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년   1
01년   9
02년  34
03년 161
04년 119
05년 374
06년 410
07년 350
08년 199
09년 257
10년 308

11년 268

12년 323

13년 198

14년 208

15년 254

16년 243

계 3,716권

 

올해는 고3 담임이라 학교에 오래 남아있을 요량이었다.

그런데 학기초에 아내가 병원 신세를 지고 하는 일이 생겨 일찍 집에 가는 바람에

학교에서 책읽는 시간이 많이 없었던 듯 싶다.

연말이 다가오면서는 나라가 나라가 아닌 꼬락서니에 분개하느라고,

날마다 뉴스같지도 않은 추문들에 혈압올리느라 책을 곰곰 읽지 못한 듯 하다.

 

올해 독서는,

'빨간 책방'과 '라디오 독서실'이라는 팟캐스트 영향을 많이 받았다.

출퇴근 거리가 30분은 운전해야 하는 거리다 보니,

이동진과 김중혁의 수다를 듣는 일도 재미있었고,

전문 성우들의 연기를 듣는 일도 참 좋았다.

 

1. 빨간책방에서 얻은 책들

 

 

 

 

 

 

 

 

 

 

 

 

 

 

 

 

 

 

 

 

 

 

 

 

 

 

 

 

 

2. 한국 단편을 발견하다

 

김애란, 황정은, 이기호 들을 읽으면서,

한국 단편의 시대를 예감한다.

 

 

 

 

 

 

 

 

 

 

 

 

 

 

 

 

 

 

 

 

 

 

 

 

 

 

 

 

 

 

 

 

 

 

 

 

 

 

 

 

 

 

 

 

 

 

 

 

 

 

 

 

 

 

 

 

 

 

 

 

 

 

 

 

 

 

 

 

 

 

 

 

 

 

 

 

 

 

 

 

 

 

 

 

 

 

 

 

 

 

 

 

 

 

 

 

 

 

 

 

 

 

 

 

 

 

 

 

 

 

 

 

 

 

 

 

 

<최은영, 쇼코의 미소>

<김금희, 너무 한낮의 연애>

 

 

 

 

 

 

 

 

 

 

 

 

 

 

 

권여선, 그리고 장강명

 

 

 

 

 

 

 

 

 

 

 

 

 

 

 

 

 

 

 

 

 

 

 

 

 

 

 

 

 

 

 

 

 

3. 그리고 잊어서는 안 되는 세월호 읽기

 

 

 

 

 

 

 

 

 

 

 

 

 

 

 

 

 

 

 

 

 

 

 

 

 

 

 

 

 

 

 

 

특히 '금요일엔 돌아오렴'은 팟캐스트에 녹음이 다 되어있다.

다들 읽어 보면 좋겠다.

 

4. 올해 읽은 고전들...

 

 

 

 

 

 

 

 

 

 

 

 

 

 

 

 



 

 

 

 

 

 

 

 

 

 

 

 

 

 

 

 

내년은 지하철 출퇴근을 하는 학교로 가기로 했다.

지하철도 5코스 밖에 안 되지만,

매일 지하철에서 읽는 재미를 느끼고 싶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6-12-14 1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청나세요

글샘 2016-12-15 23:43   좋아요 0 | URL
^^ 칭찬인가요? 감사합니다.

하늘바람 2016-12-16 14:58   좋아요 0 | URL
언제나 부럽고 멋지답니다

2016-12-14 11: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5 23: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6 15: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4 1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12-15 23: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5-03 0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글샘 2017-05-03 18: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그러시군요 ㅋ 저도 새학교 가자마자 고3입니다 ㅠ
힘내시고 좋은책 많이 읽으시길...
 

근혜를 두 번이나 사과 아닌 사과하게 만든 너,

 

순실이의 비선 노트가 담긴 태블릿 피시를 JTBC에 넘긴 너,

 

정호성이의 대포폰을 검찰에 넘긴 너, 거기서 순실이와 근혜의 녹음이 남겨졌다더라.

