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두를 찾아라
배혜경 지음 / 수필세계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녀는 책머리에서 '세상이 한 권의 거대한 책이라면 사람은 또 한 권의 작은 책이다.'라고 했지만,

내가 그 말의 의미를 헤아려 수긍을 할 깜냥은 아니어주시고,

'글은 그 사람을 반영한다'정도에서 타협을 보아야 할 것 같다.

 

한번도 실물로 본 적이 없는 그녀이지만, 글들이 야무지고 정갈하다.

책 뒤 '해설'의 박양근 님의 말대로, 열정과 냉정이 공존하는 느낌이랄까?

 

실은 이 책이 마냥 좋지만은 않았다.

그녀의 글들이 그랬다는 게 아니라 내 마음이 그랬다.

실물을 한번도 본적이 없지만,

넷 상에선 엄청 친한 척 설레발을 치고 호들갑을 떨던 그녀를 향하여,

실체가 없는 대상을 향하여 명확하지 않은 일종의 부러움과 질투, 시샘 따위의 감정을 느꼈다.

 

책을 주문하고 내 손에 도착할 때까지 문득 문득 고개를 들었던 감정은,

책을 받아 첫 페이지를 펼치면서 감히 비교의 대상이 아니라는 걸 직시한 순간 눈 녹듯 사라져 버렸다.

이쯤에서 다시 박양근 님의 '해설' 중 한대목을 인용할 수밖에 없겠는데,

그녀의 글은 '자기 성취의 탑이 아니라 달란트를 나누는 기쁨'이기 때문에 반짝거리는 것이고,

그런 의미에서, 내가 부러움을 느끼고, 질투와 시샘으로 몸부림을 쳐도 그것은 나의 사정일뿐,

경지에 다다른게 아니라 경지에 넘어선 글들을 쓰는 그녀의 입장을 헤아려 보자면 이쯤이 되겠다.

애증의 기억과 생각의 결을 갈무리하며 흔들릴 때마다 낭독 녹음 해 둔「무비 스님의 신심명 강의」를 들었다. 구하지 않으니 행복이라는 말도 없고 내치지 않으니 불행이라는 말도 없다는 일침을 얻었다. (4쪽)

 

그녀의 글들을 읽으면서 든 생각은,

적재적소에 적절한 글들을 배치하여 글에 군더더기가 없다.

이 말은 감정의 과잉이 없다는 말로 바꿀 수가 있겠는데,

이게 박양근 님이 말씀하신대로 냉정과 열정이 공존하는 느낌이 아닐까 싶었다.

 

그렇다고 그녀가 세상과 동떨어진 글을 쓴다는 얘기가 아니다.

삶의 중심부를 통과하며 열정적으로 살았지만,

글을 쓸때는 마냥 감성으로만 치닫지 않도록 기억과 생각을 갈무리하고,

그것들을 묵혀 숙성시킨,

말하자면 관조적인 깨달음이 배어나는 글들이다.

 

온몸으로 겪고 통과한 깨달음이니 울림이 클 수밖에 없고,

그런 울림이니, 읽는 이로하여금 감동을 줄 수밖에 없다.

 

책 속의 글들은 처음 보는 것도 있고, 알라딘 서재에서 봤던 것도 있었다.

알라딘 서재에서 봤던 것들이지만 새롭게 읽히는 거슬도 있었다.

글이 야무지고 정갈해서 그런지, 책으로 만들어진 품- 예를 들면 책의 형식이나 배열, 앉음새 또한 단정하다.

책 표지의 앵두 그림도 좋았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그녀의 글들 못지 않게 좋았던 사진들을 이 곳에서 볼 수 없었던 것이 아쉬웠다.

책으로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칼라인쇄를 사용하는게 부담스러워서 그랬을 수도 있지만,

흑백사진처럼 단색의 삽화를 넣었어도 좋았을 것 같다.

 

그녀의 알라딘 서재에서 느꼈던 것은,

책 뒷표지의 홍억선 님의 말씀처럼 문학 주변의 다양한 장르들과의 접목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책이라는 제한성 때문에 다 담아내지 못한 것 같아 아쉬울 따름이다.

 

좋은 작품들을 잘 읽었다.

