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엄마 맞아? (반양장) - 웃기는 연극
앨리슨 벡델 지음, 송섬별 옮김 / 움직씨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가라면 아마도 자신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이야기에 대해 쓰고픈 마음이 있을것 같다. 자의든, 타이든 말이다. 최근 유행하는 웹툰 중에서는 아예 자신의 생활을 담은 경우도 있으니 말이다. 당신 엄마 맞아? : 웃기는 연극』도 작가인 앨리슨 벡델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았다는 점에서는 비슷할수도 있을 것이다.

 

이 책이 흥미로운 것은 처음 앨리슨은 자신의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 그런데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쓰자면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도 필연적으로 등장할 수 밖에 없었고 이에 대해 어머니와 이야기를 주고 받고 과거의 일들을 떠올리는 과정에서 지금까지 자신이 살아오면서 경험한 그 일들을 정신분석학적인 접근과 함께 자신의 심리 상담사들과의 일들까지 담아내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처음 의되와는 달리 이야기는 아버지보다는 어머니와 관련된 일화, 그리고 어머니에 대한 생각과 관계에 집중된다.

 

 

어쩌면 그만큼 어머니가 자신에게 미친 영향력이 더 크다는 것일수도 있고 한편으로는 아무래도 돌아가신 아버지는 저자가 써내려가는 이야기에 대해 왈가왈부할 수 없지만 어머니와는 끊임없이 집필 과정에서의 일들을 교류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특히나 어머니는 결혼 전에 시를 쓰셨고 여러 작품을 그저 읽는데만 만족하는 수동적인 독자라기 보다는 읽고 난 다음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이야기하길 꺼려하지 않는 능동적인 독자로 자신의 딸이 쓰고 있는 이야기에 대해 나름의 피드백을 한다는 것이다.

 

어린 시절 어머니와의 관계, 그리고 자신이 지금까지 성장해오면서 만났던 연인들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심리상담사와의 상담 이야기는 물론 사이사이 자신이 꾸는 꿈에 대한 프로이트식 해석에 대한 이야기 등이 복합적으로 담겨져 있는 이야기다.

 

비교적 오랜 시간이 지나 자신이 쓰고자 했던 이야기를 출판한 후 저자가 깨달은 바는 어머니가 자신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이다. 자신과 소통하고 그를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끌어주었던 이도 바로 어머니였음을 깨닫게 되는 그런 일련의 과정이 저자의 독백과도 같은 라이트노벨로 잘 그려진 작품이 아닌가 싶다.

 

아울러 그 과정에서 등장하는 버지니아 울프라든가 도널드 우즈 위니캇에 대한 이야기도 흥미롭다. 특히 버지니아 울프에 대한 이야기는 작지만 원문과 함께 번역된 내용이 하단에 고스란히 적혀 있고 이를 저자가 마치 자신의 상황과 잘 비교해서 담아내고 있다는 점이 흥미로웠던것 같다.

 

앨리슨 벡델이라는 작가를 이 책을 통해서 처음 만나보게 되었는데 주목 받는 작가의 주목할 작품을 이렇게 만나볼 수 있었던것은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