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에는 모두 75권의 책을 읽었다.

그 중에서 38권은 예전에 사둔 책들을 조졌다. 그리고 보니 요즘 새책은 거의 사지 않는다. 책방과 그 중앙에 쌓인 책들을 읽어야 한다는 적잖은 부담감에 시달리고 있는 중이다.

 


그런다고 해서 이미 올라간 책탑이 쉬이 허물어지지는 않을 것.

지난주에는 오랜만에 만난 대학동창 녀석에 책보따리를 한아름 안겨 주었다.

나에게는 필요없는 책이지만 그 녀석에게는 필요한 책이길 바라면서. 또 조금은 아깝다고 생각하는 책들도 앵겨 주었다. 책은 그렇게 보내는 거지. 미련 없더라.

술은 진탕 얻어 마셨으니 그 정도 쯤이야. 고마워 친구야.

 


1. 알리바이 - 안드레 애시먼


대표작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라는데(이 책도 결국 읽었다) 나는 작가의 소소한 추억들이 담긴, 그의 작품 세계의 연원을 알 수 있는 이 책이 더 좋았다. 처음으로 만난 책이어서 그럴까. 그리고 보니 이 책을 다 읽기도 전에 <콜 미 유어 바이 네임>을 읽다 말다를 반복하면서 두 책을 읽은 기억이다.

 

종로의 헌책방에서 저렴하게 데려온 녀석이라 더 애정이 가는 지도 모르겠다. 요즘 헌책값이 헌책값이 아니더라. , 내친 김에 원서로 <하바드 스퀘어>도 온라인으로 주문했는데 여적도 못받고 있다. 이걸 순전히 코로나 탓으로 돌릴 수 있을까. 어째야 하나, 다시 보내 달라고 해야 하나. 이런 적이 한 번도 없어서 난감하다.

 


2. 더 리더 - 베른하르트 슐링크


정말 오래 전에 사둔 책이었는데 마침내 읽었다.

어쩌면 2020년은 예전에 사두었지만 미처 읽지 못했던 책들의 가치를 느끼게 되는 그런 해가 아닌가 어쩐가 싶다.

 

내용도 기가 막혔고, 독일의 청산되지 않은 어쩌면 영원히 청산할 수 없는 그런 아픈 상처에 대한 이야기가 먹먹하게 다가왔다. 그것 참. 영화로도 있다고 하는데, 아마 나는 영화는 찾아서 굳이 볼 필요가 있나 싶다. 소설보다 나은 영화를 아직 만나 보지 못해서 그런가 싶다.

 


3. 그들이 가지고 다닌 것들 - 팀 오브라이언


오랫동안 내가 찾아 헤매던 책이 마침내 새로운 번역으로 재출간되었다.

그리고 보니 도서관에서 한 번 빌리긴 했지만, 몇 장 읽다 말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언젠가 칼럼에서 우리나라 전쟁문학이 실종되었다고 하던데, 팀 오브라이언 작가가 직접 체험한 비엣남 전쟁에 대한 썰은 날것 그대로의 무언가가 느껴진다. 그래서 더 좋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팀 오브라이언 작가의 다른 책도 곧 번역할 예정이라고 하는데, 신생출판사의 순항을 기대해 본다.

 


(이번에 만난 책은 문동판이나, 책을 꺼내기가 귀찮아 기존의 열린책들 사진으로.)


4.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 도끼 선생


문동 도끼 선생 한 달 읽기 챌린지로 마침내 완독에 성공한 책이다.

5년 전에 열린책들 버전으로 도전했다가 개박살이 났었다. 사실 지금도 다시 읽으면서 다 소화해 내지 못함을 인정한다. 하지만 이 세상의 모든 걸 내가 다 이해하면서 살 수는 없지 않은가 말이다. 그러니 안되는 것은 안되는 채로, 또 나중에 다시 만나게 될 거라는 희망으로 넘긴다.

 

장장 세 권에 걸친 대작을 생각(?)보다 수월하게 마치고 나니 자신감이 붙어서 도끼 선생의 또다른 걸작 <죄와 벌>도 재독에 나섰다. 1권은 문동판으로 읽었는데, 두 번째 권은 사실 돈주고 사서 보기가 좀 그래서 걍 소장하고 있던 열린책들 버전으로 읽었다. 치트키인 셈인가. 역시 고전은 다시 읽어야 하는가 보다라는 걸 절실하게 느꼈다. 그리고 내친 김에 토마스 만의 <마의 산> 등반에도 나서긴 했는데 잠시 멈추고 있는 중이다.

 

챌린지 완독 선물이 어제 도착했는데 보기에 좋더라. 소소한 선물들, 다만 챌린지를 너무 일찌감치 끝내는 바람에 쫌 그랬다. 싱거운 맛이랄까.

 


5. 화이트 타이거 - 아라빈드 아디가


무려 2008년 부커상에 빛나는 작품이다.

6월의 끝자락에 읽었는데, 곧이어 읽은 <빌랄의 거짓말>과 더불어 쌍둥이 같은 작품이라고 부르고 싶더라. 전자는 현대의 인도의 진실을 그리고 후자는 73년 전 인도와 파키스탄 분리 독립 즈음을 다루고 있다.

 

아라빈드 아디가의 소설은 블랙유머로 넘쳐 흐른다. 21세기에도 수천년 된 계급제도 때문에 가난한 사람들이 지주 계급에 시달려야 한다는 엄혹한 현실에 그만 할 말을 잃어 버렸다. 아니 그 지주계급은 이제 자본가계급으로 변신했던가.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인간 카멜레온 같은 문제적 인간 발람 할와이의 인생유전이 기가 막히다. 국내 출판사들은 속히 아라빈드 아디가의 다른 작품을 출간할지어다.

