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모유키 - 제10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조두진 지음 / 한겨레출판 / 200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쟁은 민족과 국가를 가리지 않는다'

정유재란때 조선을 침략한 일본군의 하급 장교 '다나카 도모유키'의 이야기다.
그는 조선여자 명외에게서 어릴 때 헤어진 여동생을떠올렸고 지켜주기로 다짐한다.

이게 가능한 일까?
도모유키가 처한 상황은 정유재란 후반기로 육지에서는 조,명연합군에게 밀려서 후퇴중이며, 바다에서는 충무공 이순신의 함대에 꼬리를 말던 시기다.

조선에 침입했던 여러 장수들과 마찬가지로 고니시 유키나가가 이끄는 부대도 순천 바닷가 근처에 성을 쌓고 농성을 하고 있던 시기이다. 도모유키는 고니시 유키나가군의 하급장교로 그다지 힘이 있어 보이지 않는다.

쉽게 말하자면 도모유키의 위치는 관백인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있고 그 휘하의 수백 다이묘 중 고니시 유키나가, 고니시 밑의 여러 부장 중 한명인 사사키, 사사키 아래의 여러 군막장 중의 한자리에 불과하다. 마치 홀로코스트가 자행된 아우슈비츠의 일개 반장이 잡혀있는 유대인 여자를 구해보겠다는 것과 같은 형국이다.

아니나 다를까. 매일 노역과 굶주림으로 조선인들은 허무하게 죽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홀로코스트 속에서의 생활을 엿볼 수 있었던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를 보는 기시감이 든다.

과연 이야기는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도모유키는 여동생을 떠올리게 하는 조선 여자 '명외'를 지켜줄 수 있을까? 마지막 페이지를 덮기전까지 마음을 졸이면서 남은 책장들을 넘기게 한다. 음. 이때의 불안함은 현재의 안정된 내 생활을 뒤흔들 정도였다.

훈련소와 유격훈련때 빠지지 않는 코스인 '화생방'연습을 받기 위해 방앞에서 대기하던 군대 시절이 떠오른다. 제발 내 차례가 오기를 바라지만 끝내 오고야 마는 그 순간들이 생각나니 몸이 왜소해진다. 들어가면 죽는다. 그래도 들어가야 한다.

나는 화생방훈련이라는 가상경험이지만 정유재란같은 전쟁을 겪은 사람들에겐 현실이다. 뭐랄까. 이제는 좀 헷갈린다. 꿈인것 같기도 하고. 장자지몽 호접지몽이 괜히 나온 말이 아니다.

전쟁터에서 속절없이 죽어야 하는 사람들은 전쟁을 시작한 자들이 아닌 전쟁에 내몰린 병사들이다. 그보다 더 불행한 처지에 놓인 사람들이 있다. 전장이 되어 버린 곳의 민간인들이다. 죽어야 할 , 유린당해야 할 아무런 죄없이 단지 그곳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죽음을 피하지 못한다.

새삼 그 시절을 피해서 태어나 전쟁을 겪지 않고 지내는 삶이 새삼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전쟁은 자신이 살기 위해 상대를 죽이거나 아니면 자신이 죽어야 하는 상황으로 내몬다. 그래서 전쟁은 너무나 참혹한 것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전쟁만을 겪지 않고 싶다.

전쟁은 민족과 국가의 경계가 없다. 전쟁은 관련된 모두의 가족과 일상을 잃게 한다. 미래를 잃게 한다. 모두를 잃게 한다.

#도모유키 #한겨레문학상 #한겨레출판 #독서 #책읽기 #추천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