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왜 잠을 자야 할까 - 수면과 꿈의 과학
매슈 워커 지음, 이한음 옮김 / 열린책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왜 잠을 자야 할까‘

저는 올빼미형 인간입니다. 아무리 애를 써도 밤에 일찍 잠이 들기가 힘들고요. (사실은 자는 시간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입니다) 새벽이 되어서야 잠이 드는데요. 그래서 아침마다 일어나기가 늘 고역입니다. 그래서 수면시간이 늘 부족하지요. 그런데 저만 수면 시간이 부족한게 아니더군요. 선진국에 사는 성인 3분의 2가 하룻밤 권장 수면 시간인 8시간을 제대로 채우지 못한다고 합니다. 위로가 되는군요.

놀라운 사실은 수면시간 부족이 불러 일으키는 결과랍니다.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면역계가 손상되고 암에 걸릴 위험이 두 배 이상 증가하지요. 또 만성적인 수면 시간 부족은 알츠하이머병에 걸릴지 여부를 결정하는 주요 생활 양식 요인 중의 하나입니다. 이 뿐만이 아니죠. 혈당 수치 교란, 당뇨병, 심혈관 질환, 뇌졸중, 울혈성 심장 기능 상실에서 우울, 불안, 자살을 비롯한 모든 주요 정신 질환에까지 큰 영향을 줍니다.

와우~깜짝 놀라다 못해 다리가 후덜거릴 지경이군요. 이같은 결과는 ‘죽는 날이 내가 잠드는 날이다‘라는 경구가 찬양받고 짧은 수면 시간이 미덕인 문화 속에서 자란 저로서는 무엇인가에 속은 느낌이 듭니다.

수면은 마지막으로 남은 가장 큰 생물학적 수수께끼들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이 책에는 ‘수면‘에 관하여 20년 넘게 연구한 학자의 기록과 위트가 담겨 있습니다. 수면의 신비를 벗긴다고 할까요.

우아~~ 잠자기를 싫어했던 저는 이제 수면신봉자로 돌아서게 됩니다. 적당한 수면시간의 확보를 위해서 지금의 생활패턴을 정리하고 바꿔야겠습니다.

과학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를 명징하게 보여줍니다. 아무리 시도해도 되지 않는 아침형 인간에 죄책감을 느끼며 지냈는데요. 이 책 덕분에 완전히 떨쳐냅니다. 아오~

#열린책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