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의 빛살 문학과지성 시인선 374
조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는

 

조은

 

 

내 삶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깨닫는 순간이 올 것이다

그땐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있었다는 기억 때문에

슬퍼질 것이다

수많은 시간을 오지 않는 버스를 기다리며

꽃들이 햇살을 어떻게 받는지

꽃들이 어둠을 어떻게 익히는지

외면한 채 한곳을 바라보며

고작 버스나 기다렸다는 기억에

목이 멜 것이다

때론 화를 내며 때론 화도 내지 못하며

무엇인가를 한없이 기다렸던 기억 때문에

목이 멜 것이다

내가 정말 기다린 것들은

너무 늦게 오거나 아예 오지 않아

그 존재마저 잊히는 날들이 많았음을

깨닫는 순간이 올 것이다

기다리던 것이 왔을 때는

상한 마음을 곱씹느라

몇 번이나 그냥 보내면서

삶이 웅덩이 물처럼 말라버렸다는

기억 때문에 언젠가는

 

(본문 88 , 89 쪽 )

 

조은 시집 ㅡ 생의 빛살 중 [ 언젠가는 ]

 


 

 

어느 날 모르는 그녀가

시로 불쑥 ,

팔짱을 껴와서 화들짝 놀랐다

나는 자꾸 ,

글자사이 우리 사이 거리를 잰다

어느 날 시시때때로 무례했던 내가

지난 날에 팔짱을 훅 껴들고

나는 돌아보며 나를 반성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04-30 23: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시를 잘 읽는 편은 아닌데, 이 시 좋은 것 같아요.
잘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그장소님, 4월에 좋은 일들 많으셨나요.
이제 1시간 남았네요.
내일부터 5월입니다. 4월보다 더 좋은 시간, 즐거운 순간이 더 많이 찾아오는 시간 되셨으면 좋겠어요.
편안한 밤 되세요.^^

2018-05-10 18: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ㅡ 오늘 도착한 책 , F ㅡ

#두늙은여자
#벨마월리스
#김남주옮김
#이봄
#생존리뷰단
#알래스카인디언의이야기
#성장기의노인들?
#웨스턴스테이츠북어워드수상
#퍼시픽노스웨스트북셀러연합어워드수상
#알래스카인디언판_델마와루이스


노인의 성장기 ? 노인도 더 성장할 게 있다니 ... 음 , 고목에
새싹돋는 느낌이네 .
그 정도 나이가 되면 또 볼 수 있는 세상 같은 게 있으려나 ?
아직 모르겠단 말밖에 할 수 없다 .
하긴 지금 이 나이와 이 순간도 생생하게 제 나이로 사는 것
맞는지 , 알 수 없는데 ...

#김정연 만화 #혼자를기르는법 에 보면 매순간 미루고 미
루며 살아가는 우리 인생을 , 인생 끝에서 한꺼번에 싹 마무
리하면 어떨까 , 하는 장면이 나온다 .
어차피 모두 내일만을 위해 지금을 미루고 사는형편이란 내
용을 보곤 그야말로 심쿵해버렸었는데 ...

영화 델마와 루이스도 답답한 현실에서 그저 잠시 일탈하려
던 두 여자는 그길로 생의 끝까지 달리게 되어 버린다 . 너무
오래 참은 지금이 그들에게 한꺼번에 달려들어 버린 것 같달
까 .

두 늙은 여자 ㅡ 모험과 성장 , 그리고 생존스토리
시작해보겠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ㅡ 오늘 도착한 책 , N ㅡ

#팡쓰치의첫사랑낙원
#린이한 장편소설
#허유영옮김
#비채
#대만오픈북올해의좋은책
#중국더우반추천도서
#열세살그날이후
#나는한뼘도자라지못했습니다
#피해자가남긴_지문같은이야기


일본작품들 빼고 아주 유명한 세계적 작가가 아니면 아시아 작가
들의 작품을 자주 접하기 힘들다 . 부러 찾아보지 않으면 안되는
데 정보가 , 쌓인 데이터가 빈약하다보니 어떤 작가의 작품을 읽어
야할지 시작부터 대략난감 .
그래서 기회가 닿는대로 책이 나오면 기횔 잡으려 하게된다 . 암튼
무리하고 있다 .
이번 작품은 대만 작가인 걸로 책날개 정보로 확인했고 이 한편만
남기고 끝이 되버린 작가라고 한다 .
뭔가 잔뜩 , 동전의 비린 맛 같은게 느껴지는 사연 . 이 소설자체가
작가의 수기이자 유언 . 그리고 고발이란 생각 .

시작해보겠습니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필리아 2018-04-25 20: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기 시작했는데요, 정말 ‘팡쓰치‘를 누군가 소비해버릴까봐 안타깝기조차 한 그런 작품이네요.

[그장소] 2018-04-25 21:05   좋아요 0 | URL
아 .. 벌써 시작하셨군요 . 이 책 편집자님 애정이 엄청 뚝뚝 묻어나서 , 그런지 저도 소중히하며 읽어야겠다 싶었어요 . 작가와 이 책을 만든 사람들의 열망까지 .. 열심히 보듬어 주어야겠어요 .