건투를 빈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5-12-16 18: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저는 이 책 검색해보니 18일 부터 배송된다고 했다가 21일 부터 배송된다고 나오더라고요. 그래서 궁금했는데 양철나무꾼님 글을 읽으며 저도 이 책을 읽으며 시기와 질투를 하는게 아닐까 하는 걱정을 살포시 하게 되네요 ^~^

양철나무꾼 2015-12-19 21:04   좋아요 1 | URL
요밑 책읽는 나무 님 말씀처럼 질투는 나의 힘이라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저는 책을 읽기 전에는 부러움과 질투, 시샘에 배가 아파 몸부림을 쳤었는데...(ㅋ~.)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그런걸 까맣게 지워버렸어요.
비교할 대상이 아니었던게죠.
글들이 정말 찰집니다, 님도 읽어보세요~^^

책읽는나무 2015-12-16 20: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질투`는 나의 `힘`이라지요?
많이 질투하면 더 좋지않겠습니까?^^
아~~전 프레야님이나 나무꾼님이나 모두 다 `질투`가 납니다
그래서 전 무한파워 장착중입니다^^

앵두책 무척 읽고프네요?

양철나무꾼 2015-12-19 21:10   좋아요 2 | URL
와아~, 너무 좋아요.
무한파워 장착중이시라는 말이, 너무 이쁜걸요~^^

전 기실 알고보면 전투력 제로의 속빈 강정입니다.
무한도전은 하시되, 무한파워 장착까지는 안하셔도 되실 줄로 사료되옵나이다~!

서니데이 2015-12-16 22: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프레이야님의 신간이네요. 바쁘실텐데, 벌써 읽고 리뷰를 쓰셨네요.^^
리뷰를 읽고 나니, 저도 읽어봐야 할텐데, 하는 마음이 들어요.
양철나무꾼님, 오늘도 많이 추웠는데, 내일은 더 춥대요. 아침에 따뜻하게 입으셔야 할 거예요.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양철나무꾼 2015-12-19 21:14   좋아요 2 | URL
서니데이 님도요.
한해를 마무리한다 생각하면 마음이 분주해져서 괜히 부산을 떨게 되어요~^^
하지만 삶은 도돌이다 하는 생각으로 조급해하지 않으려구요.
님도 훈훈한 주말 저녁시간 보내고 계시겠죠?

2015-12-17 02: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양철나무꾼 2015-12-19 21:21   좋아요 1 | URL
하고싶은 말은 많지만, 그냥 말줄임표로 생략할래요~^^
제가 목에 칼이 들어와도 빈말은 몬하는 성격이라서 말이죠~(,.)
책을 앉힌 품이 좀 아쉬웠지만, 글들은 정말 좋았어요.
저 이 수필집 옆에 놓고 필사하면서 글공부하고 싶어졌어요.
`청출어람이청어람`이라고 몇년후엔 제가 앞서갈지도 몰라요~~~~, 불끈~!

서니데이 2015-12-19 21: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조금은 생각이 많은 주말인 것 같아요,
그래서 양철나무꾼님의 댓글을 읽으면서 따뜻하고 좋은 위로 받는 것만 같아요,

연말이 다가오니 많이 바쁘실것만 같은데, 감기조심하시고 좋은하루되세요^^

양철나무꾼 2015-12-19 21:26   좋아요 2 | URL
곰돌이 푸우라는 만화 영화를 보면 피그렛과 크리스토퍼가 `생각`에 대해 얘기하는 부분이 있어요.
둘다 꼬마인데, 심각한 척 하는게 어찌나 웃기고 귀엽던지~~~~~^^
님도 마찬가지예요.
생각은 잠시 한쪽으로 접어두자구요.

생각 속에 침잠하기에는...
너무 아름다운...밤이에요~^^

서니데이 2015-12-19 21: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앗, 지금 제가 그런 모습으로 심각한 얼굴일 거예요.
(화면 앞의 제 얼굴을 보고 계신 건 아닌가요.^^)
네, 생각은 조금 밀어두어도 괜찮은 그런 주말 보낼게요.
고맙습니다.

[그장소] 2016-01-18 13: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이 글을 앉힌 양철나무꾼 님 글쏨씨도 보통아니셔서
벌써 아이구ㅡ질투는 요...무슨...그냥 존경만 할랍니다.
이러고 있어요. 양철나무꾼 님도 어여 어여 결실을 맺으소서..^^
저야 무심한 인간이라 ㅡ서재로 드나드는 걸 잘 못하니 북플에서만 소통을 주로 하는편인데 그분의 인격은 이미
아 ..내가 아는 차원을 넘어 있다 ㅡ라는 것 였죠.
책을 내신것도 겨우 알았답니다.
모두 다 다녀가신 후 저는 늑장 걸음을 했더라고요.
ㅎㅎㅎ
곧 볼참입니다.리뷰는 감히...그러는 중...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