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진처럼 읽기 - 내 몸이 한 권의 책을 통과할 때
정희진 지음 / 교양인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은 많이 나아졌는데, 무엇이고 잘 버리지 못하는 병이 있었다.

그 근원에는,

그것들을 모두 의인화하여 나에게 버림받는다는 생각이 강하게 자리했던 것 같다.

 

전에도 얘기했던 적이 있지만,

이젠 한살 한살 나이를 먹어가면서,

소박하고 단출해지는 방법으로 버리고 비워내고 줄이는 걸 생각해보게 된다.

 

그런데 소박하고 단출해지는 방법으로,

버리고 비워내고 줄이는걸 택할 수도 있지만,

안으로 여미고 응축시키는 것도 될 수 있고,

흩어지고 성글게 하여,

번지고 스며 물들게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정희진처럼 읽기'이다.

'처럼'에는 여러 의미가 있지만,

이 책의 첫머리에서 ' 조금 다른 방식으로 읽는 편'이라고 하며,

그런 자신의 독서법을 일반화할 의도는 없고,

많은 독서방식 중에 정희진처럼 읽는 방법 있다고 풀이하고 있다.

 

그러면서,

자신의 '좁은 독서 편력' 을 이렇게 털어 놓는데,

'한권을 읽어도 열권을 읽는 사람이 있고, 열권을 읽어도 한권도 못 읽는 경우가 있다'고 얘기한다.

 

충분히 공감하겠다.

나같은 경우도, 오지랖이 넓다보니 독서 취향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잡식성 독서가 되고 있다.

인문이나 고전을 많이 읽어야지 하지만 결심뿐이고,

어느새 나의 관심 도서 목록은 분야를 종횡으로 넘나든다.

 

오죽했으면 한 친구는,

내가 읽는 책들을 보면 책 같은 책이 하나도 없다고 일축하면서,

'500쪽 이상의 고전이나 역사서' 위주로 읽으라고 콜렉션하는 법까지 귀뜸한다.

 

그런데,

그런데 말이다.

내가 책을 고르고 읽는 방법은 지극히 사적이지만,

어떤 규칙이나 조건이 있지는 않다, 'feel 꽂히는 대로'이다.

 

이 거대하고 막막힌 우주를 통틀어 수많은 별들이 있고,

그 중 태양 계의 지구라는 행성 안에,

깨알 같이 많은 사람들 중에 그대와 내가 만난것 처럼,

 

거대하고 막막한 읽을 거리의 홍수 속에,

오디오 북, e-북, 점자책, 종이 책 등 수많은형태의 책 중에,

그 책을 접하게 되었다는 것은 엄청난 일이다.

그걸로, 끝, The end가 아니다.

 

관점을 조금만 비틀어 보면,

그 책을 원서로 읽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두단계, 세단계- 번역본을 가지고 번역을 해서,

의도하지 않았겠지만, 중간에 번역자의 감정이나 가치 판단이 개입되면서,

또는 사소한 오역이 눈덩이처럼 불어나서,

전혀 다른 의미로 읽혀, 다른 책이 될 수도 있다.

 

고딩때 읽고 무슨 말인지 알아먹을 수조차 없었던 '안나까레리나'가

중년이 되어 다시 읽으니 무한 감동을 주는 대작인것처럼,

읽는 사람의 맥락과 상황, 나이에 따라,

얼마든지 다르게 읽히고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

 

중언부언 말이 길었다.

근데 참 좋으니까,

참 좋은 책이니까,

그리고 내가 이렇게 투덜거리는게 무슨 뜻인지 충분히 알아들을 수 있을 것 같아 딴지를 걸어 보자면,

 

<무소유>의 영향으로 최대한 단순하게 살려고 노력하는 건 좋은데,

나도 소박하고 단출해지려고 하니, 취지는 충분히 이해하겠는데,

'사람이 태어나 물건을 사고 관리하고, 나아가 집착하고 그것을 인생의 목표로 삼는 것은 비참하다(32쪽)'는 말뜻도 얼추 이해하겠는데,

'집착을 인생의 목표로 삼는 삶이 비참하다'는 것, 자체가 '정희진 식의' 지극히 주관적 가치관이라는 것을 전제로 해야 한다.

 

그냥 되는 대로 사는 삶 또한,

어떤 기준이나 목표가 없이 되는 대로 사는 삶 또한,

기준이나 목표가 있이 사는 삶과 비교해서 살만한 것일 수도 있다.

 

그런 의미에서, 

소박하고 단출해진다는 것은,

극도로 여미고 집약시키고 응축시키는 것이라기 보다는,

어떤 기준이나 목표, 원래 따위에 집착하여 연연하는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흩어지고 성글어지더라도,

그리하여 번지고 스며 물들게 되더라도,

자연의 이치라고 생각하고 그러려니 하고 받아들이게 되는 것이다.

 

책의 내용이야 흠잡을게 없을 정도로 수려하고,

생각하고 느끼는 것도 범상치 않은 것은 틀림없다.

독서법이랑 독후감이랑, 그런 것에 대한 견해가 나랑 별반 다를게 없어 보이고,

'논문과 잡문의 구별을 지양한다(17쪽)'고 하는 것도 나랑 똑같길래,

더 많은 공통점을 찾고 싶은 바램으로 내가 뾰족해 졌나 보다

<무소유>의 영향으로 최대한 단순하게 살려고 노력한다는 건 말뿐인지,

독후감에 쓰는 단어, 일반 불특정 독자를 대상으로 한 책에 쓰길,

뭘 그리 까다롭게 기준을 정하고 단어를 까칠하게 선택하고 어렵게 얘기하나?

