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의 철학 - 깊은 공부, 진짜 공부를 위한 첫걸음
지바 마사야 지음, 박제이 옮김 / 책세상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의 본질을 찾아서'

공부란 도대체 무엇일까요? 사전적 의미는 학문이나 기술을 배우고 익히는 것이라고 합니다. 

제가 공부를 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되돌아 봅니다. 대학을 가기 위해서였죠. 대학만 입학하면 공부는 끝이 날 줄 알았습니다. 지겹게 마주쳤던 수학을 더이상 쳐다보지 않아도 될 줄 알았지요. 

왠걸요. 대학에 입학하니 더욱 난해한 수학을 배워야 했습니다. 그냥 수학도 아니고 공업수학이라뇨. 게다가 정역학, 동역학을 비롯해서 기계과 3대 역학이라는 고체역학, 열역학, 유체역학을 공부해야 했지요. 강의를 들어도 뭔소린지 못알아먹던 그 시절의 암담함을 돌아보니 절로 눈가가 촉촉해지는군요. ㅠㅠ. 

겨우 대학을 졸업하고 취직을 하면서 이제 공부는 이번 생에서 끝날 줄 알았습니다. 착각도 자유지요. 대학때 공부안하고 놀았던 것 이상으로 직장생활 초년생때 수면시간을 줄여가면서 공부해야 했지요. 

회사에서 짬밥을 먹고 부장정도의 직위에 올라가면 이제 공부는 진짜 졸업일거라는 상상을 했었지요. 왠걸요. 변화의 간격이 워낙에 짧아져서 3년 아니 1년전에 배운 지식도 구닥다리가 되버리는 시대입니다. 

이제 저는 공부의 끝은 없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이 생을 떠날때까지 말이죠. 긴 호흡으로 공부에 대해 생각해 볼 차례지요. 그렇다면 이젠 공부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할 단계가 온 것 같습니다. 

이 책 '공부의 철학'은 죽을 때까지 평생 해야 할 '공부'의 본질을 바라보는 데 큰 도움을 줍니다. 저자는 요즘 일본에서 가장 주목받는 젊은 철학자로 21세기 일본 철학의 흐름을 바꾸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지바 마사야'입니다. 

'깊은 공부란 환경에 동조하지 않는 것이다' 
이 문장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는 참 생각할 거리를 많이 주더군요. 곱씹어보며 문장을 음미합니다. 

아직까지 철학서에 서툴기는 하지만 철학서를 마주하게 되면 느껴지는 공통된 감정이 있습니다. 시원함. 명징함입니다. 구체화되지 않고 머리와 가슴속에서 헤매기만 하던 감정이 언어화가 되는 것을 이 책 '공부의 철학'에서도 느끼게 됩니다. 

앞으로는 공부를 더 잘 할 수 있을 자신감이 무럭무럭 생겨납니다 

#공부의철학 #책세상 #지바마사야 #공부 #철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