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 리딩을 위한 워드 파워 30일
노먼 루이스.윌프레드 펑크 지음, 강주헌 옮김 / 윌북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공부든 다 그렇겠지만 외국어는 특히 개인의 노력이 중요하고 그중에서도 영어 단어의 경우에는 얼마나 많이 외우느냐가 관건이다. 그렇기에 30일 학습을 기준으로 제시되는 『지적 리딩을 위한 워드 파워 30일』 역시도 일단은 개인적인 수준의 차이는 있을 지언정 스스로 얼마나 많이 보고 학습하느냐가 관건일 것이다.

 

책은 마치 영영사전 같은 느낌이 드는데 먼저 레벨 테스트가 나온다. 외국어 학원에 가면 먼저 자신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가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바로 그 레벨 테스트이다. 분야도 다양하다. 흔히 말하는 반대어, 동의어는 물론 단어 이해력 테스트도 나오기 때문이다. 좀더 체계적인 레벨 테스트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나오는 단어들은 주제별로 나눴다고 하면 좋을것 같은데 어떤 목적으로 분류된 단어인지에 대한 설명과 함께 단어들에 대한 개념 정리(이 부분이 딱 영어사전 느낌이 난다.), 활용 하기로 구성되어 있다. 중간 테스트가 4번, 파이널 테스트가 1번 수록되어 있고 쉬어가기를 통해서 재미난 읽을거리를 제공하기도 한다.

 

일단 테스트가 많은 것은 좋다고 생각한다. 혼자 공부할 사람들에겐 아무래도 학습에 대한 테스트가 있고 없고는 엄청난 차이이기 때문이다. 특히 활용 하기 부분도 일종의 테스트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유용한것 같다.

 

단어의 경우에는 발음이 적혀 있고 개념 정리에서는 영어로 풀이, 그리고 우리말 풀이가 함께 적혀 있는 단어들의 경우에는 그 자체로 하나의 독해 파트가 되기도 할 것이다. 단어들의 발음에 대해서는 연습용 MP3 이용방법을 알려주니 제공된 QR 코드나 어플을 통해 교재를 이용한 단어 암기만 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좋을 것이다.

 

아무래도 지적 리딩이라는 제목에서도 느낄 수 있을테지만 수준은 결코 낮지 않다. 중급 이상은 되어야 보다 효과적일것 같다. 중급에서 고급으로 가는 단계의 학습자에게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바로 이런 점이다. 시험 공부를 위한 영어 단어책이라기 보다는 영어 원서(또는 영어된 다양한 텍스트)를 읽고픈 사람들이 본다면 보다 고급스러운 어휘 구사 능력이 향상될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