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의 탄생 - 모리나가 요우의 일러스트로 보는 궁극의 전쟁사 건들건들 컬렉션
모리나가 요우 지음, 전종훈 옮김 / 레드리버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탱크라고 하면 전쟁 영화나 재난 영화에서나 보는 것이며 실제로 분쟁지역, 아니면 군사훈련, 우리나라의 6.25 전쟁의 자료화면에서나 봤다고 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인지 시대가 흐르면서 기능이 더 추가되었을거란 짐작은 할 수 있지만 구체적으로 그 탱크이 어떤 변화를 거쳤는지, 심지어는 이름이 각각 있다는 것도 몰랐던게 사실이다.  

 

 

보통 아이들이 어렸을 때 장난감으로 가지고 놀기도 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프라모델 수준도 안되는 말 그대로 장난감 수준이라 표지에 그려진 일러스트가 일반적인 사진 이미지와는 또 달라 과연 탱크에 대한 어떤 이야기를 읽을 수 있을지 궁금했고 어떤 탱크들이 있을지 궁금한 마음에 선택하게 된 책이기도 하다.

 

책은 그야말로 탱크 백과사전 같은 느낌으로 첫 장부터 탱크가 선택하게 된 과정이 일목요연하게 잘 정리되어 있다. 상당히 세심하게 그려놓았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이후 나오는 내용들은 시대순으로 탱크가 어떤 변천과정을 거쳤는지가 나오는데 이름, 모양, 생김새, 어떻게 만들어졌고 내부 구조는 어떤지, 또 기능에는 무엇이 있는지, 작동은 어떻게 하는지와 같은 세세한 내용들이 소개된다.

 

그림을 참 잘 그렸다는 생각이 다시금 들었다. 세밀화 같은 느낌이 들었는데 간혹 실제 모델의 일부를 담은 사진이 실려 있기도 하다. 참 많은 종류가 있구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들었던 책이다.

 

특히 어떤 것이든 초반 세상에 선보인 것보다 시간이 지날수록 더 기능이나 모습 등에서 훨씬 진화하기 마련인데 탱크 역시도 장단점이 있고 한편으로는 보완되는 모습을 잘 보여준다.

 

탱크라고 하면 영화가 아닌 이상 전투(실제 전쟁)에 투입되기 마련이지만 개중에는 실전에 투입되지는 않았지만 전승 행진에 참여한 경우도 있다고 하니 여러모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읽을 수 있는 책임에 틀림없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책 사이즈가 결코 작지 않음에도 일러스트와 글이 모두 촘촘하게 들어찬 느낌으로 글자가 조금 작지 않나 싶은 생각을 했던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