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통영 진주 여행 일상이 고고학 시리즈 12
황윤 지음 / 책읽는고양이 / 202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분이 컨셉을 참 잘 잡은 것 같다.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의 라이트 버전이라고 할까?

유적지 답사를 기본으로 하면서 관련된 역사 지식을 쉽게 잘 버물렸다.

장점으로는 어느 정도 깊이 있는 지식을 전달하고 자기만의 역사적 관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

뒤에 참조한 도서 목록만 봐도 대충 인터넷 검색해서 쓴 책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다.

다른 곳도 아니고 한국 사람들 최고의 역사적 관심사일 임진왜란, 그것도 이순신 장군의 전쟁터 답사라 흥미롭게 읽었다.

삼도수군 통제영이 통영에 설치된 후 조운의 중심지라 공예품이 많이 모였고, 덕분에 예술도 발전할 수 있었다는 관점이 신선하다.

정유재란 당시 재침이 예상됐을 때 선조가 바다에서 일본의 상륙을 막으라고 명령했고 그것을 거부하는 바람에 죽을 뻔 한 점은 새삼 왕의 무능함을 드러내는 사건 같다.

본격적인 수군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18만이나 되는 왜군의 상륙을 저지할 수 있겠는가.

거기에 부화뇌동한 원균은 결국 전사하고 이순신이 다시 수군을 재건한 걸 보면 판단력이 비범한 사람이었던 듯하다.

지는 전투를 하지 않고 불리한 조건을 지형을 이용해 이겨낸 걸 봐도 과연 전쟁 영웅답다.

진주성 전투나 무과 시험 등도 같이 언급되어 흥미롭게 읽었다.

조선이 선비의 나라라고 해도 500년을 이어온 저력이 있는 나라구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쿄의 뮤지엄을 어슬렁거리다
오타가키 세이코 지음, 민성원 옮김 / 더숲 / 202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지간하면 별 세 개 주는데, 이 책은 정말 너무 실망스럽다.

일본에서 과연 책으로 출간됐을까 싶다.

만화책 개념으로 나온 게 아닐까?

번역을 하려면 좀 성의있게 만들 것이지 내용도 너무 부실하고 일본식으로 왼쪽 방향으로 제본된 것도 불편하다.

이번 달에 도쿄에 갈 예정이라 미술관 정보를 좀 얻을까 싶어 일부러 신간 신청한 책인데 얻을 수 있는 정보가 거의 없다.

일본에서 나온 책이니 일본 사람들이라면 기본 정보가 있어서 쉽게 이해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번역서를 봐야 하는 입장에서는 그냥 미술관 이름 소개에 그친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 위에서 (에드워드호퍼 전시 도록, 서울시립미술관) - From City to Coast
서울시립미술관 지음 / 서울시립미술관 / 202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 가을에 서울시립미술관에서 봤던 전시회 도록이다.

그 때만 해도 출간이 안 돼서 구입을 못했고 책바다를 통해 빌려 볼 수 있었다.

전시 도록은 비싸기도 해서 도서관에서 구입해 주면 좋을텐데 소장된 곳이 드물어 아쉽다.

훼손 문제 때문인지 대출도 대부분 제한되어 있어 빌려 읽기가 참 어렵다.

다행히 이 책은 책바다 통해서 딱 한 곳의 도서관에서 대출할 수 있었다.

사실 실제 전시회에 가서는 기대만큼 인상적이지는 못했다.

아주 유명한 작품이 없어서 그랬나?

그런 점에서 우리나라 화가들의 작품이나 문화재는 훌륭한 작품들을 언제라도 바로 가서 접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인 것 같다.

비슷한 시기에 봤던 장욱진 회고전은 작품 규모도 엄청나고 대표작들이 전부 망라돼서 보는 내내 감탄했던 것에 비해, 기대했던 에드워드 호퍼 전시회는 밋밋했던 느낌이다.

