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작은 도서관 웅진 모두의 그림책 12
다니엘라 자글렌카 테라치니 지음, 홍연미 옮김 / 웅진주니어 / 2018년 6월
평점 :
일시품절


 

 

 

미니어처 북 만들기를 경험해볼 수 있는 상당히 흥미로운 책이다. 연보랏빛의 표지는 사실 그 자체로 하드커버로 안에 있는 미니북들을 만들어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 역할을 하기에 충분한데 마치 케이스를 열면 작고 신비로운 책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 들게 하는 책이기도 하다.

 

아이들을 위한 책임에 틀림없는데 책을 좋아하는 어른들도 충분히 소장가치를 느낄만한 만들기 책으로 진짜 편집자가 되어 디자인이나 책 한 권을 독립출판이나 하나의 예술작품처럼 핸드메이드로 만들어 내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만드는 과정도 흥미롭고 재미있다. 이런 패키지가 있다는 점도 좋다. 아이들에겐 만들어가는 과정이 재미있을테고 어른들에겐 여러 책들을 미니 사이즈로 가지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어 예쁜 장식으로 활용해도 좋을것 같다.

 

 

다 만들었을 때 어떠 모습인지가 이미지로 나와 있으니 참고하면 좋을것 같고 만드는 방법도 작은 책자로 잘 설명되어 있으니 어렵게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

 

총 30권의 작은 책을 만들어 볼 수 있는데 띄지처럼 길게 되어 있는 한 권의 작은 책 만들기 종이를 오린 후 점선을 따라 접고 붙이는 과정만 하면 금방 끝이난다. 실제로도 절대 어렵지 않다. 딱히 솜씨가 뛰어나지 않아도, 누구라도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아마도 이 책 안에 담겨져 있는 <나의 작은 도서관>의 소장도서가 궁금할텐데 <개구리 왕자>, <골디록스와 곰 세 마리>, <눈의 여왕>, <빨간 모자>, <신데렐라>, <엄지 공주>, <잠자는 숲속의 공주>, <헨젤과 그레텔> 등 비교적 유명한 동화 작품이 많고 표지만 있는게 아니라 내용도 있어서 특히 멋지다는 생각이 든다.

 

케이스를 세우면 예쁜 민트색 벽면과 헤링본 스타일의 우드 바닥이 되고 따로 책장도 만들어 작은 책들을 책장에 정리할 수도 있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완성 후 이 자체를 책장이나 장식장에 올려둔다면 멋진 인테리어 소품이 될것 같다.

 

더 많은 시리즈가 출간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멋진 작품이다. 이왕이면 어른들의 고전문학 버전도 출간되었으면 좋겠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