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글쓰기
강원국 지음 / 메디치미디어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강원국 주간이 지난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시절, 그들 두 대통령에게서 직접 사사받은 글쓰기의 핵심 노하우를 담은 글이다. 대한민국 역사에서도 손에 꼽히는 문장가인 두 대통령들에게 이런 글쓰기 수업을 사사받은 강원국 주간은 전생에 나라를 2번이나 구했을 것같은 행운을 누린 사람이라 생각한다. 

나 역시 마찬가지로 많은 사람들이 '글쓰기'를 잘하고 싶어하지만 정작 글을 '글쓰기' 자체를 어려워 하는 것은 과연 무엇때문일까? 그 이유는 멋있고 예쁘고 감동적인 글을 쓰려는 마음이 앞서기 때문이 아닐까? 글이란 본시 '어떻게 쓰는가'보다는 '무엇을 쓰느냐'가 중요하다. 따라서 맞춤법만 틀리지 않는다면 글쓰는 기교보다는 글의 내용에 집중하는 것이 좀더 글쓰기를 쉽게 시작하는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있어보이게, 멋있게 쓰려는 마음을 뒤로 하고 내용에 집중하자며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몇 줄 안되서 그만 쓸 말이 떨어져버렸다. 글감이 바닥난 것이다. 글쓰기에 있어서 이렇듯 '글감'이 중요한데 소설사 김훈이 <글쓰기의 최소 원칙>에서 좋은 글의 조건이라 말하길 "풍부한 사실과 정보가 담겨있어야 하며 그것이 정확해야 하며 배열 또한 논리적이고 합리적이어야 한다"고 했다. 즉 좋은 글이 되기 위해서는 풍부한 사실과 정보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좋은 글의 원천인 풍부한 사실과 정보는 어디서 구해야 할까? 두 대통령이 말하길 그 원천은 '독서'라고 말한다. 두 대통령 모두 대단한 독서광이며 독서를 할때 밑줄을 그어가며 메모를 했다.
김대중 대통령이 말하는 '독서의 완결'은 책에서 얻은 지식과 정보를 타인에게 설명해줄 수 있고 글로 표현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러야 한다고 했으며 , 노무현 대통령은 책에서 얻은 지식과 정보를 정책에 반영하거나 책으로 낼 수 있을 정도여야 한다고 했다. 글쓰기를 잘 하기 위해서는 두 대통령이 말한 독서의 완결을 통해 항시 많은 글감을 준비해두는 것이 좋겠다. 

이렇듯 글쓰기의 준비단계에서부터 글의 시작, 전개, 맺음말, 그리고 퇴고에 이르는 각 단계별로 두 대통령의 글쓰기 노하우를 꼼꼼히 알려주는 이 책은 글쓰기를 잘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필수교재임에 틀림없음을 확신한다.  

'대통령의 글쓰기'는 진정한 리더의 능력 중 하나로 군사쿠데타를 통해 무력으로 정권을 차지한 대통령들과 정치에 무관심했던 사람들의 안일한 투표와 관변언론을 통해 편향된 정보로 당선된 대통령들은 결코 가질 수 없는 '진짜' 대통령만의 능력이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