 

이런 인문학적 독후감 책은 인문학 책을 좀 쉽게 읽을 요량으로,

또  특별하게 기획된 인문학, 사회 과학 책들의 경우에는 취지에 동참하기 위해, 구입할 때가 있다.

 

안내서나 지침서라고 하기에는,

눈물을 닦아주고 마음을 어루만져주고, 아픔을 나누기 위해 쓰여진 책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불친절해서, 몇장 읽지 못하고 집어던진 적이 여러번이다.

일부러 어려운 용어나 한문 투의 어체를 구사하고 있는 건지, 학술 논문 수준이다.

 

거창하게 폼잡고 어렵게 얘기하지 않으면,

책으로서의 품위나 격이 떨어져 안 팔리는 법이 있는 모양이다.

 

소박하고 단출해지는데,

거기에는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말도 포함시키는 건 어떨까?

거창하게 폼잡고 어렵게 애기하지 않아도,

소박한 몇 마디 단어나 의미있는 눈짓만으로 내 마음을 상대에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은 요원한걸까?

 

독서법이나 독후감에 대한 견해가 나랑 아무리 비슷한다고 해도,

우러를 요량으로라도,

'정희진처럼 읽기'를 넘보겠다고 하는건 언감생심인가 보다.

 

그런 의미에서,

책 한권 안 사주면서,

말로만 읽을 책을 콜렉션해 주는 친구에게 한마디 하자면,

"냅둬~!"이지만,

그뒤에 생략된 말이 '이대로 살다 죽게'가 될지, '내멋대로 살래~'가 될지는 상상에 맡기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개 2015-01-15 15: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저 집착부분 좀 그렇다...생각했었어요 ^^;;;;

정희진처럼 읽기는
제겐 진짜 언감생심이라
저도 그냥 저 좋을데로
읽기...로 결론을 내렸어요

양철나무꾼 2015-01-16 09:32   좋아요 0 | URL
그쵸, 그쵸~?^^
물건을 소비하고 관리하는 시간을 줄이겠다는건 좋은데,
그 저변에 물건과 사람을 등가(等價)로 놓는것 같아서 좀 그랬어요.

물론 우월의식을 갖고있는건 아니지만,
혹, 갖고있다면 안 그럴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살아있는 생명체, 이를테면 동물이나 식물이랑도 아니고,
물건이랑은 좀 그랬어요~ㅠ.ㅠ

그리하여 결론은 `정희진처럼 읽기`도 하나의 독서방법이다, 쯤으로 만족하려구요, 헤헤~^^

vita 2015-01-15 18: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무소유_ 많이 찔려하면서 읽었는데 난 죽었다 깨어나도 그렇게는 못 살아요_ 혼잣말 했어요.

양철나무꾼 2015-01-16 09:37   좋아요 2 | URL
법정스님의 무소유는 뭐랄까, 선각자의 그것처럼 느껴져서,
읽고 좋은 깨달음으로 삼을 경구들을 얻어 가졌다면, ㅋ~.
정희진 님의 무소유 저부분은,
언감생심, 자포자기의 심정이 되더라구요.
근데, 저만 그런게 아니다 싶으니, 위로가 되는걸요~^^

알라딘 서재가 이렇게도 위안이 되는군요,
고맙고 반갑습니다, 야나님~^^

해피북 2015-01-16 00: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비야님의 이야기가 떠오르네요 여행갈때 배낭에 담아가는 짐으로 충분히 살아갈수 있다는 생각에 집에와 짐을줄이고 나서 다시 쓰려고 찾은 짐이없더라던 이야기 반성 많이 했는데 그보다 더 깊은 사유를하고 계시는 분을보니 여러가지 생각이 깊이생기네요 ~^^

양철나무꾼 2015-01-16 09:48   좋아요 1 | URL
전 한비야 님을 실제 가까이서 뵜는데, 정말 수수하고 수더분하시더군요~^^
전 그정도만 닮아도 선방하는걸거예요, ㅋ~.

전 그냥 제멋에 겨워, 제가 행복하면, 그걸로 만족하려구요~^^

바람돌이 2015-01-16 00: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소박하고 단출해지는데,
거기에는 우리가 사용하는 언어-말도 포함시키는 건 어떨까?
요 대목에 확 꽂혔습니다. ^^ 양철나무꾼님 말에 공감 백개 드리고 싶네요. ㅎㅎ
정희진씨책은 예전에 <페미니즘의 도전>을 굉장히 인상적으로 읽었는데 이 책은 저기 저 대목만으로는 좀 과한듯한 느낌이 드네요. 그래도 예전에 읽었던 책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이 책도 찜 하고 갑니다. ^^

양철나무꾼 2015-01-16 09:52   좋아요 1 | URL
정희진 님같은 경우,
어쩜, 과한 부분이 있으니까, 앞서 나가고 계신거라고...
평범한 일개 중생은 생각해 봤습니다여, ㅋ~.

말-언어는 소박하게, 행동으로 옮기고 실천하는건 꾸준히 과단성있게 하는 삶이고 싶어요, 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