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설수설하지 않고 정확하게 설명하는 법 - 당신이 설명을 못하는 데는 사소한 이유가 있다
고구레 다이치 지음, 황미숙 옮김 / 갈매나무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횡설수설하지 않고 정확하게 설명하는 법'

횡설수설은 누구나 싫어한다. 그러나 횡설수설을 듣고 있는 본인조차 누군가에게는, 어디서인가는 횡설수설하는 사람일지 모른다.

횡설수설이란 무엇인가? 말을 조리가 없이 이랬다 저랬다 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부작용은 말을 듣는 이로 하여금 '이 사람이 지금 무슨 하는건가?' 하는 의구심이 들게 함은 물론 정작 말하는 이조차도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른다.'이다.  

인터넷으로 인해 거미줄같이 끊임없이 연결되어 소통이 중요한 초연결시대를 사는 우리는 횡설수설만큼은 꼭 피해야 할 습관이다.

이 책 '횡설수설하지 않고 정확하게 설명하는 법'은 횡설수설 하지 않는 방법론이 담겨있다. 제목부터가 참 일본스러운 이 책은 저자가 오랜 기간 연구하고 제창한 이야기를 알기 쉽게 말하는 방법,  '텐프렙'이라는 공식을 알려준다.

이 책에서 말하는 '자신의 의견, 제안, 주장을 횡설수설하지 않고 정확하게 설명하기 방법'은 다음과 3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상대로 하여금 듣고 싶게 만든다.
어떤 이야기라도 가장 중요한 것은 상대가 듣고 싶은 이야기여야 한다. 그것은 상대에게 필요하거나 이익이 되는 주제가 되어야 한다.
쓸데 없는 이야기, 하나마나한 이야기는 서로의 시간만 낭비할 뿐이다.
둘째.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정리한다. 저자가 창안(?)했다는 , 하지만 정리한 것으로 보이는 텐프렙 6단계방식을 설명한다.
이야기의 주제부터 말하기/ 이야기의 가짓수를 말하기/ 이야기의 요점, 결론부터 말하기 /결론의 근거, 이유 말하기 /구체적 사례들기 /요점 및 결론 반복하기 순으로 정리해서 이야기해보자.

셋째. 설명을 쉽게 한다. 상대의 수준에 맞게 알아들을 수 있는 용어를 사용하며 '치환' , 즉 이해를 돕기 위해 적절한 비유를 사용해보자.

이제 눈앞의 상대가 당신의 정확한 설명에 순식간에 도달한 이해로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을 상상하면서 준비된 수순을 따라 완벽하게 설명을 하는 일만 남았다.

직장인, 특히 직장 초년생들의 실용서로 적합하다. ㅇㅇ하기,ㅇㅇ법처럼 가볍고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방법론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출퇴근길에 오가며 볼만하다.

새삼스러운 비밀도 아니고 대단한 지식도 아니지만 정작 실천이 되지 않는 것이 문제다. 이 책을 통해 기본적인 방법론을 숙지하고 몸에 체화되면 어느새 자신의 의견을 조리있게 잘 설명하는 자신을 보게 될 것이다.

#횡설수설 #말하기 #말하는법 #설명 #갈매나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