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자의 손길
치넨 미키토 지음, 민경욱 옮김 / ㈜소미미디어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원자의 손길』에 눈길이 갔던 의미는 바로 이 책의 작가가 현직 의사라는 것이다. 전작에서도 의사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 주었기에 과연 의료 현장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속에는 어떤 메디컬 휴먼 드라마가 펼쳐질지 너무나 궁금했다. 

 

작품 속 주인공인 다이라 유스케는 준세이카이 의대 부속병원의 흉부외과 의사다. 사실 의료계에서 외과의사를 지원하는 사람들이 줄어드록 상대적으로 덜 힘들도 돈이 되는 과에 지원자가 몰린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어서인지 주인공이 일하는 흉부외과 역시도 전공의 감소로 인해 골치를 앓고 있다는 언급은 분명 현직 의사로서의 진심이 표현된 부분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그런 가운데 자신이 일하는 병원은 물론 전국에서도 권위자로 손꼽히는 아카시 과장이 자신을 따로 불러서 새로 들어 오는 인턴 세 명을 지도하라는 이야기를 듣고 만약 세 명의 인턴 중에서 최소 두 명만이라도 흉부외과에 입국시키기라도 하면 이후 자신이 바라는 길이 탄탄대로까지는 아니더라도 분명 희망에 한 발자국 더 가까이 가리라는 것을 알기에 실패할 시에 시골 병원으로 보내겠다는 제안에 대한 위험부담에도 불구하고 이 지시를 거부할 수 없음을 알게 된다. 

 

권력을 향한 알력 다툼은 유스케가 일하는 병원에도 존재한다. 인간이 사는 곳이라면 어디든 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든다. 게다가 병원 내에서 위치도 불안한 그가 어느 권력에 속하지 않고 의사로서의 명분을 다하고자 하는 그 당연한 모습조차 여기저기에 휘둘리는 탓에 어려우니 새삼 환자를 진료하는 것 못지 않게 인간관계는 어딜가나 사람을 힘들게 하는구나 싶은 마음이 든다. 

 

이런 가운데 작품 속 표현대로라면 협박장 같은 고발장이 의국에 도착하는데 그것은 아카시 과장이 약제 임상 실험 결과를 조작하는 댓가로 사례금을 받았으니 의대측에서 당장 아카시 과장의 부정을 조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후속 고발장까지 예고하는데...

 


인턴들을 잘 지도해보려다 오히려 역효과만 부르는 상황도 발생하지만 각각의 인턴들에겐 오히려 좋은 인상을 주는 일종의 전화위복 같은 상황도 발생하는 가운데 이제는 아카시 과장에 대한 문제까지 조사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야말로 엎친데 덮친격의 상황들. 

 

자칫 잘못되면 제대로된 수술 기회(경험)조차 얻기 힘든 시골의 병원으로 좌천될 위기에서 의사로서의 실력을 기르기 위해 선택했던 이번 기회가 유스케로 하여금 더욱 곤란한 상황 속으로 몰아넣는 기분이다. 

 

과연 아카시 과정에 대한 투서는 진짜일까? 아니라면 이 투서로 이익을 보는 사람은 누구이며 과연 유스케는 자신이 맡기로 한 인턴 입국이라는 중차대한 임무와 아카시 과장을 둘러싼 부정 의혹 사건을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 생과 사가 오가는 의료 현장에서 벌어지는 꽤나 현실적인 일들의 전개가 전작인 『리얼 페이스』와는 또다른 묘미를 선사할 것이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