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짱꿀라 > 몸으로서의 책읽기, 글쓰기

몸으로서의 책읽기, 글쓰기


<책 읽기 고수 '파란여우'의 종횡무진 독서기-깐깐한 독서본능>의 저자 파란여우님을 만나기 하루 전 서울에 올라왔다. 지난 주 토요일. 그러니까 2009년 12월 12일. 이날만큼은 아무 일정도 잡아두지 않았건만 갑자기 목요일 오후에 출장이 잡혀 마음이 무거웠다. 출장으로 인해 참석하지는 못하는 것 아닌가 내심 불안했지만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출장을 가는 것이라 참석을 할 수 있겠다는 마음에 한시름 놓게 되었다. 그런데 금요일 올라오면서 출장 내용을 알아보니 구지 내가 참석하지 않아도 되는 출장길이었다. 그래서 나와 같이 동행한 김○○학예사에게 일 전부를 맡기고 나는 서둘러 국립중앙박물관을 빠져 나왔다. 급히 나오는 바람에 시간이 많이 남아 서울 광화문 쪽으로 이동해 책 냄새도 맡을 겸 교보문고를 들러서 덕수궁, 청계천을 돌아 세종대왕, 이순신 장군을 만나고 서울신문사에 기자로 근무하고 있는 친구를 만나 몇 마디 수다를 떤 후 파란여우님의 강연시간에 맞춰 신촌에 도착 했다. 이날은 한마디로 주객이 전도된 날이었다. 땡땡이치는 날이었다고 할까?

20분 빨리 강연 장소에 도착했다. 본래 나는 강연 장소에 가면 거의 뒷자리에 자리를 잡는 버릇이 있는 터라 그날도 어김없이 뒷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음료수가 마련돼 있다는 사회자의 말에 음료수를 담아 자리에 앉아 강연이 시작되기를 기다렸다. 오후 5시. 마침내 파란여우님과 만날 시간에 다다랐다. 사회자는 간단한 강연순서와 파란여우님의 약력 소개 후 파란여우님의 강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그 강연은 파란여우님의 존안을 처음 뵙는 자리이자 만남인지라 설레는 마음으로 강연을 들었다. 여우님의 목소리는 전화 통화를 많이 해서 그런지 익숙해져 낯설지 않았는데 존안은 처음 뵙는지라 약간 서먹서먹한 기분이 들었던 것 또한 사실이다(맨 처음 내가 상상한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하고 계셔서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강연의 내용은 역시 예상하던 데로 알차고 유익한 시간이었다.

강연내용을 잠시 살펴보면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글을 어떻게 써야 하는지, 어떤 이유로 책을 출판하게 됐는지, 왜 귀농을 하게 되었는지, 철밥통으로 여겨지는 공무원을 왜 그만 두셨는지, 결혼은 하지 않는 사적인 이유 등등. 내가 이 강연에서 가장 집중적으로 들었던 것은 책 읽는 방법이었다. 파란여우님께서 말씀하시기를 하나의 분야를 선택해서 집중적으로 읽으라고(파란여우님의 분야는 환경과 한국고전이었다고 말했다). 이탁오의 저작인 <분서Ⅰ>, <분서Ⅱ>, <속분서>, <이탁오 평전>를 예로 들어 설명했다. 또한 책 읽기는 지식을 습득하는 하나의 도구로 활용하라고. 쉽게 표현하자면 공부다. 다들 공부라는 말만 들어도 지겹다고 아우성일 텐데 책읽기도 공부의 연장선이라니...... 그래서 놀이로서의 책읽기를 강조하셨다. 여우님의 트렌드가 되어버린 ‘뻥’도 같은 맥락이 아닐까. <미쳐야 미친다>에 소개되는 박지원, 박제가, 정약용, 허균, 이덕무 등 18세기 조선의 지식인도 유희로 여기지 않았다면 책읽기는 그저 지루한 일상에 불과 했을 것이다. 한 가지 더 추가하자면 현장성. 즉 체험을 말함이다. 직접 몸으로 체험하지 못하면 ‘반쪽짜리’ 책읽기가 된다. 몸으로서의 책읽기가 추가되어야만 온전한 책읽기라 생각했다. 의식과 펙트의 결합(파란여우님의 표현을 빌려왔다). 너무 멋진 표현이다. 글쓰기도 이와 유사하다고 보면 될 것 같다. 독자들의 질문도 다양했고 답변도 성실히 답해주셨다. 너무 졸려 이만 잡문을 마쳐야 할 것 같다. 재주 없는 글솜씨를 가졌기 때문에 파란여우님의 강연 현장을 생생히 전해 드리지 못했다. 너무 송구스럽게 여긴다.

