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알고, 바로 쓰는 빵빵한 맞춤법 우리 아이 빵빵 시리즈 1
현상길 지음 / 풀잎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일기나 독서록을 쓰면 이후 내게 가져오면 읽어보고 잘못 쓴 맞춤법이나 어법상 맞지 않는 건 고쳐준다. 그런데 간혹 나도 잘 모르겠는 순간이 오면 당혹스럽다. 의외로 많이 사용하는 단어나 맞춤법이 올바른 사용이 아님을 알게 하는 여러 책들의 출간을 볼 때마다 챙겨보는 이유도 바로 이런 이유다.

 

아이에게 가르쳐줄 때 올바른 내용을 가르쳐주고 싶고 한편으로는 내가 몰라 당혹스러운 순간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아이들을 위한 책이지만 의외로 어른들도 헷갈릴 수 있는, 그래서 함께 읽어보면 좋을 책이 바로 풀잎에서 출간된 『바로 알고, 바로 쓰는 빵빵한 맞춤법』이다. '우리 아이 빵빵 시리즈'의 첫 번째 도서이기도 한데 상당히 유익한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올바른 맞춤법을 알도록 하기 위한 목적에서 만들어진 이 책의 활용법에 대한 소개와 함께 아이들이 좀더 쉽고 재미있게 맞춤법을 공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빵빵 가족을 등장시켜 책을 쓰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책에는 총 120가지의 맞춤법 내용이 나온다. ㄱ~ㅎ 순으로 나오는데 마치 사전 같은 구성이라 찾아보기에 편리할 것 같다.

 

그리고 나오는 맞춤법 사례들은 실제로 우리가 생활에서 상당히 많이, 자주 사용하는 것들이라는 점에서 우리가 얼마나 많이, 그리고 자주 맞춤법을 혼동하여 잘못 사용하고 있는가를 반증한다고도 할 수 있는데 첫 번째 사례로 <가르치다 vs 가르키다>가 나오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둘 차이를 아는가? 가르치다는 말 그대로 모르는 것을 알도록 가르치는, 예를 들면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배움을 전달하는 것은 가르치는 것이고 가르키다는 어떤 대상을 지목하는 것이다. 자음 하나의 차이이나 내용은 완전히 달라지는 것이다.

 

그런데 놀랍게도 여전히 이런 둘의 차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잘못 사용하는 경우를 종종 본기도 한다는 점이다.

 

책은 이런 내용들이 나온다. 쓰다보면 긴가민가 싶어서 뭘 써야 하지 싶은 것들이 많아서 어쩌면 부모님들이 먼저 읽고 아이들에게 말을 할 때 또는 아이의 글쓰기를 지도할 때 올바른 사용을 할 수 있도록 가르쳐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

 

특히 빵빵 가족들의 생활 속 이야기에 자연스레 이 맞춤법 사례들을 묻어나게 해서 우리가 평소 어떻게 잘못된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지를 알려줌과 동시에 이런 경우에는 어떤 단어가 맞는지를 사용례를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해주는 책이라 여러모로 정말 좋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