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글을 잘 쓰게 될지도 몰라 - 매일 글쓰기 70일
캐런 벤크 지음, 황경신 옮김 / 큐리어스(Qrious)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력적인 제목이다.  마치 전지현이 미니스커트를 입고 또각또각 내 앞을 지나쳐갔을 때 애써 태연한 척 해보지만 고개는 본능적으로 돌아가게 되듯이 이 책 또한 나에게 그렇게 다가왔다.


이 책에는 편역자서문에도 써 있듯이 글을 잘 쓰게 하는 또는 글을 잘 쓸수 있는 기술 같은 건 없다. 다만 책에서 말하는 대로 따라하면 자신만의 글쓰는 방법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우아 제목도 그렇고 편역자 서문 또한 매력, 그자체이다.

이 책은 다양한 글감을 알려주는데 이 글감이 글쓰는 사람에게는 상당히 중요하다. 누구나 잘 하고 싶은 '글쓰기'이지만 막상 글쓰기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 것 중에 하나이다. 여러가지 요인들이 있겠지만 나는 그 중에서도 '글감'부족이 주원인이라 생각한다. 쓰고 싶은 말,즉 쓸 주제가 없다는 것이다. 무엇을 써야할지만이라도 머리속에 떠올라야 한줄이라도 쓸텐데 말이다. 

이 책은 이렇게 글쓰기 초보라도 마음껏 이야기를 풀어나갈 수 있는 쉬운 '글감'들을 알려준다. 아울러 알려준 글감들로 꾸준하게 70일 동안 글쓰기를 통해 글쓰는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겠다. 

이 책은 70일 동안 매일매일 글을 쓸 수 있는 미션을 주는데 2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첫째는 글감, 둘째는 문장력을 키우는 방법이 그것인데, 글감을 주는 미션의 예를 보자.
'리스트를 만들어보세요' 라고 한다. 이 글감 하나만으로도 수십 수백줄의 글을 쓸 수 있을 것이다.
올해가 가기전에 딸과 하고 싶은 3가지 라던지, 올해가 가기전에 읽고 싶은 책5권이라던지 , 더 이상 말해 무엇하리 

문장력을 키우는 미션은 '시점을 바꿔보세요'가 있다. 여지껏 1인칭 시점으로 글을 써봤었다면 글쓰기 초보라면 대부분이 그러할 것이다. 3인칭으로 그나 그녀로 글을 써본다던지
아니면 본문처럼 고양이같은 동물의 시점으로 글을 써보는 방법을 통해 문장력을 키워볼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의 미션을 꾸준히 따라가다보면 어쩌면 나도 글을 잘 쓰게 될지도 모른단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