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 - 그리며 배우는 한국지리 손으로 그려 봐야 잘 알지
구혜경.정은주 지음, 김효진 그림, 류재명 추천 / 토토북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며칠전 교육방송을 틀어놨는데 공부하는데 있어서는 아나로그 방식이 훨씬 좋다는 내용을 아주 잠깐 들었다. 아무리 인터넷이 발달하고 정보가 넘쳐난다하더라도 컴퓨터 화면으로 보이는 것을 눈으로 보는 것은 잊기 쉽다는 것이다. 정말 공부 잘하는 아이들은 그것을 출력해서 보거나 손으로 써가면서 외우는 방식을 선택하고 있었다. 그 방법이 많은 아이들에게는 더디고 미련해 보이더라도 더 오랫동안 기억된다는 것인데 나도 이러한 방법에 전적으로 동의하는 바다.
그렇다면 우리 땅의 생김새며 위치 등을 아는 것에 있어서도 직접 그려보면 훨씬 효과적이란 말씀!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는 기획이나 구성면에서 참 맘에 든다.
두 명의 엄마들이 의기투합하여 만들어낸 책은 아마 아이를 키우면서 기존의 이러이러한 점이 아쉬웠다 싶은 것을 책에 모두 담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활용도 측면에서 흠잡을 곳이 없다.
몇년 전부터 백지도에 대한 학무모들의 요구가 많았고 그러한 점이 책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각 도의 설명이 끝나면 지도를 한 쪽 페이지에 그려서 정리해주고 그 옆 페이지에 백지도를 두어 직접 색을 칠하거나 그려서 완성해 보게 하였고 명소나 특산물의 스티커를 붙여보게 하는 등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포인트를 잘 잡아냈다.  
그 뿐인가 트레이싱지 위에 우리나라지도 전체의 모습을 그려보게도 하였고 산맥이나 강, 평야, 행정구역 등의 지도를 따로 볼 수 있게 구성하여 보기에 편하다. 또 찾아보기 쉽게 사전식의 편집이나 색깔을 넣은 것도 눈에 띄었다.
초등 저학년에 그림 지도 관련한 단원에서 방위, 등고선, 기호 등을 시작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도 할아버지와 전국 여행을 하는 방식을 취하여 대화 방식으로 딱딱하지 않게 하였다.

우리 땅을 발로 직접 밟아보면서 학습하면 훨씬 생생하고 잘 알게 되겠지만 현실적으로 이렇게 하는데에는 시간과 비용 모두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그렇기에 이렇게 잘 만들어진 책은 무조건 환영이다. 그동안 책 값이 너무 비싸다고 투덜거렸는데 완성도 높은 책은 값에 대한 불편한 마음을 상쇄시킨다. 별책부록까지 알찬 지도책! 저학년이라면 한 권쯤 구비 해 놓으면 좋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