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고전문학 읽기 14 : 금방울전 한국 고전문학 읽기 14
안명옥 글, 이용규 그림 / 주니어김영사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웅'이라고하면 의례 남성적인 단어로만 인식하기 쉽다. 하지만 우리 고전에서도 여성의 영웅 이야기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박씨전>과 같은 작품이 있기는 하지만 역시 드물다.

여성의 위상이 높아지고 사내 아이들보다 여러가지 면에서 우위에 있거나 활발하고 적극적인 시대를 사는 아이들이 금방울전을 읽다보면 이해할 수 없는 부분도 꽤 많을 것이다.

가장 먼저 금방울전의 주인공이 마치 해룡인 것처럼 비춰지기 때문이다. 나조차 여성은 조력자로서의 역할에 한정되어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그러나 이는 당시의 시대상에 따라 모든 공이 해룡에게 돌아가게 한 것일 뿐이다. 금방울이 스폿라이트를 덜 받을 뿐 주인공이 아니라고 할 수 없음은 뒤쪽 작품 해설에 잘 설명되었다. 요괴가 나타났을 때 용감하게 맞서 싸운 것도 금방울이었다. 금방울의 도움없이 해룡은 요괴를 죽일 수도 없었고 북방 오랑캐를 무찌를 수 있었던 것도 위기 때마나 나타난 금방울의 공이라 할 만하다.

 

전통적인 여성상의 덕목과 요즘의 여성들이 갖춰야 할 덕목이 달라졌다 하더라도 좀처럼 받아들이기 힘든 부분은 있을 수 있다. 진취적이고 적극적인 여자아이들이 반발하지는 않을까, 하는 염려가 살짝 든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고전들이 그렇듯 권선징악과 같은 구조를 취하고 있다. 그래서 행복하게 잘 살았답니다~ 하는 뻔한 결말을 보이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효나 용기와 같은 불변하는 인간상을 보여주기 위함은 아닐까? 날마다 인간으로서 상상하기 어려운 사건사고를 접하고 있어서 그런가?? 문득 든 생각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집 2013-01-23 2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무래도 옛이야기는 구조적 한계가 있는 것 같아요. 특히나 우리의 옛이야기들, 우리의 옛이야기는 끔찍한 것은 없지요. 신데렐라나 백설공주같은. 민족성이 착하다고 해야할지, 아니면 순박한건지...

희망으로 2013-01-24 17:43   좋아요 0 | URL
여우누이가 그중 끔찍할까요~
우리 옛이야기는 전형적인 권선징악의 구조라는 한계가 너무 식상하기는해요. 신데렐라나 백설공주는 원래 아이들을 위한 동화는 아니었다죠. 그러니 그렇게 끔찍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