 

대통령 직위를 움직여, 식물 대통령인데도,

 

총리를 지명하는 등, 자꾸 와일드 카드를 던져보는 너,

 

급기야, 멍청한 야당들에게 총리 지명권을 던져보는 너,

 

총리 인선을 위해 야당들이 이합집산 이전투구를 벌일 거라 찔러 보는 너,

 

그렇지만, 너는 착각하고 있다.

 

지금 박근혜의 남은 임기는 보장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누구나 알고 있다.

그녀는 이미 존엄을 잃은 보톡스 광인 한 여자이고,

엄연히 국법을 짓밟은 범죄자이고,

한시 바삐 쫓아내야 할 괴뢰에 불과함을 다 알고 있다.

 

제법 똑똑한 총리를 내세우고, 특별 검사를 내세워도 대통령은 짜를 수 있다.

그래서, 그녀가 내려와야 모든 시작이 된다.

 

대한민국은 이미 망했다.

 

리스타트 해야하는데, 너는 다시 가면을 쓰고 뭔가를 짜고 있는가?

 

범죄자들 주제에 아직 권력자인줄 아는 너희들은, 도대체 누구냐.

 

내부자들 = 공범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도,

범죄자 주제에, 대통령의 자격으로,

국회를 방문하여, 무려 13분이나 총리를 뽑으라고 명령하고 갔다.

3당 대표들은 활짝 웃으면서(뇌가 있기나 한 건가?) 쑥덕거리러 갔건만,

과연 총리의 권한을 주겠는가 말이다.

 

시간 끌기에 불과한 것을...

범죄자는 당장 끌어내려야만 하고,

그 다음 나라는 국민이 세워야지, 범죄자에게 권한은 없다.

 

--------------------------

 

1985년 서울대학교에 입학한 동문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서울대학교 85학번 동문 543명은 8일 발표한 시국선언문에서 “헌법의 수호자여야 할 대통령이 사인(私人)을 국정에 개입시켜 헌법 질서를 무너뜨렸습니다. 우리는 통치자의 자격과 도덕적 권위, 정당성을 완전히 상실한 현 대통령이 주도하고 있는 국정수습에 단호히 반대합니다”라며 “대통령 퇴진으로 인한 국정중단 사태보다 현재의 국정이 지속되는 것이 더욱 두렵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당장 물러나서 헌정질서 파괴에 대한 법의 심판을 받으십시오”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대통령과 그 비선 조직이 민주공화국을 유린한 주범이라면 국정문란의 적극적 옹호자인 새누리당과 각료들, 국민의 눈과 귀를 가려온 제도 언론, 법과 정의를 훼손한 정치 검찰, 그 모든 권력의 배후에서 사익을 챙겨온 전경련과 재벌도 모두 공범이라 할 수 있습니다”라며 “국가의 근본을 뒤흔드는 중대 범죄에 가담한 공모자들도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하며 수사 대상에 포함되어야 합니다”고 주장했다. 

동문들은 또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과 함께 세월호 참사 당일 어둠 속에 잠적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 밝혀져야 합니다”라며 “세월호 참사, 공권력에 의한 백남기 농민 사망, 역사교과서 국정화, 개성공단 폐쇄 등 현 정권 하에서 저질러진 국가폭력과 비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합니다”고 주장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11081109001&code=940100#csidxc84e8a37e86bc258a7281c65b0b1e8f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누구보다도 민족을 사랑하고 국가를 아끼는 신념 속에서 살아가시는 줄 알고 있습니다만, 국민이 판단해서 행해 나가는 방법이 그릇되었고 할 때 그것은 한 지도자의 아집과 독선으로 규정지을 수밖에 없고 그로 인해 빚어지는 갈등은 사회를 끝없는 소용돌이 속에서 헤매게 하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요? 


