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 안의 교양 미술
펑쯔카이 지음, 박지수 옮김 / 올댓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품도 렌탈을 해주는 시대이다. 때로는 장소에 어울리는 그림을 추천해주기도 하고 주기적으로 바꿔주기도 한다. 없다고 문제가 되지는 않겠지만 있으면 분위기나 인테리어 효과에도 좋으니 여러모로 괜찮은 서비스라고 생각한다.

 

소장하면 좋겠지만 사실 그러기에 경제적 부담이 크니 오히려 주기적으로 그림을 변화시키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이처럼 이젠 그림도 누구나 원하기만 하면 일시적이지만 소장할 수 있고 지금은 코로나 사태 때문에 입장이 자유롭지 않겠지만 유/무료 전시도 많다.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유명 예술가의 세계 순회 전시회도 곧잘 열린다. 그런 경험을 누린다는 것, 삶을 좀더 풍요롭게 해주는 방법이라 생각하는데 막상 그림 감상이 취미라고 하면 왠지 고상한 척 생각할 수도 있다. 색안경일수도 있는 일이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는 관심도 많고 감상도 하지만 잘 몰라서 괜히 이야기했다가 관련 지식이 없어 곤란해질까봐 말을 안하는 경우도 있을텐데 그런 사람들까지 아우러서 『내 손안의 교양 미술』을 추천해주고 싶다.

 

단순히 다양한 장르의 미술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책이 아니다. 그렇다고 화가에 대해 다룬 책도 아니다. 오히려 제목 그대로 미술에 대한 교양 차원의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책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예술이 우리에게 필요한 이유, 그런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방법과 이 감상을 좀더 풍요롭게 하기 위한 방법을 함께 제시하고 미술사 전반에 걸친 화법이나 화풍의 변화도 설명되어 있다. 마치 교양으로 듣는 미술 수업 같은 느낌이랄까.

 

너무 자세하진 않지만 동서야의 화법 비교나 어떤 자연주의, 사실주의, 인상파 등과 같은 화풍의 변화가 과연 어떤 과정에서 나오게 되었는가를 읽어 볼 수 있다는 점은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하는데에도 도움이 되고 어디가서 내 미술 상식을 자랑할건 아니지만 관심있고 좋아하는 분야라면 기초적인 지식을 알면 좋아하는 마음에도 많은 도움이 될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나 실제로 많은 작품들을 예시로 들어서 설명해주기 때문에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어서 더욱 좋은 책이였던것 같다.

 

 

-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리뷰를 작성했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이버 2020-09-09 1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서양의 화법을 비교한 부분이 궁금해지네요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