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 - 열 번은 읽은 듯한 빠삭함!
Team. StoryG 지음 / oldstairs(올드스테어즈)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삼국지』를 모르는 사람들은 없을거다. 실제로 읽어 본 사람들도 많을 것이고. 하지만 그 반대로 읽기에 부담스러운 책 역시도 바로 『삼국지』다. 일단 분량이 너무 많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책은 유명한 버전은 무려 10권이다. 게다가 등장인물들이 많고 서로의 관계도도 엄청 복잡하다. 오늘의 동지가 내일의 적이 되기도 하는 것이 『삼국지』 속의 상황이다보니 여간 복잡하지 않다. 

 

그래도 대략적인 이야기는 안다. 그만큼 유명하다는 이야기다. 그렇기에 읽어보긴 해야 한다.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는 도서, 소위 고전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 인문 도서를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 처음부터 정석으로 시작해도 좋겠지만 만약 그게 너무 부담스럽다면 살포시 만화 삼국지, 한 권으로 읽는 『삼국지』라 표현해도 좋을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를 추천하고 싶다. 

 


이 책에서는 친절하게도 인물 관계도를 보여준다. 일단 만화이다보니 부담감이 없다. 인물 관계도가 그려져 있으니 읽다가 혹시라도 관계가 헷갈리면 다시 돌아와 보면 된다.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학습 만화를 사주는 이유, 바로 이 책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10권의 방대한 분량이 한 권으로 압축시킨다는게 쉽지 않을테고 막상 담다보니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부족함도 있을테지만 일종의 '기초 삼국지' 마냥 이 책부터 읽고 정석으로 넘어가도 좋지 않을까 싶다. 

 


중국의 패권을 둘러싸고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고, 어제의 적이 오늘의 전략적 동지가 되기도 하는 그야말로 전략과 전술이 펼쳐지는 영웅들의 각축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이 책에서는 그 유명한 황건적의 난에서부터 시작하고 이후 총 8장에 걸쳐서 압축된 『삼국지』의 대서사시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공통된 적을 물리치기 위해서는 연합하지만 막상 권좌에 앉고 보면 자신도 그 권력을 나누기가 힘들어진다. 그러면 다시 그 대상은 물리쳐야 할 대상이 되어버리고 그 과정에서 지략을 발휘해 친구가 적으로 돌변하기도 하고 서로 죽고 죽이는 전쟁이 펼쳐지기도 한다. 

 

숨가쁘게 진행되는 전쟁 속에서도 결국 시간은 천하통일로 향하고 이 모든 난세를 뚫고 최후의 미소를 짓는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를 알아가는 과정이 너무나 흥미롭게 진행된다. 

 

마치 이야기를 들려주듯이 만화 형식으로 『삼국지』의 스토리가 펼쳐지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부담이 없다는 점, 어른들뿐만 아니라 『삼국지』를 처음 접하는 어린이들도 충분히 읽어볼 수 있는 책이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삼국지』를 아직 읽어보지 않은 분들, 차마 부담스러움에 시도조차 못하는 모든 분들에게 『삼국지를 한 번도 안 읽어볼 수는 없잖아』를 추천해주고 싶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