그래도 이 화가의 일생과 미학관에 대해 알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

어떤 책이나 전시회든 안 보는 것보다는 보는 게 항상 낫다.

도시인의 쓸쓸한 감성을 그림으로 잘 표현해 주는 듯하다.

수많은 익명의 사람들과 어울려 사는 현대인의 고독함을 그림 속에서 느낄 수 있었다.

그러면서도 자연에서 역시 쓸쓸한 감성이 느껴진다.

호퍼 역시 부인의 헌신적인 내조가 있었다.

단순히 정신적인 안정이나 영감 같은 것 외에도 내성적인 남편을 대신해 아내가 적극적으로 대외활동을 통해 남편의 작품들을 관리했던 것.

역시 위대한 예술가의 뒤에는 헌신적인 배우자가 있는 모양이다.

내면의 생각과 느낌을 말로 표현할 수 있으면 굳이 그림을 그리지 않을 거라는 작가의 말이 기억에 남는다.

그래서 작품에서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강렬한 감정이 느껴지는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장 진지한 고백 - 장욱진 회고전
국립현대미술관 지음 / 국립현대미술관 / 202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오랜만에 가 본 덕수궁 미술관.

멀어서 가기 힘들었는데 관심 있던 화가의 회고전이 열린다고 해서 특별히 근처 호텔에서 하룻밤 투숙까지 하면서 보고 온 전시회다.

전시회는 기대 이상으로 너무 좋았다.

장욱진이라는 화가가 이렇게 세련된 모더니스트였나 새삼 느꼈다.

소재는 매우 한국적이고 어찌 보면 점잖은 조선 시대 문인화가 같기도 한데 색감이 너무나 현대적이고 세련됐다.

사실 작은 도판으로 볼 때는 왜 장욱진이 모더니즘 화가로 분류되는지도 잘 몰랐는데 실제로 가서 많은 작품들을 보고 나니 과연 김환기나 유영국 같은 추상주의 화가들과 같이 동인회를 꾸렸던 게 이해가 된다.

사진으로 보면 마치 이외수씨 같은 시골 사람 같은 느낌인데, 그림의 구성이나 색채가 너무 너무 세련됐고 현대적인 감수성이 확 느껴진다.

도록이 비싸서 못 사고 책바다에서 신청해서 봤는데 도판이 실제 작품의 매력을 절반도 못 보여주는 것 같아 매우 아쉽다.

생활이 곧 예술이라고 주장하면서도 예술이 일상처럼 가볍게 여겨지는 것에 대해서는 반발했던 치열한 작가 정신이 이해된다.

요즘 트렌드, 이를테면 반미학주의에 대해서는 반대했던 그 미학관에 공감한다.

이중섭 그림을 보면 항상 가족이 주인공인데 장욱진 역시 따뜻한 가족애가 그림에 잘 녹아 있어 보는 내내 마음이 따뜻해졌다.

신실한 불교 신자인 부인에 대한 애정어린 선묘화도 많아 역시 훌륭한 예술가의 뒤에는 사랑하는 배우자의 헌신이 있음을 확인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갈수록 책 읽기가 힘들어진다.

올해는 딱 100권만!


2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라틴아메리카 생태를 읽다
신정환 외 지음 / 알렙 / 2023년 2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2월 18일에 저장

국토박물관 순례 2- 백제, 신라, 그리고 비화가야
유홍준 지음 / 창비 / 2023년 11월
20,000원 → 18,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2월 18일에 저장

러시아적 인간
이즈쓰 도시히코 지음, 최용우 옮김 / 글항아리 / 2023년 11월
19,800원 → 17,820원(10%할인) / 마일리지 590원(3%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2월 18일에 저장

고대중일관계사- 왜의 오왕에서 견당사 이후까지
가와카미 마유코 지음, 서각수.이근명 옮김 / 학고방 / 2023년 10월
20,000원 → 20,000원(0%할인) / 마일리지 1,0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24년 02월 18일에 저장



25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