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l Moon (Mass Market Paperback) The Dresden Files 2
Butcher, Jim / Roc / 200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자연, 초능력, 마법, 등 환타지에 익숙한 reader라면 보름달이 뜨면 여러가지 일이 생긴다는 것 정도는 기본적으로 알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  Dresden Files 제 2권의 이야기는 바로 보름달이 뜨면 나타나는 늑대인간에 대한 이야기이다. 

읽을 때마다 느끼지만, 이 책의 일인칭 화법은 정말이지 생생한 현장감을 주기에 책읽기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준다.  시카고의 유일하게 성업중인 Professional Wizard 드레스덴은 이번에도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다시 위험속에 몸을 던진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은데도.  이번의 주된 초자연현상은 "늑대인간" 즉 "werewolf"인데, 세상에나, 그렇게 여러 종류의 늑대인간이 있는지 이번에 처음 알았다.   

매우 재미있게 읽은 이 에피소드의 변형이 TV 시리즈 Dresden Files에서 기본적인 motive만 비슷하게 설정하여 거의 다른 내용으로 방영되었었다.  다행스럽게도 TV와는 많이 다른 내용 덕에 별다른 스포일러 없이 즐길 수 있었다. 

앞서도 말했지만, 상당히 쉬운 level의 영어이기 때문에 환타지에 흥미가 있는 reader라면 약간의 영어능력만으로도 쉽게 즐길 수 있고, 영어읽기 공부까지도 가능할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Historian (Hardcover) - A Novel
Kostova, Elizabeth / Little Brown & Co / 2005년 6월
평점 :
절판


부끄럽게도 내가 이 책을 읽게 된, 아니 좀더 구체적으로는, 사게 된 계기는 단순하다.  수 년전 토요일.  그 날도 난 늘상 하는 대로 서점에서 오전을 보내고 있었다.  세일 중인 hardcover에서 그럴 듯한 건 없나 하고 찾다가 무려 $5이라는 가격에 대비하여 매우 두껍고, 좀 있어보이는 책 표지를 보고 이 책을 골라잡았다.  나중에 읽은 것이지만, Elizabeth Kostova의 처녀작인 이 책은 출판되고 한 동안 bestseller에 올랐었고, 판권이 이미 메이저급 영화사에 팔린 나름 수작인 책이었다.   

미시건 대학교에서 문학석사를 받은 저자는 루마니아계인 아버지가 어릴 때면 들려주던 여러가지 전승에서 영감을 얻어 이 책을 만들어냈다.  영어권에서는 나름 선전한 책인데, 한국에서의 판매실적은 상당히 저조했던 것으로 기억하고, 평도 그리 좋지는 않았던 것 같다.  무엇보다 다빈치 코드 계열의 작품이라는 다소 억울한 이미지까지 덮어썼으니, 가뜩이나 한 가지 스타일이 유행하면 마구 쏟아져나오는 조악한 모조품을 많이 경험한 한국의 독자들에겐 좀 별로였을 듯 싶다.  

하지만, 이 책은 다빈치 코드하고는 매우 다르며, 상당히 unique한 맛이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아버지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이를 추적하는 딸의 눈으로 서술되는 스토리는 나를 미국에서 유럽, 또는 중근동으로 1900-2000년대의 시간대를 넘나들게 해주었다.  거의 100년 가량을 커버하는 이 방대한 시공간의 세밀하고 정확한 서술덕분에 해당하는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각각 그 시대와 장소가 선명하게 내 앞에 펼쳐지던 당시를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이 책을 사놓고 한 동안 읽지 않다가, 어느날 우연히 펼쳐든 페이지의 한 문장이 이 모든 것의 시작이었던 것 같다.   

"Dear my unfortunate successor..."로 시작되는 이 한 문장에 정말로 많은 의미가 함축되어 있음을 이제는 알 것 같다.  매우 흥미있는 책인데, 한국어 번역에 그 느낌이 잘 전달이 되었는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orm Front (Mass Market Paperback) The Dresden Files 1
Butcher, Jim / Roc / 200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Jim Butcher (라고 쓰고 붓쳐라고 읽는다)의 출세작인 Dresden File시리즈의 첫 이야기, Storm Front이다.  일인칭으로 풀어나가는 이 이야기는 전형적인 미국풍의 탐정/경찰/범죄물에 마법과 판타지를 적절히 현대식으로 가미한 매우 흥미로운 작품이다.  수 년전 Dresden Files라는 Sci-Fi채널의 TV시리즈로 제작되었다가 한 시즌만에 종영된 비운의 수작이기도 한데, 내가 이 스토리를 접한 것은 TV시리즈를 통해서였다.  살짝 낮은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TV를 많이 보지 않는 내가 흠뻑 빠져들게 했던 이 작품의 원작이 Jim Butcher의 책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서는 냉큼 달려들어 읽기 시작해서 어제 첫 권을 끝낸것이다.   

