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벌써 3, 활짝 피었던 우리 아파트 단지의 매화도 이젠 시들시들해지는 것 같고 대신에 배롱나무의 새순들이 노랗게 눈길을 끈다.


 근데 왜 이렇게 춥게 느껴지는지, 겨울을 지나면서 풍치로 고생을 좀 하고나니 생활의 리듬도 많이 흐트러졌고, 그래서 운동 기능도 많이 저하된 듯하다. 무려 32백여 곡이 저장된 나의 소중한 MP3, 이어폰을 장착하고 시민공원으로 발길을 돌린다. 우선 다리에 힘을 올린 다음에 산으로 갈 계획이다.


 간밤에 엄청난 비바람이 몰아치더니, 멀리 산에는 하얀 눈이 쌓여 있다. 아직도 어젯밤의 잔풍(殘風)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데 눈길을 끈 것은 갈매기들이다. 아마도 지난밤의 폭풍우를 피해 강을 따라 올라왔던 모양이다.


 낚시 다닐 때는 조경지대로 모이는 밑밥 크릴을 먹기 위해 모여드는 갈매기들이 짜증스럽기도 하더니 오늘은 몹시 반갑기조차 하다. 그들도 어젯밤에는 봄이 왜 이래?’했겠지?.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하면 아직도 웃음 나게 하는 애피소드가 있다. 한글세대이면서 관리자로 이제 막 승진해서 사명감으로 완전무장한 한 간부 녀석이 본사 교육을 받으면서 전무 훈시를 열심히 베껴 써 와서 전 사업소의 전직원들에게 e일로 전달했다.


 세상에나, 서두가 이랬다. 춘래불춘래(春來不春來). 한자까지 그렇게 명시하고 친절하게 해석까지 덧붙였다. 하긴 뭐 직역을 하면 뜻이 비슷하기는 하다. 선배들은 문자 뽈뽈출이라 하여 아주 가끔씩 한자성어를 쓰는 사람들을 공자 앞에 문자 쓰는 사람이라 놀리곤 했는데 이건 뭐 문자 뽈뽈출이 아니라 대참사 수준이었. 전직원들 앞에 자신의 박학(薄學)함을 드러냈으니......


 몇 번을 망설이다 그의 자존심을 생각해서 수정해 주지는 않았는데, 그래서 더 기억 속에 남아 있는 것 같다. 관심이 없었거나 나 같이 생각하는 사람들만 있었다면 그는 아직도 그렇게 알고 있을 것인데, 내가 내렸던 결정이 잘한 일이었는지는 그것 참!’ 이란 말밖에, 아직도 가치판단을 할 수가 없다.


 오늘, 손녀가 고등학교 입학하는 날이다. 이틀 등교 후 다시 온라인 수업이라는데, 이놈의 코로나는 언제쯤 진정이 되려는지, 봄이 되면 사람도 만나고 낚시도 가고 싶은데, 정말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5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21-03-02 1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로나와 날씨 때문인지 봄이 왔다는 느낌이 나지 않아요. ^^;;

하길태 2021-03-02 15:33   좋아요 2 | URL
그래요, 모든 사람들이 힘 들텐데......
그래도 왔다가 가겠지요? ^^

행복한책읽기 2021-03-02 15: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길태님 이런글도 쓰시다니. 넘 재미남요. 후배 간부님 귀엽습니다. 이래나저래나 아귀가 맞군요. ㅋㅋ
봄이 아닌 듯해도 꽃망울 올라온거며 흙이 보슬보슬해진 거 봄, 봄이 오는구나 해요. 산행으로 건강한 봄 맞으세요~~~^^

하길태 2021-03-02 21:19   좋아요 0 | URL
ㅎㅎㅎ감사합니다.
님께서도 행복하고 건강한 봄 맞으시기 바랍니다.^^

Jeremy 2021-03-02 2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 너무 좋아서, 자러 가야하는데 몇 번을 읽었습니다.
아주 오래 전 한국에서 배웠던 한자들을 대학 때 일본어를 영어로 배우면서
다시 접할 기회가 있었지만, 이렇게 글 속에 녹아난 심오한 한자성어를 접하니
괜히 한자랑 고문을 다시 공부하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배롱나무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겨울의 상징인 매화의 시듦과 함께
노란 새순의 싹틈이 저절로 눈 앞에 그려지고 멀리 보이는 눈 덮인 산이
아직은 봄이 성큼 다가오지 않았음을 느끼게 해줍니다.
감탄한 표현 정말, 여러 개입니다.

아,오지랖이지만
풍치는 (Chronic Periodontitis) 물론 당연히 치료를 정기적으로 받으셔아 하지만
(한국에도 당연히?있으리라고 생각하는)
집에서 규칙적인 전기 칫솔 (Sonicare 같은), floss, Waterpik 과
Chlorhexidine Gluconate 0.12% Mouth Rinse 추천합니다.



하길태 2021-03-02 21:41   좋아요 1 | URL
졸필, 칭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배롱나무는, 옛날에는 백일홍 나무로 알려졌었는데 요즘에 이름이 배롱나무로 바뀌었데요. 사람이 손으로 나무 줄기를 긁어주면 나무가 간지럼을 타서 웃는 것처럼 흔들리는데 그래서 ‘간지럼나무‘라는 재미있는 별명도 가지고 있답니다.

아, 풍치는 치료를 받는데요, 치아들이 수명이 다 되었다네요.ㅠㅠ
내일은 임플란트 상담이 예약되어 있는데, 건강한 치아가 오복 중의 하나라는 말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염려해 주셔서 감사하구요. 항상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samadhi(眞我) 2021-03-03 09: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춘래불사춘에 재미난 기억이 있어요. 유래를 모르고 그냥 한자어만 들었을 때(글자를 보지 않고) 봄이 죽지도 않고 왔다고 해석했답니다. 연애시절 그걸 또 군대에 있던 우리 남편한테 편지로 썼다니까요. ㅋㅋㅋ 그러다가 곧 왕소군 얘기를 알고 다음 편지에 바로 정정해서 유래를 적어보냈답니다. 그래서 제겐 이 말이 조금 특별합니다.

하길태 2021-03-03 16:08   좋아요 0 | URL
ㅎㅎㅎsamadhi(眞我) 님, 진짜 재미있는 애피소드를 가지고 계시는군요.
그래서 봄은 또 여러분들께 잊혀지지 않는 계절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댓글 감사하구요, 남은 하루도 좋은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