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책 사진을 찍고 메모리만 챙겨서 나왔다.

메모리 안에는 지지난 주말엔가 점심에 나가서 돼지갈비를 뜯고, 배가 불러서 동네 근처를 돌아다니다 찍은 사진들이 담겨 있었다.

 

항상 하는 생각이지만, 사진은 찍은 다음에 정리를 하던가 아니면 인화를 하던가 해야 하는데 그게 안되는구나 그래. 디카 시절의 비애라고나 할까. 그러다 사진이 다 날라가 버리면... 예전 아날로그 시절에는 필름에 든 모든 사진들을 현상하고 인화해 봐야 알 수가 있었더랬지.



10월에 민들레라니... 게다가 그 위에 앉아 꿀빠는 나비는 또 뭐지?


우리가 아는 자연은 우리의 생각과 다르게 돌아가는 모양이다. 민들레는 봄에 피는 꽃이라고만 생각했었는데. 땅에 떨어진 민들레 씨앗은 자기가 나고 싶을 적에 그렇게 싹을 틔우고 꽃도 피우는가 보다. 근데 왜 우리집 화분에 심은 과꽃과 해바라기 녀석들은 소식이 없는 걸까. 주변 환경은 거친 야외보다 우리집이 더 좋을 텐데... 아닌가.



예전에 커피를 잘 마시지 않았는데... 습관이 무서운 모양이다. 회사에서 점심 먹고 나서 동료들과 수다를 떨기 위해 커피를 한잔씩 하다 보니 또 안 마시면 아쉽다. 뭐 굳이 마시지 않아도 되는데. 이젠 날이 추워서 어디라도 들어가 있어야지 안 그러면 나가서 책읽을 만한 공간도 없다. 코로나 시국이라 더더욱. 야외 벤치나 가능하겠지 아마.

 

의왕 구석지에 있는 <손커피연구소>. 여기 커피가 당동의 커피 인더스트리와 함께 우리 동네 원탑이라고 생각한다. 블렌딩이 죽인다.



이 녀석은 오뉴월에 핀다는 장미가 아닌가. 민들레는 이 녀석에 비하면 양반인가.

예전에도 11월에 장미가 피어서 철없는 장미라는 제목의 글을 어딘가에 올렸더랬지. 뭐 그땐 그랬지.



의왕 푸르지오 근처에 새로 생긴 고깃집인가 보다. 닭이랑 돼지랑 같이 파는 듯. 낮시간에 가서 정체를 알 수가 없었다. 아마 해가 지고 어둑어둑해지면 손님들이 오는 그런 곳이 아닐까 싶다. 작명 하나는 끝내주지 않는가 말이다. 이런 간판은 또 내가 그냥 넘어갈 수가 없지 그래.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바로 옆에 있던 역시 새로 생긴 커피집인가 보다. 아마도 부부가 운영하시는 듯. 커피를 잘 하시는지 아니면 동네 마실 플레이스인지 사람들이 제법 많아 보인다. 이 집 커피를 한 번 먹어 보고 싶었으나, 이미 손커피에서 라떼를 주문해서 들고 있어서 미처 마시진 못했다. 언제 또 먹어 보나 그래.



명색이 책쟁이이니 그래도 기승전책으로 마무리해야겠지.

그저 도착해서 어제부터 읽기 시작한 에밀 졸라샘의 <집구석들>이다. 제목에 대한 해석은 폴스태프님과 그레이스님이 지난 포스팅에서 잘해 주셨으니 패스.

 

시대적 배경은 프랑스 제2제정의 정점이었던 1861-63년 사이 그리고 장소는 파리의 어느 (서민) 아파트에 사는 군상들의 이야기인 것 같다. 주인공은 22세의 청년 옥타브 무레 씨. 아 난 근데 왜 창비 특유의 경음 표기가 왜 이렇게 마음에 안 드는지 모르겠다. 그들이 아무리 옥따브니 깡빠르동이니 해도 난 내 마음대로 표기할 것이다. 옥타브 그리고 캉파르동으로 말이다. 사적인 리뷰와 글이니 그 정도는.

 

너무 졸려서 읽다가 살포시 책을 내려놓고 잠이 들었다.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21-10-21 10:5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민들레와 나비. 계절이 착각되는 이쁜 사진이에요. 철없는 꽃들. 이상기후 어떡하나요. 손커피연구소 우와 이름 좋구요. 의왕시는 가보지 못했지만 지인이 사는 곳이라 왠지 이름이 정겨워요. 동네 마실 후 단잠 한숨 ^^ 꿀맛이지요.