2009. 12. 17 늦은 밤 춘천에서

덧붙임
A4 한 장 분량을 채우기가 어찌나 어려운지!!!
글쓰기 작업은 나에게 에베레스트 산을 정복하는 일보다 더 어렵다.
에구~~~^^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09-12-17 01:06   좋아요 0 | URL
산타님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뵙죠. 여우님과의 만남 저도 가고싶었는데 너무 멀어요. ^^ 그래도 산타님 글로 만남을 읽으니 제가 간것처럼 좋네요. ^^
근데 이 글이 왜 퍼온글일까요?
 

고구려사를 중국사로 편입하려는 중국 정부의 동북공정(東北工程·2002∼2006년)이 단순히 고구려사를 뺏어가려는 차원을 넘어서서, 아시아 동북지역 고대문명 전체를 자신들의 것으로 삼으려는 문명사적 침략의 일환인 것으로, 이에 대한 문제점을 살펴보고 해결점을 모색한 책을 소개한다.


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고구려사
신형식 지음 / 이화여자대학교출판문화원 / 2003년 9월
28,000원 → 28,000원(0%할인) / 마일리지 0원(0% 적립)
*지금 주문하면 "12월 1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6년 12월 15일에 저장

고구려가 결코 중국의 소수 민족 사람들이 세운 지방 정권 또는 할거정권이 아니었음을 밝히는 동시에 고구려사의 성격을 깊이 연구하여 밝힌 책이다. 고구려의 문화는 독자적인 문화로 백제와 신라, 일본으로 연결된 것음을 증명했다.
고주몽
최항기 지음, 한동주 그림, 김용만 감수 / 함께읽는책 / 2004년 2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2월 1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6년 12월 15일에 저장

고구려 건국시조 고주몽의 일대를 재구성하므로 그가 고구려를 어떻게 창업하고 어떠한 이유로 해서 백제와 갈라서게 된 이유를 밝힌 책이다.
사라진 신화
김제철 지음 / 고요아침 / 2004년 3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2월 1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6년 12월 15일에 저장

김제철 교수는 '고요아침'이라는 소설을 통해 고구려를 뛰어넘어 고조선으로 무대를 옮겨 한.중.일 고대사의 비밀을 다룬 책이다.
광개토대왕이 중국인이라고?
월간중앙 역사탐험팀 엮음 / 중앙일보시사미디어 / 2004년 3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2006년 12월 15일에 저장
품절
서길수 고구려연구회장을 비롯한 22명이 공동집필하고 월간중앙 역사탐험팀이 엮은 책으로 고구려가 어떠한 나라였는가를 소개하므로 중국의 역사 왜곡에 대한 실체를 좋합적으로 파헤친 책이다.


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6년 유명한 베스트 셀러도 선정을 했지만, 독자들에게 많은 호응은 얻지 못했지만 정말 좋은 작품들도 많이 출판되었다. 이런 책들과 베스트셀러를 골고루 선정한 것을 소개하고자 한다.


2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빈곤의 종말
제프리 삭스 지음, 김현구 옮김 / 21세기북스 / 2006년 7월
28,000원 → 25,200원(10%할인) / 마일리지 1,400원(5% 적립)
2006년 12월 05일에 저장
품절

레오나르도 다빈치- 영혼의 표정을 그린 화가
토마스 다비트 지음, 노성두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6년 1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2006년 12월 05일에 저장
품절
21세기에는 바꿔야 할 거짓말
김동광, 정희진, 박노자 외 지음 / 한겨레출판 / 2006년 9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2월 18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6년 12월 05일에 저장

단원 김홍도
오주석 지음 / 솔출판사 / 2006년 8월
35,000원 → 31,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750원(5% 적립)
2006년 12월 05일에 저장
절판


2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