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콜슨 화이트헤드 지음, 황근하 옮김 / 은행나무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지하철을 영어로 뭐라고 하는지 아시죠? 북미권에서는 'subway'. 영국은 공식적으로는'underground', 일상 대화에서는 'tube'. 그 외 지역에서는 'metro'라고 합니다. 
(출처. '문화의 발견' 김찬호 저) 

이 책 제목의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는 바로 그 지하철도를 말하는데요. 오늘날의 지하철 기능이 아니라 좀더 특수한 역할을 한답니다. 

오늘날의 지하철이 출퇴근하는 승객들과 지역을 자유로이 오가는 승객들의 교통수단이라고 하면 이 책의 지하철도는 미국 남부의 흑인노예들이 비밀리에 탈출하는데 사용하는 이동수단으로 나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세계최초의 지하철은 1863년의 영국에서 운행되지요. 미국은 1901년에 보스턴에서 최초로 운행되지요. 그럼 이 책에 등장하는 '지하철도'인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는  무엇일까요?

그렇습니다.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란 노예제도 폐지가 선언되는 1860년대까지 미국남부의 흑인노예들을 북부의 자유주나 캐나다로 탈출을 도왔던 점조직을 말합니다. 

이 책은 자유를 향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부조리한 세상을 살아간 소녀 코라와 흑인들의 이야기입니다. 흑인 노예제가 곤고한 미국 남부지방인 '조지아' 주의 목화농장에 태어난 소녀 '코라'는 자유인이었다가 납치되어 노예가 된 '시저'와 함께 농장을 탈출합니다. 이에 엽기적인 농장주는 희대의 냉혈한인 노예사냥꾼 '린지웨이'에게 고액의 현상금을 의뢰합니다. 일급 추노인 린지웨이의 추격과 코라의 도주를 보면 등에서 식은 땀이 흐를 지경입니다. 잡히면 죽는 수준이 아니거든요. 잡히면 죽는게 좋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고문이 기다리고 있으니 독자가 더 불안한겁니다. 

아프리카 노예무역은 인류 역사상 가장 잔혹한 일 중에 하나입니다. 노예상인들에 의해서 16~19세기동안에 수많은 아프리카인들이 아메리카로 끌려갔습니다. 이때 죽어간 숫자만해도 최소 1,700만명이고 어쩌면 6,500만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인간이 아닌 짐승취급을 받던 흑인들의 노예제가 폐지된지 불과 150여년전에 불과합니다. 게다가 지난 수요일인 4월4일은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암살 50주년입니다. 지금으로부터 50년전인 1968년에조차도 흑인의 인권보장이 안되었던거죠.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떠올리면 불과 50여년전 흑인들의 처지는 도무지 믿기 어려운 일입니다.

문명이 탄생한 이래 인종, 피부색, 종교, 젠더, 성적 취향, 국적에 의한 불평등은 지금까지도 여전합니다. 언제쯤이면 이같은 불평등이 언제쯤 해소될지 눈앞이 아득해지는군요. 

#언더그라운드레일로드 #은행나무 #콜슨화이트헤드 #노예제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