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파밍을 시작합니다 - 주방에서 버려지는 채소 과일 허브 다시 키워 먹기
폴 앤더튼.로빈 달리 지음, 고양이수염 옮김 / 스타일조선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파테크라는 말을 들었을 때 이건 또 무슨 재테크(내지는 투자)와 관련된 말인가 싶었다. 그런데 알고보니 파값이 너무 비싸져서 이에 대한 자구책으로 뿌리가 있는 파를 사와서 화분 등에 심어서 계속해서 키워 먹는 것였다. 오죽하면 그럴까 싶기도 하고 사실 파를 사놓으면 한번에 다 쓰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일부러 음식물 쓰레기도 줄이자는 심정으로 조금 비싸지만 다 까서 소분 포장된 것으로 사오거나 아니면 뿌리가 있는 파를 사서 손질해 썰어서 냉동고에 넣어두고 쓰기도 했는데 둘 모두 가격이나 신선도 면에서 각각 아쉬운 부분이 있는게 사실이다.

 

그렇기에 어떻게 보면 신선한 파를 계속 먹을 수 있고 다른 채소도 많이 필요하지 않다면 키워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었다. 특히나 요즘은 집에서 밥을 해먹는 사람들도 많아지다보니 베란다 정원이나 식물 키우기 키트도 많아서 충분히 가능해 보이는, 괜찮은 방법이다 싶었다.

 

물론 아이들이 있는 집이라면 아이들도 식물 키우기를 좋아하고 조금씩 자라는 모습이 뭔가를 키워낸것 같아 뿌듯하기도 하고...

 

바로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에게 생각을 넘어 실천력을 높여줄 책이 바로 『홈파밍을 시작합니다』일 것이다. 부제가 흥미롭다. '주방에서 버려지는 채소 과일 허브 다시 키워 먹기'. 과일이 포함되어 의외다 싶었고 정말 가능할까 싶은 의구심과 함께 방법이 뭘까 싶어 너무나 궁금했던 책이다.

 

저자는 구체적인 홈파밍 방법에 앞서서 홈파밍의 장점을 먼저 알려주는데 홈파밍을 하면 활력과 보람을 느낄 수 있고 가성비가 뛰어나며 초록 식물과 함께 하니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고 버려지는 식재료를 되살리니 환경도 살릴 수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배움의 기회가 되기도 한다고 말하는데 장점이 이렇게나 많았을 줄이야.

 

홈파밍에서 중요한 요소들을 시작으로 총 3가지로 식물을 분류해서 홈파밍 방법을 알려주는데 가장 먼저 나오는 것은 홈파밍에 대해 다소 두려움을 느끼거나 부담감을 느낄 초보들에게 제격일것 같은 '빨리 자라는 식물'이 그것이고 여기에는 앞서 언급한 파테크의 장본인인 파를 필두로 새싹 채소, 마늘, 청경채 등이 소개된다.

 

이어 '보통 속도로 자라는 식물'에서는 로메인, 비트, 고수, 당근, 레몬그라스 등이 소개되며 마지막 '천천히 자라는 식물'에는 버섯, 아보카도, 파인애플, 감자, 양파 등이 있다.

 

얼마 전 주로 이용하는 쇼핑 사이트에서 버섯 키트를 팔아서 정말 놀랐던 기억과 하나 사 볼까 싶은 마음을 먹었던 적이 있다. 가장 쉬울것 같은 느타리 버섯은 물론 무려 노루궁뎅이 버섯이 있었다는 사실. 아이가 한번 사보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었는데 그외에도 다른 식물 키우기 키트가 밀키트처럼 딱 그 제품만 사서 심어 키우기만 하면 되도록 되어 있어서 이 책을 보면서 초보자의 경우에는 화분이나 흙, 식물 등이 모두 포함된 제품 형태를 구매해 시작해봐도 좋겠다 싶다.

 

확실히 뒤로 갈수록 난이도가 높아지는 홈파밍 식물이다. 그리고 우리의 식탁에서 자주 사용하는 재료가 아닌 경우도 솔직히 있지만 방법이 비교적 자세히 나와 있다는 점에서 키워보고 싶은 분들은 도전해봐도 좋을것 같다.

 

개중에는 식용이 아닌 반려식물로 키워도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해본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