우리 민족이 걸어온 발자취를 더듬어 보건대 지극히 제한된 자유 속에서 울분을 감추며 그것을 인내로 이겨나가는 습성을 익혀왔고, 따라서 우리 사회의 기성세대들의 마음 속에는 이제 조그만 자유나마 감사하며 일제시대, 6.25 당시와 비교하여 획득해야 할 자유를 포기해 버리는 피압박 민족의 설움이 담겨있는 것입니다. 그 인내를, 그 무언의 호소를 각하께서는 소리없는 지지로 착각하셨고 14년여의 권위를 유지해 온 힘이 되신 것입니다. 획득해야 할 자유에도 한계가 있지만 제한해야 할 자유에도 한계가 있는 것입니다. 차 한잔을 마시면서도 주위를 돌아보아야 하고, 보이지 않는 압력에 끌려 투표장으로 가는 국민의 발걸음에서 과연 진정한 자유를 얻을 수 있을까요? 사회는 어둠의 짙은 그림자가 뒤덮이고 학원은 병들어 교수는 학생에게 양심과 정의가 무엇인지 가르치기를 꺼려하고 있습니다. 각하께서는 아직도 계속되는 학원사태가 일부 몰지각한 학생의 선동이라 생각하십니까? 각하께서는 아직도 현사회의 각 분야에서 어떤 희생도 불사하고 과감히 투쟁의 대열에 서서 소리높이 외쳐대는 절규가 일부 분수를 모르는 사회인사의 망언이라 생각하십니까? 


부패와 부조리가 난무하는 우리 사회이지만 그래도 순수한 눈으로 사회를 바라보고 양심적인 입장에서 반항이나마 할 수 있는 곳이 대학입니다. 대학인은 사회와 국가가 해결해야 하는 근본문제를 알고 있으며, 그러기에 현실의 제 문제에 민감히 반응하여 자신의 양심의 결정에 의한 행동을 서슴없이 행해 나갑니다. 그것은 자신의 희생을 애국애족적 견지에서 받아들여 만족해할 수 있는, 즉 대학인이 가지는 국가의 비젼에 대한 사명의식에 기인하는 부담없는 순수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왜 학생들의 진심에 귀를 기울이려 하시지 않고 왜 그들의 순수한 애국을 외면만 하는 겁니까? 이렇게 죽음을 불사하고 양심이 가리키는 방향에 따라 행동하는 저도 시국을 판단할 줄 모르는 몰지각한 학생일까요? 저는 저의 생명을 그렇게 값없다고 생각지 않습니다. 그렇게 몰지각한 행동으로 생명을 버릴만큼 어리석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또 죽음 앞에 선 인간이 하고자 하는 말에는 고려해야할 가치가 있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모든 인간은 죽음 앞에선 보다 순수해질 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 

대통령 각하, 
위대한 지도자는 또 민족의 영도자는 국민의 열망과 진심에서 우러나는 존경으로 비롯되는 것이지 결코 강요와 복종으로 점철되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 민심이 형성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왜 각하 혼자만이 이 시국과 이 나라를 이끌어갈 유일한 존재이며 이 조국의 안녕과 민족 번영을 위해 각하만이 중차대한 사명의 십자가를 져야 한다는 오류를 버리시지 못하는 겁니까? 우리 국민은 누구나 밝고밝은 내일의 비젼을 갈망하고 우리 국민은 누구나 국가의 앞날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왜 우리 사회의 이유있는 저항을 각하의 독선 속에 파묻어 버리시려는 것입니까? 


헌법 전문에 나타나 있듯이 우리 국민은 3.1운동의 숭고한 애국애족정신을 이어 받았고 그래서 용납할 수 없는 불의에 항거하며 어떤 희생도 불굴의 의지로 대항해 나갈 줄 아는 슬기와 용기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인간이 느껴야 할 기본적인 양심이 무엇이고, 사회가 추구해야 하는 정의가 무엇이며 민족이 획득해야 할 진정한 자유가 무엇인가를 우리 국민은 알고 있습니다. 

