 전어 때문에 집 나가는 일은 없을 것 같은데 섹스라면 좀 생각해볼 것 같아요. ㅎㅎ

마태우스 2015-06-13 21:10   좋아요 1 | URL
호호 그렇군요 일단 잘 하는 게 뭔지 정의를 알고 싶은데, 사람마다 다 다르다는....^^

하늘바람 2015-06-13 21: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마태님 소식 여기저기서 늘 들어요
님 글 제 페북에도 공유했는데 인기짱

재는재로 2015-06-14 09: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비밀이라는게 참 모른게 나을수 있다는 점도 그렇고 부부관계라는게 한순간에 깨질수도 있네요
사소한 일이 쌓여 깨지는게 대부분이라 생각했는데
마태우스님 오랜만

후애(厚愛) 2015-06-15 11: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저도 꼭 봐야겠네요.^^
편안한 한 주 되세요~

transient-guest 2015-06-16 07: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적정선에서 비밀은 유지되어야 건강한 부부생활이 이루어지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문자/이메일 검열의 빈도와 수위만큼이나 사랑받고 계신듯...ㅎㅎ

[그장소] 2016-02-05 18: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처음부터 검열대상였나..아니었나..잘 생각해보셔요.
^^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으셨던 분이라면 아마 그런 검열 하고 남죠.
그나마 그건 애정이 남아있다는 소리..
보는 아내분도 그걸 볼때마다 자신의 자아가 천갈래로
뚝뚝 떨어진다는 걸 잊지마시면 좋겠어요.
좋아서 즐거워 보는게 아니라는거.
비밀 만들어 놓고 보지 말라는건 ㅡ장난도 뭐도 아니라는거..아예 그럴일은 하지 않는게 좋죠.
그렇다기 보단 , 이미 엎어졌어도 사람일 ..신뢰회복이 우선이니 최선을 정말 최선을 다해 신뢰부터 복구하심이..
.......
하지만 ㅡ일생에 단 한번 , 을 걸고 진지하게 부탁을
해보는건 어떨지. 싶어요.
ㅡ결투 ㅡ아내 보시오 .
그 편지는 행운의 편지요. 바로 보자마자 발동하므로
보는 즉시 닥치는 온갖 일에 대해 자신 있다면 열어보시고
앞으로 닥칠일에 자신없다 .지금이 좋다 ㅡ면 절대 열지
마시오. 매일 매일 행운의 편지를 쓸자신이 있다면 말이오!ㅡ 라고...
저는....
고리대금업 행세를....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