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시: 12월 12일(화)

마신 양: 공부가주 1병


12일은 교수모임(우린 상조회라고 부른다) 송년회, 그날 30분 동안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난 11일 밤을 하얗게 지새웠다. 준비를 잘 하려니 끝이 없었고, 시간을 보니 어느새 새벽 다섯시였다. 결과는 어땠을까?


대략 80점 정도는 되는 것 같았다. 절친한 선생님의 말씀, “전반부는 진짜 환상적이었고, 후반부는 환상적이었어요.”

웃음의 대부분이 초반에 나왔을만큼 초반부는 내가 생각해도 기발했고, 정성이 뻗쳤다. 하지만 쏟아지는 졸음 때문에 머리가 안돌아가 후반부는 좀 대충 한 감이 있었는데, 그렇긴 해도 종합을 해보면 재미 면에서 내가 진행한 상조회 중 2-3번째는 될 듯하다. 시간을 하루만 더 투자했다면 훨씬 환상적이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없는 건 아니지만, 갈수록 내 시간이 없어져가는 삶을 생각해보면 이 정도로 만족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모임이 끝난 뒤 상조회 총무가 내게 오더니 이런 말을 한다.

“상조회장이 번번이 수고한다고 봉투를 좀 하랍니다. 수표가 좋아요, 현금이 좋아요?”

난 원래 결벽증이 있는지라 “제가 이렇게라도 학교에 기여해야죠. 그리고 전 재벌2세잖아요.”라며 거절했는데, 회장의 뜻이 워낙 완강했는지 며칠 후 내 방에 놓고 간 상품권마저 안받을 수는 없었다. 그날 밤 난 어머님께 효도했다.


* 술 얘기: 상조회 날 우리는 테이블마다 공부가주를 한병씩 시켰다. 공자가 고향에서 먹던 술이라는데, 맛도 맛이지만 향기가 아주 그만이라, 향수 대신 써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격은 중국집마다 틀리지만 대략 2만원 내외, 내 돈 내고 먹긴 아깝지만 공금으로 먹긴 딱이다. 그날 운이 좋게도 우리 테이블엔 술을 먹는 사람이 나 혼자밖에 없어서, 마음 놓고 한병을 다 마셔버렸다. 버스를 타고 서울로 갔는데, 차가 세차장으로 와 아주머니가 청소를 할 때까지 안일어난 걸로 봐서는 혼자 마시기엔 좀 벅찬 술이었나보다. 차를 향해 퍼붓는 물줄기를 맞고서야 정신이 들었다. 보람있는 하루였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06-12-25 2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날 밤새워 준비한 보람이 있는 하루였네요.
하지만 공부가주라는 술은 진짜 독한 가봐요.님을 쓰러뜨리다니...
공자는 그렇게 독한 술을 어찌 마셨답니까?

춤추는인생. 2006-12-25 20: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보람있는 하루라..^^
무슨술인지. 전 향만맡을께요... (정말?)

새우범생 2006-12-25 2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부가주 유사품으로 보이는 공보가주와 진짜 공부가주 한 번씩 먹어볼 기회가 있었는데요, 공부가주 향은 정말 대단하지만 향수로 쓰기에는 좀 그럴 거 같아요. 공자님은 술을 마시는 데 한도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술에 취해 어지러워지는 데까지 이르지는 않았다(有酒無量 不及亂)고 하는데... 만약 그 술이 공부가주였다면 공자님도 다음 날 숙취로 좀 고생하셨지 않을까 상상해봅니다.^^;

무스탕 2006-12-25 2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성이 뻗쳤다 ... 언제 우리 정성이를 빌려가셨을까아아?? ^^
좋은 시간 보내셨다니 괜히 제가 뿌듯합니다 (왜?)

마태우스 2006-12-25 20: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스탕님/오옷 님 자제분 존함이 정성이었군요^^ 글구 원래 한 알라디너의 기쁨은 다른 알라디너의 기쁨이지요 특히 저같은 대주주는...호호호홋.
새우범생님/아이고 오랜만에 뵙겠습니다. 안그래도 이따 찾아뵈려 했는데...호홋. 향수로 쓰기엔 좀 그럴까요? ^^ 전 유사품 공부가주도 머, 괘않던데요^^
춤추는인생님/님의 미모에 어울리는 술이옵니다 꼭 드셔 보세요.^^
속삭이신 분/어머 오랜만!!! 반갑습니다
승연님/원래 학문이 깊으면 술도 센 법입니다. 제가 아직 소주 세병밖에 안되는 건 학문을 더 연구해야 한다는 소리죠.^^

클리오 2006-12-25 2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세차장 너무하는군요. 안에 사람있는줄도 모르고. ㅋㅋ 그럼 세차 끝날 때까지 꼼짝마-셨겠어요... ^^

짱꿀라 2006-12-25 2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태님, 독한 술도 잘 마시는 것 같네요. 근데 금방 취하지 않던가요. 아무튼 보람있는 하루를 보내셨다니 제가 더 기분이 좋아지네요. 행복하세요.

마태우스 2006-12-25 2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클리오님/글게 말입니다. 근데 저 물줄기 맞으면서 내려버렸어요 호호 취하면 무서운 게 없잖아요
산타님/중국집에선 40도짜리 마셔야죠 호호. 같이 기뻐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moonnight 2006-12-25 2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공부가주를 향수로 쓰기는 좀 무리..;;; 여튼 수고하셨어요. 마태님은 주위의 모든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 주시네요! 꼭 미녀만이 아니라. ^^;;

마노아 2006-12-25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러 님들께 멋진 송년의 밤을 선사했군요. 멋져요, 마태우스님. ^^ 그리고 멜휘 클스마스에요~

다락방 2006-12-25 22: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상에. 마태우스님. 정말 정말 열심히 살고 계시는군요!! 멋져요!!

비로그인 2006-12-26 0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부가주가 공자가 먹던 술이었구나~ 안녕하세요? 저도 공부가주 향 맡고 반했었어요. 여기저기서 많이 뵙던 마태우스님 일단 술얘기로 링크 걸어요^^ 나중에 책 얘기로 또 링크 걸게요^^

마태우스 2006-12-29 08: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라님/안녕하세요 공부가주의 향을 아는 분이시군요! 반갑습니다!!
다락방님/열심히,는 아니구 그럭저럭 살고 있답니다
마노아님/덕분에 성탄절 잘 보냈답니다 아주 조용하게...^^
달밤님/언제 공부가주 몸에 바르고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