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된 세계 라임 청소년 문학 45
M. T. 앤더슨 지음, 이계순 옮김 / 라임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얼마나 넓은지 알 수조차 없는 우주에서 생물체가 사는 곳이 지구만 있을거라곤 생각하지 않는다. 어쩌면 지구 같은 행성이 또 있을수도 있고 전혀 다르지만 어찌됐든 생명체가 살만한 행성이 있을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외계인이라고 불리는 생명체가 지구를 다녀갔다는 세계각지의 증언들도 나오고 있으니 확실히 그들이 존재한다고 할 수는 없지만 아예 없다고 단정할 수도 없을텐데 영화를 보면 이들은 지구와 지구인에 우호적인 경우도 있지만 지구를 침략해 지구를 자신들이 차지하고자 하는 일종의 정복의 대상으로 볼 때도 있다.

 

아마도 지구인들 중에서도 좋은 사람, 나쁜 사람이 있듯이 외계인도 그럴거라 짐작을 할 수 밖에 없는데 『조작된 세계』에서는 지구인조차 알지 못하는 사이에 이미 외계인들에 의해 지구가 식민지화 되었다는 흥미로운 설정이 그려진다.

 

1940년대부터 지구를 예의주시하다 지구로 와서는 자신들이 가진 최고의 첨단 기술(하긴 우주의다른 행성에서 지구를 예의주시하고 찾아올 정도라면 지구와는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기술이 있을 것이다)을 인간에게 주는 부브라는 외계인.

 

이 외계인의 목적은 무엇일까? 어찌됐든 갑작스럽지만 손쉽게 얻게 된 첨단 기술이 가져올 경제적 이윤을 어떤 기업이 마다하겠는가. 결국 부브의 첨단 기술 이전은 새로운 문제를 가져오게 되는데 이는 인류의 미래에 첨단과학기술, AI 기술 등의 발달로 인류가 하던 일자리가 사라진다는 단면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결국 고도의 정밀화된 작업은 인간이 아닌 기계(첨단기술)로 대체되면서 오히려 인간이 한낱 소모품이 되어버린 아이러니한 시대. 그속에서 당연히 빈부의 격차는 더욱 심해질 수 밖에 없고 당장 먹고 사는 문제가 걸린 사람들은 어떻게 해서든 그 문제를 해소해야 하니 자신들이 할 수 있는 돈벌이 수단과 방법을 강구하게 되는데 이때 아담이라는 주인공 역시 빈부의 양극화 현상 속에서 빈자의 입장에서 가족의 생계를 해결하고자 애쓰는 모습이 그려진다.

 

어떤 외계인이 어떤 목적으로 지구를 찾아오는지(UFO가 진짜고 그 안에 정말 외계인이라 부를만한 존재가 타고 있다면) 알 수 없는 가운데 이 책은 첨단과학기술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까지 더해져 인류의 미래에 대한 전망과 생존을 위한 이야기를 그려내고 있기에 흥미롭게 읽을 수 있을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