Harry Dresden은 Chicago에서 유일하게 openly성업중인 프로 Wizard이다.  Wizard의 사전적 의미는 마법사인데, 한국어로 번역은 Sorcerer과도 같지만, 영문적 의미는 조금 다르다고 한다.  일례로, 이 책에서 Harry Dresdend은 한번도 자기를 Sorcerer이라고 소개하지 않는다.  정확히 어떤 것이 다른지는 모르겠지만.  그는 백마법, 즉 마법으로 사람을 돕는 것을 천직으로 알면서 정의를 위해, 그리고 약간의 money를 위해 싸우는, 하지만, 그것 외에는 매우 평범한 사람이다.   상당한 실력의 마법사이면서, 현대문명의 이기와는 거의 담을 쌓고 사는 - 싫어서가 아니라 마법 에너지가 거의 모든 전자제품을 망가뜨리기 때문에 - Harry Dresden은 시카고 PD의 특별수사과 수사관 Karrin Murphy의 의뢰를 받아 일반적으로 설명할 수 있는 특별한 케이스들을 마법의 힘과 지식으로 해결하는 것이 이 스토리의 주된 내용이라고 하겠다. 

아직까지 번역이 되지 않은 것으로 아는데, 잘 번역해서 내놓으면 상당히 팔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마법이나 신의 개념 등 매우 재미있는 해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삼성을 생각한다
김용철 지음 / 사회평론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방금까지 쓰고있던 이건희 일가에 대한 비판적인 글이 날아가 버렸다.  거대한 음모인가??ㅋㅋ 

뭐 다시 쓰면 그만이다. 

김용철 변호사의 내부고발에도 불구하고 2011년 현재 이건희 일가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주인이다.  입법, 사법, 행정의 전반에 걸쳐 여야/좌우를 막론하고 그들의 힘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고 하겠다.  이런 자본의 절대권력의, 특히 매우 부정한 절대권력의 대두를 막기 위해서라도 witness protection제도의 제대로 된 도입과 사법개혁이 시급하다.   

입법부는 유권자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고, 행정부 역시 그들의 수반을 지지하는 유권자 그룹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  하지만 사법부만큼은 그런 부분에서 상당히 자유스러울 수 있다, 그들이 원한다면.   

작금의 대한민국의 경우, 같은 법조인으로서 매우 부끄러울 정도로 법조계 전반에 걸쳐 부정부패와 비리가 만연해있다.  제도상의 문제역시 심각한데, 일전 삼성의 불법 재산승계 및 주가조작 케이스에서 보건데 약 90%의 기소검사가 사건 후 삼성으로 이직한 것을 보면 이녁들은 "conflict of interest"라는 가장 기본적인 법의 개념이 없는 자들인 것이다.  즉 제도와 인간 모두 문제가 있다고 하겠다. 

다시 책의 내용으로 돌아가서.   

하나의 고발서적 및 역사서적으로 손색이 없다.  여기서 김용철 변호사를 욕하는 것은 의미가 없으니, 내용에 집중하자.  그래서 후대에 법이 바로서게 되는 그때, 이 책을 바탕으로 이건희일가의 불법행위를 단죄하고 잊지 않도록 하자.   

말하건데, 삼성이 문제가 아니다.  이건희 일가와 소수의 추종자들이 문제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 - 진정한 나와 대면하는 변화의 기술
구본형 지음 / 김영사 / 200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금까지 읽어온 자기계발 서적 및 투자에 관한 서적이 200권은 안되어도 100권은 훌쩍 넘은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한창 간절하고 힘들던 시절의 느낌과는 많이 다르다.  하지만 그런 것이 이 책의 가치를 떨어뜨리지는 않는 것 같다. 

이 책에서 저자는  변화의 모델과 방법론을 제시하고 있고, 상당부분 수긍할 수 있는 포인트를 보여준다.  하지만, 나로써 아쉬운 것은 무언가 catch fraise의 나열 같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는 것이다.  저자가 자주 사용하는 "~하라" 또는 "~하는 것이다"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하라는 것인지는 쉽게 알겠지만, 어떻게 구체적으로 그런 것들을 할 수 있는지는 일일이 제시하지 않는다.  이런 것은 자칫하면 책을 교조적으로 만들 수도 있는 것들인데, 저자의 명성과 경험을 생각할 때 많이 아쉬운 부분이라 하겠다. 

하지만 이를 수장에 걸친 단계별 action plan으로 어느 정도 보완하는 듯 하니, 도움이 되는 책이라고 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