레삭매냐 2021-10-21 13:41   좋아요 1 | URL
그러게 말입니다 -
아무 때나 피고 지는 꽃들을
보면서 참 그렇구나 싶더라
구요.

기후변화가 무섭긴 무서운
모양입니다.

꿀잠~ 굿이었사옵니다.

오거서 2021-10-21 12:0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동네 마실 같이 다닌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감사해요 ^^

레삭매냐 2021-10-21 13:41   좋아요 1 | URL
다 같이 돌자 동네
한 바퀴였답니다.

붕붕툐툐 2021-10-21 12:11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에밀 졸라샘~ㅋㅋㅋㅋ 손커피 연구소 커피향이 여기까지 나는 거 같아요~~ 의왕이면 가까운데 도전 한 번 해봐야겠어요~^^

레삭매냐 2021-10-21 13:43   좋아요 2 | URL
의왕 구석지에 있어서 ^^

제 기억으로는 블렌딩을 고를
수 있었던 것으로...

도전 카피 카피 룸룸 !!

stella.K 2021-10-21 12:2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근데 저 두 번째로 소개하신 커피 집 간판 이름이 뭔지 확실히 모르겠네요. 암튼 레삭님 갬성이 확~느껴지는 페이펍니다. 졸라 책 읽다 졸려서 주무신 거 이해해 드리겠습니다.😅

레삭매냐 2021-10-21 13:44   좋아요 2 | URL
아마 캘리그래피로 쓴 거
같아 보입니다, <손커피연구소>
입니다.

그놈의 너튜브에 미쳐 2차세계
대전 당시 롬멜이 활약하던 북
아프리카 전선 썰을 한창 보다가
책을 보려니 집중력이 현저히
흐트러져서요...

stella.K 2021-10-21 14:00   좋아요 2 | URL
아, 놋북에서 보니까 잘 보이네요.
<커피 부부>요. ^^
스맛폰은 영...ㅋ

새파랑 2021-10-21 14:1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역시 잠은 책보다가 자는게 꿀잠인거 같아요~!! 요즘은 꽃에되 계절이 없나 봅니다. 커피 부부 가보고 싶네요 ^^

집구석들 레삭매냐님의 리뷰가 기대됩니다^^

레삭매냐 2021-10-21 17:12   좋아요 2 | URL
저도 커피부부는 아직인지라 ㅋ

이제 막 시작해서 걸음마 스타일로
한 번 읽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페넬로페 2021-10-21 17:2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의왕쪽에 지나가기만 하고 가보지는 않았는데 갬성이 묻어나는 의왕 산책기 잘 읽었습니다.
책쟁이들은 카페 가서 그냥 커피 마시고 나오는게 젤 아깝습니다~~
조는 한이 있어도 한 페이지라도 읽고 나와야지요^^

레삭매냐 2021-10-21 17:38   좋아요 2 | URL
아 믓져 버려라 ~~~
아주 격렬하게 동의하는 바입니다.

모름지기 책쟁이라면, 단 한 장이
라도 닐거야지요 ** 완쉐이!!!

coolcat329 2021-10-21 21:44   좋아요 3 | URL
아~~동감이에요.
저도 급 카페 가고싶네요. 조용하면서 편한 그런 카페~

서니데이 2021-10-21 18: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바깥이 잘 보이는 카페 안에서 좋은 음악 들으면서 책읽고 휴대전화로 인터넷 검색하는 것 하고 싶네요. 코로나19 시작한 다음엔 해보지 못해서요.
사진 잘 봤습니다. 레삭매냐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레삭매냐 2021-10-21 19:48   좋아요 2 | URL
작지만 이제는 언제 그랬나
싶은 시절의 로망이네요...

전 조용한 카페에 가서 아무
의 방해도 받지 않고 실컷
책이나 읽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oolcat329 2021-10-21 21: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방송 동네한바퀴같아요.
사진도 잘 찍으시네요.
아 커피도 지금 엄청 땡기네요.

레삭매냐 2021-10-22 09:32   좋아요 1 | URL
사진은... 오래 전부터 좀 찍고
싶어서 열심이었으나 요즘엔
게을러져서리 ㅋㅋ

출사가 쉽지 않네요.

mini74 2021-10-22 09: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간판이며 가게가 넘 예쁘고 세련됐어요. 저희 동네는ㅠㅠ ㅎㅎ 매냐님 사진들 참 좋아서 책이 눈에 잘 안들어오는 ㅎㅎ *^^*

레삭매냐 2021-10-22 09:32   좋아요 1 | URL
아마 그 동네가 나름 신도시삘
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
새로 생긴 동네거든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