대통령 각하, 
위대한 지도자의 진정한 용기는 영광의 퇴진을 위한 숭고한 결단에 있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진정한 안보는 국민총화에서 비롯되고 국민총화는 지도자와 국민사이에 불신과 압박이 없을 때 비롯되는 것입니다. 
우리 사회에 범람하는 불신이 뜻하는 것이 무엇이며 인간 개인에게 이유없는 두려움을 느끼는 것이 무엇을 뜻한단 말입니까? 
각하의 숭고한 결단 하나로 사회의 안녕을 가져오고 학원의 평화가 유지되며 진실로 국가의 앞날을 걱정하는 우리 민족에게 국민총화의 계기를 마련해 주며 단결된 힘으로 뭉친 안보태세의 만전이 기해지리라 믿는 바입니다. 
길이 민족의 가슴 속에 각하가 이룩해 놓은 업적과 더불어 참된 지도자로 새겨질 것이며 욕망을 초월한 초인간적인 슬기를 역사는 높이 평가할 것입니다. 

그러나 올바른 역사의 방향을 잘못 인식한 위정자는 산 경험이 말해 주듯이 언젠가는 역사의 한 페이지 위에 하나의 오점을 남긴 채 불명예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할 것입니다. 
저 민족의 들리지 않는 피맺힌 절규가 무엇을 뜻하며 간절한 무언의 호소가 무엇을 바라는가를 왜 각하는 모르시는 것입니까? 
죽음으로써 바라옵나니, 이 조국을 진정 사랑하는 마음에서 바라옵나니, 국민된 양심으로서 진실로 엎드려 바라옵나니, 더 이상의 혼란이 오지 않도록 숭고한 결단을 내려 주시길 바라옵니다. 
이땅에 영원한 민주주의를 꽃피우기 갈망하는 우리 민족의 그것을 성취하기 위하여 어떠한 압력에도 끝없는 투쟁을 계속하여 싸워 이겨 나갈 것이라는 것은 자명한 사실인 것입니다. 
각하의 안녕과 건강을 축원합니다. 


1975년 4월 10일 
서울대학교 농과대학 축산학과 
김 상 진

 

 

애비를 이어받아 딸년도 국가를 농단하고 있다...

(농단 : 이익이나 권리를 교묘한 수단으로 독점함)

 

이 글은 4월 8일 2차인혁당사건 사형 판결을 다음날인 9일 집행하고나서,

그 다음날 쓴 글이다. 그리고...

4월 11일 김상진 열사는 할복 자살을 한다.

 

이후 서울대에서는 십여년 간 비분강개로 자살한 학생이 숱하게 많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11-01 15: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글샘 2016-11-04 14:19   좋아요 0 | URL
이 사태는 <박근혜가 몸통인 게이트>입니다.

대통령의 권한을 남용한 것이므로 박근혜를 조사하고 처벌해야 합니다.

순실이가 무당으로써 영험을 발휘했다해도, 권력남용은 박근혜의 몫이지요.

오늘도 나 불쌍해~ 이런 어리광을 부리던데,

신발짝 하나 던지는 기자놈 한 명 못 가진 등신같은 나라에 살고 있음이 통한스럽습니다.

2016-11-04 14: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글샘 2016-11-04 19:09   좋아요 0 | URL
오늘 새누리당 잘못했다고 거짓말 쇼 하는거 보니까, 정말 인간 못될것들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역사 교과서를 가짜로 뜯어고치려는 이유가 있죠.

그 부정부패의 핵심이 박정희이고, 거기서 길든 검찰이 지금 썩은 것이고,

종교 역시 부패의 온상이 된 것이고, 그러니 저런 무당들이 굿판을 벌이는 것이겠죠.

세월호의 죽음을 생각하면, 결코 용서할 수 없는 자들입니다.

기억해 두어야죠. 박근혜 옆에서 해해거리며 이득을 얻던 자들...

그들의 말로가 좋아서는 안되는 것이 정의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