 

[번외편]



1. 루이스 세풀베다의 책들


전세계를 휩쓴 코로나 사태로 소중한 작가 한 분이 우리의 곁을 떠나 별이 되셨다.

그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그동안 수집한 그의 책들을 꾸역꾸역 다시 읽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라 불릴 만하다는 생각이 다시 들었다. 책들마다 분량이 적어서 재독하는데 부담이 없었다. 게다가 마지막 소설까지 출간돼서 화룡점점을 찍었다. 아디오스 미스터 세풀베다.

 


2. 지상의 모든 음식은 어디에서 오는가 - 게리 폴 나브한


위대한 종자학자 니콜라이 바빌로프의 생애에 대한 르포르타쥬다. 바빌로프의 후예들은 인류의 미래를 위해 나치 독일군의 치열한 레닌그라드 공격으로부터 소중한 씨앗을 지키다가 장렬하게 산화했다. 바빌로프는 스탈린에게 숙청당했다.

 

전 세계를 누비며 소중한 씨앗들을 수집하고 연구한 바빌로프의 행적을 쫓는 게리 폴 나브한의 여정 역시 대단했다. 이런 책들은 정말 널리 알려서 많은 이들이 읽었으면 싶더라.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잠자냥 2020-07-04 14: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화이트 타이거>를 담아갑니다. ㅎㅎ

레삭매냐 2020-07-04 22:37   좋아요 0 | URL
갠춘한 작가인 것 같은데
후속작의 번역이 되지 않아
국내에서 인기가 힘을 못
얻고 있는 게 아닌가 뭐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단발머리 2020-07-04 15: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정말 좋아하는 류의 페이퍼에요. 2020년 상반기 엑기스 페이퍼죠.
저는 <화이트 타이거>랑 <알리바이>요. 안드레 애시먼, 무슨 이유인지 모르게 끌리지 않는 작가였는데, 레삭매냐님 1번이니까 읽어볼까 합니다.

레삭매냐 2020-07-04 22:38   좋아요 0 | URL
엑기스라니... 과찬이십니다.
그냥 다들 하시는 것 같아
저도 숟가락을 얹어 보았습니다.

저도 안드레 애시먼이 땡기지
않아 한동안 의도적으로 멀리
했었는데, 읽어 보니 그것 참...
팬이 되어 버리고 말았네요.

그놈의 <하바드 스퀘어> 때문에
억울하네요 증맬루.

stella.K 2020-07-04 18: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 형제들 문동으로 읽으면 읽을 수 있을까요?
정말 열린책과 차이가 많이 날까요?
챌린지 선물 궁금하네요.
치트키. 종종 듣던 말인데 그 정확한 뜻을 저는 아직도 모르고 있네요.ㅎ;;

레삭매냐 2020-07-04 22:45   좋아요 1 | URL
차이가 많이 납니다.
일단 열린책들에서는 특유의 꼬끼뜨
표기로 사뿐하게 외래어 표기를 무시
하지요.

제가 5년 전에 카라마조프에 도전
했다가 망한 책도 바로 열린책들
버전이었답니다. 자간은 또 왜 이렇게
좁은지 증맬루다가.

문동 버전이 훨씬 더 산뜻하다고 감히
알려 드리고 싶습니다. 진도가 더 잘
나간다고나 할까요 -

챌린지 프레젠또는 완독증서, 도끼샘
뱃지, 책갈피 등등이랍니다 :>

치트키는 무언가 이루기 위해 사용하는
얍삽한 꼼수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만.

북깨비 2020-07-05 04: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꼬끼또... 😅 그러고 보니 오래전 창비의 일본문학서적 한 권을 리뷰만 읽고 샀다가 꼬끼또 번역을 보고 다 읽지 못한 기억이 나네요. 꼬끼또와 코키토의 차이는 여전히 극복을 못하고 있습니다.

레삭매냐 2020-07-05 10:24   좋아요 1 | URL
앗~ 그리고 보니 외래어 표기를
가비얍게 무시하는 지존이 하나
더 있었군요 ㅋㅋ

책을 읽을 때마다 거슬리는데
정말 답이 없네요.

겨울호랑이 2020-07-05 13: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레삭매냐님처럼 정기 결산을 해야하는데, 하루 읽고 정리하기에도 힘이 부치네요.ㅜㅜ 좋은 페이퍼 잘 읽었습니다^^:)

레삭매냐 2020-07-05 15:07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탄력 받아서 책 정리에 나섰다가
꼬맹이 테러리스트의 공격을 받아
책탑에 갇혀 버리는 바람에 그만
나가 떨어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결국 죽도 밥도 되지 않은...
소장할 필요가 없는 책들은 누굴
주거나 기증하고 그것도 안되면
버리거나 해야 하는데, 하나도 쉬
운 게 없네요.

페넬로페 2020-07-06 11: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레삭매냐님 덕분에
여지껏 알지 못한 작가를
많이 알게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요즘 루이스 세플베다의 작품을
몇 권 구입했어요**

레삭매냐 2020-07-06 11:40   좋아요 0 | URL
루이스 세풀베다 작가는 정말
사랑입니다.

이런 멋진 작가님이 코로나로
세상을 뜨셨다니 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

2020-07-23 16: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7-23 17: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7-23 17:3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