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학자의 통찰법 - 보이지 않는 미래를 꿰뚫어보는 생각의 기술
최윤식 지음 / 김영사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위기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절실함이 넘쳐나는 이 질문의 대답은 '통찰력을 날카롭게 하는것.'이다.

통찰에 대한 오해가 있다. 통찰은 타고난 재능이나 투시력, 또는 신비한 예지력으로 여기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통찰을 중시하는 미래학자를 현대판 점성술사정도로 간주하기도 한다. 

하지만 미래학자는 과학적 방법에 근거한 통찰을 기반으로 미래사회의 변화를 예측하는 연구자이다.
이 책은 바로 직업적으로 그 통찰력을 극대화하는 미래학자의 통찰훈련법이다. 

통찰력은 사물, 사건, 상황에 대한 본질을 꿰뚫는 보는 능력이다. 도대체 본질이 무엇인가?

모든 사물, 사건, 상황에는 변하지 않는 것과 변하는 것이 혼재되어 있는데 본질이란 바로 변하지 않는 것이다. 통찰력은 변하지 않는 것과 변하는 것을 구분하는 능력이다. 

그리고 이 통찰력은 훈련이 될 수 있다. 왜냐하면 인간의 습관은 패턴화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인간의 모든 의사결정은 자신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 기준에서 행동한다. 바로 이런 노력때문에 사람은 패턴을 형성하고 우리는 이 패턴을 바탕으로 행동을 예측한다."

이것이 이 책에서 느낀 최고의 소름돋는 지점이다. 

이러한 과학적 이유로 우리는 통찰력을 키울 수 있다고 한다. 게다가 통찰력을 키울 수 있는 3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꿰뚫어보기,다르게보기,다르게만들기가 그 방법인데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알려준다. 

얼마전에 '통찰'이란 책을 읽고 건진게 없어서 하나마나한 방법론을 급조한 적이 있었다.
부끄러움에 '통찰력을 진짜 키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본 결과 괜찮은 방법론이 담긴 책을 발견했다. 

이 책 역시도 혼자만 알고 싶은 책이다. 


통찰은 훈련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