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푸아나 2014-08-16  

안녕하세요 ^^

 

항상 눈팅만 하다가 이렇게 글을 남기네요

 

어떻게 저렇게 많은 고전과 다양한 책을 읽으시면서, 많은 글들을 남기실까 하면서 부러워하기도 하고

 

오늘은 OREN님이 올리는 글처럼 글상자를 넣어서 글을 남겨보기도 했네요

 

아직 독서가 너무나도 부족해서 호미 하나 들고 산하나를 다 파야하는 심정이 드네요

 

앞으로 많이 배우려합니다.

 

많은 가르침 부탁드립니다.^^ 

 
 
oren 2014-08-16 01:39   댓글달기 | URL
푸아나 님 반갑습니다.

그동안 눈팅으라나마 저의 여러모로 부족하고 미흡한 글들을 자주 봐주셨다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저도 알라딘에 처음 둥지를 틀 때만 하더라도 푸아나 님처럼 다른 분들의 엄청난 독서량과 리뷰나 페이퍼를 보면서 거기에 비해 턱없이 모자랐던 여러 한심한 처지를 몹시 한탄한 적이 있었답니다. 그런데 여기에 조금씩 리뷰를 올리면서 책을 예전보다 더 열심히 읽기 시작하고 나니 조금씩 더 '근육'이 붙는 걸 느끼게 되더군요.

'천리길도 한 걸음 부터'라는 속담처럼, 꾸준히 한 걸음씩 내딛다 보면 언젠가는 높은 봉우리까지 올라가 볼 수도 있겠다는 희망을 저도 아직 버리지 못하고 있답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여러 봉우리들을 모두 다 올라갈 필요는 없으리라고 봅니다. 각자가 좋아하는, 내 마음을 끌어당기는 쪽으로 부지런히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길'은 자연스레 발견될 것이라고도 믿습니다.

제 말이 쓸데없이 너무 길어졌군요. 아무튼 방명록에까지 찾아와 주셔서 글 남겨주신 데 대해 다시 한번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며 늘 정진하셔서 즐겁고 유익한 시간들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cyrus 2014-01-01  

안녕하세요. oren님. 블로그로 만난 인연은 길지는 않지만, oren님이 블로그에 소개하는 책의 글귀를 보면서 많은 걸 배웠습니다. 덕분에 몽테뉴의 수상록을 다시 한 번 읽게 되는 계기도 있었고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도 마음을 울리는 좋은 글귀를 많이 소개해주세요 ^_^

 

 
 
oren 2014-01-02 12:15   댓글달기 | URL
cyrus 님 반갑습니다. 일부러 여기까지 오셔서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저는 그저 이러너 저런 책을 읽으면서 인상적인 구절을 볼 때마다 '밑줄긋기'로만 그치기에는 아쉬워서 가끔씩 페이퍼로도 글을 올리는데 좋게 봐주셔서 그저 고마울 따름입니다.

저는 다른 분들의 서재에 자주 들르지 못하지만 그래도 cyrus 님의 열정적인 책읽기와 글쓰기 활동엔 늘 깊은 인상을 받습니다. 앞으로도 더욱 좋은 책과 훌륭한 글로 자주 뵐 수 있기를 기대할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나오나오 2013-06-30  

안녕하세요? ^^
메일이 혹시 제대로 전달이 안되었나 싶어, 방명록에 글을 남겨요.
고등학교 동창 분 중에 경향신문 사진부 기자님이신 권모 기자님의 연락처를 알 수 있을까 해서요~ 사진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고 있는데, 사진에 대해 몇가지 여쭤볼 게 있어서요. 권 모 기자님이 저희과 선배님이시긴 한데, 너무 대선배님이셔서 ^^;;; 이메일 연락처를 알기가 어렵네요. lilyroly@naver.com으로 알려주실 수 있으세요?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최코비 2013-05-10  

안녕하세요. 

문화의 선한 바람, 탑스피커즈입니다.
 
저희가 이렇게 찾아온 이유는 
블로거님의 블로깅을 통해 문화의 선한 바람을 일으켜, 함께 좋은 세상을 만들기를 제안드리고자 함입니다.

탑스피커즈는 저자강연을 전문으로 하고 있는 문화강연 벤처기업입니다.
저자 강연회에서 참가자들로부터 참가비로 중고책을 받아 
그 중고책을 되팔아 나온 수익금 전액을 태국 메솟의 난민 고아들에게 기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문화의 선한 블로거님들께는 지식e에 대한 리뷰를 부탁드리려 합니다.
여러분들께서 북하우스의 <지식e 8>에 대한 리뷰를 적어주시면, (책은 저희가 보내드립니다 ^^)
북하우스 출판사에서는 여러분들의 이름으로 태국 메솟 난민 고아들에게 3만원을 기부한다고 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리뷰 재능기부가 태국 메솟 난민 고아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으며,
기존에 문화의 선한 블로거님들이 많은 재능기부로 난민 고아들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또한 저희와 계속해서 함께 해주시는 분들께는
신간(책)과 소정의 정성 어린 선물들을 계속해서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 외에도 저자 강연회, 저자와의 식사 등을 통해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블로거님들과 문화의 선한 바람을 함께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동창하시고 싶으시다면 
pinkeluka@naver.com 로 성함, 주소 연락처를
메일로 부탁드릴게요!!!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문화의 선한 바람, 탑스피커즈 드림
 
서울시 종로구 게동 140-67 현진빌딩 4층
TEL. 02-780-7709
FAX. 02-6455-3580
MOBILE. 010-3815-1742


 
 
 


신지 2011-09-14  

 

오렌님, 안녕하시죠.
명절은 잘 보내셨나요? 
오랫만에 제 서재에 댓글 주셨는데 (엄청 반가웠답니다-)
 마침 추석 연휴여서 계속 pc를 할 수 없었습니다. ㅠ  

『우리와 그들, 무리짓기에 대한 착각』저도 이 책 있는데(앗 관심사가 비슷했군요!)
오렌님의 인용은 확실히 적확하고 핵심적인 말이군요.
얼마전 p님 서재에서 봤는데 취미가 많으시고 적극적이셔서 부럽습니다.
한사람님 서재에 남기신 댓글도 잘 봤습니다.
서재활동도 많이 해 주시고 제 서재에도 종종 들러주시기를 ^^

(댓글이 너무 늦어서 혹시 못 보실까봐 여기에 ~)

 
 
oren 2011-09-20 15:59   댓글달기 | URL
반갑습니다. 신지님.
그리고 너무 답글이 늦어서 정말 죄송하기도 하구요.

신지님께서도 좋은 글 많이 올려주시길 바라고, 저 또한 신지님의 서재에도 종종 들르겠습니다.

늘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