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쓸모 있는 클래식 잡학사전
정은주 지음 / 42미디어콘텐츠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클래식을 잘 안다고 할 순 없지만 몇몇 작품들은 자주 들어서 곡명이나 작곡가 그리고 어떤 사연이 있다면 그 정도 아는 경우인데 그나마도 한정적이라 『알아두면 쓸모 있는 클래식 잡학사전』이란 제목을 접했을 때 더욱 궁금하고 기대되었던것 같다.

 

모른다고 해도 딱히 살아가는데 지장은 없겠지만 이왕이면 알아두었을 때 그 반대인 경우보다는 나은 점이 하나라도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데 이 책은 거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쓸모가 있을거라고 말하니 과연 클래식과 관련해서 어떤 잡학적인 이야기들이 담겨져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책을 펼쳐본다.

 

이 책의 저자는 네이버의 인기 클래식 칼럼니스트라고 한다. 그러니 아마도 아시는 분들은 이미 아는 분일지도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이 책을 통해서 알게 된 경우다.

 

특히나 이 분의 경우 카카오페이지 <넥스트페이지 2기> 지적 즐거움 부분 선정 작가분이라고 하는데 책을 보면 다소 전문적인 분야인 클래식에 대한 이야기를 참 재미있게 잘 쓰셨구나 싶어 한편으로는 이해가 되기도 한다.

 

 

가장 먼저 나오는 이야기는 우리가 음악 시간에 배웠던, 특히나 서양 음악사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음악가들과 클래식 음악에 대해서는 몰라도 여러 방송에서 BGM 등으로 쓰여 이름은 알만한 음악가들의 재미난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 면면을 보면 헨델, 하이든, 모차르트, 베토벤, 쇼팽, 바그너, 라흐마니노프 등이다.

 

표면적으로 많이 보아왔던 그 음악가에게 숨겨진 이야기라 이 내용을 전진 배치한 점이 탁월해 보인다. 비하인드 스토리는 여전히 흥미롭기 때문이다. 모차르트에 대한 이야기를 보면 그는 나름 사업수단도 있었던것 같은데 프리랜서로 상류층을 대상으로 수업을 하고 무려 선불제로 음악회를 예약해 공연을 하기도 했다니 처음 들어 보는 이야기들이다.

 

이랬던 그가 35살의 젊은 나이에 요절한 후 살리에르가 그를 죽였다는 설도 있지만 이건 여전히 명확하지 않고 살아남은 두 자녀는 딱히 음악적 재능이 없었다니 조금은 안타깝기도 하다.

 

 

2장에서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긴 하지만 클래식 음악 장르와 관련한 이야기로 지휘자, 악기와 연주자, 유럽의 3대 공연장 등과 같은 클래식 음악 공연에 좀더 초점을 맞췄다고 보면 좋을것 같은데 그중에서도 음악회에서 박수를 언제 치는가에 대한 에티켓 관련 부분은 뭐 이런걸 다 알아야 하나 싶지만 의외로 잘 모를 경우가 많을 수 있으니 이전보단 그 문턱이 낮아진 클래식 공연을 참석할 경우를 대비해 알아두면 좋지 않을까 싶다. 그야말로 제목처럼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내용인 셈이다.

 

2장이 살짝 쉬어가는 페이지였다면 3장은 음악에 좀더 집중된 이야기를 들려준다. 역시나 유명한 음악들을 좀더 많이 골라서인지 클래식을 잘 몰라도 거부감이 없게 해준다. 설령 아예 모른다고 해도 이 부분에서 설명을해주고 있으니 읽으면 되는 것이다.

 

 

일종의 작품 해석집이라고 봐도 좋을텐데 이 부분을 읽고 소개된 음악들을 듣는다면 모르고 들을 때에 비해 그래도 깊은 감상과 감동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몰라서 모른체 지나갔던 대목들도 이 책을 읽고 난 이후라면 아는게 나오니 다른 음악들도 더 알고픈 마음이 생길것도 같다.

 

클래식 음악가, 클래식 관련 상식, 클래식 음악 이야기가 궁금하고 재미있게 읽고 픈 사람들이라면 『알아두면 쓸모 있는 클래식 잡학사전』를 추천해주고 싶다. 아울러 개인적인 바람이라면 작가님의 2, 3권 시리즈로 계속 출간해주셨으면 좋겠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