서니데이 2018-04-25 21: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소개를 보고 왔는데, 예쁜 색 표지인데, 책 안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그장소] 2018-04-25 21:30   좋아요 1 | URL
그쵸..그쵸 잔인해요 . 가혹하고..이 책을 표현할 단어가 어쩐지 빈약한 듯합니다 .
 

ㅡ 오늘 도착한 책 , I ㅡ

#마법을믿지않는마술사안톤씨
#라르스바사요한손
#배명자옮김
#북로그컴퍼니
#마술사가마법을믿어야하는이유
#환상이나꿈이필요하니까
#내가꿈꾸지않으면다른이도꿈꾸게할수없어
#마법동시접속필요각
#그숲에선무슨일이
#안톤씨괜찮아요?


표지디자인 투표가 있어서 잠시 봤던 책인데 1안이 통과되었나
보다 . 음 ... 푸른 하늘 담은 모자도 예뻤는데 , 넘 환상스러웠나
ㅎㅎㅎ 암튼 카드의 앞면을 따서 디자인한 듯 익살스럽게 나온
책 . 마법을 믿지 않는 마술사 안톤씨 ㅡ 라니 , 마술사에겐 마법
의 시간이 가장 필요해 보이는데 왜 믿지 않을까 ? 하긴 열심히
사는 사람들의 세상을 보며 열심히 하지 않는 사람은 질투할 뿐
그 열심으로 뛰어들어 땀에 옷젖기는 싫은 법이지 . 희망이라는
신기루에 속지 않으려고 , 또 믿음에 배반당할 까봐 움추려 들다
보면 꿈도 어느 사이 꿈이 아닌게 되어 버리는 건지도 모르겠네 .

마술사 안톤에게 왜 마법의 믿음이 사라졌는지 그게 넘 궁금해서
시작해본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4-24 00: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8-04-24 00:14   좋아요 1 | URL
ㅎㅎㅎ 저는 일년 중 늘 가을만 바라기 하고 살아요 . 봄은 봄대로 울렁증이 도지고 , 여름은 거의 체력방전이고 ㅎㅎㅎ 겨울은 웅크려지고 , 가을 없었으면 못 살았을거예요 . ㅎㅎㅎ
제게 가을이 마법의 날들이라면 나머지 계절은 현실이예요 . 현실의 힘은 늘 부정하고 싶어진다는 데 있는 것도 같네요 . waxing moon님 동심 튀어나오는 거 보고 싶네요~ ^^

waxing moon 2018-04-24 23:10   좋아요 1 | URL
저와 같네요..ㅎㅎ 아무래도 그 장소님 또한 계절이나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것 같네요.ㅎㅎ 그만큼 심리적으로나 여러모로 힘드신 부분이 있는 것이 아닌가 싶어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동심이라는 것이 남아있다면 나올 수 있으면 좋겠지만 현상을 그대로 보기보다 좀 더 삐뚤어진 시각으로 보자고 하는 마음에 이미 동심은 이번 생애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ㅎㅎ 다음 생애에 인연이 된다면 저의 동심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ㅎㅎ

[그장소] 2018-04-25 23:54   좋아요 1 | URL
음 .. 말하자면 심리 어딘가가 문제일지도 .. 인간의 몸은 환경에 영향을 받으며 살기마련이니까 .. 예민한건지도 모르고요 . ㅎㅎㅎ

음 , 이번 생엔 비틀어 세상보기 ㅡ인거군요!^^
 
무덤을 맴도는 이유 문학과지성 시인선 183
조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덤을맴도는이유
#조은
#문학과지성사_시인선183
#나_이곳에


• 나 이곳에 •

          뿌리로 내리는 눈처럼 인골을 차며 가는 사막
의 낙타처럼 나 살고 싶어 흔들거리는 바위 같은  덧
나는 상처 같은 순간도 살고 싶어 늪처럼 젖어  깊은
상처들이 안개로 일어서는 거라도 보며 버둥대며 탈
진하며 나 이곳에 살고 싶어 내 눈 속으로  자맥질하
는 저 마른 하늘을 좀 봐   꽃들은 눈이 풀린 채  신음
하고 나와 눈이 닿은 것들은 몸이 무거워   육탈하는
삶처럼

           나 살고 싶어 


시 본문 13 쪽 / 나 이곳에 /


어두운 현관에 점점이 떨어진 벚꽃잎을 쓸다가 내다본 밖은 연두빛으로 눈부셨다 . 
그 연두와 내가 무슨 상관이겠냐만 잠깐 기분이 반짝반짝 그랬다 . 

물오른 나무들도 이랬을까 . 

제 잎 반짝거릴 줄 모르고빨아 올린 축축한 물이 , 제 몸 반짝반짝거리게 할 줄을 알고
저 혼자 몰래 힘찼을까 .

나무들이 가만가만 살아있다고 하늘거렸던 오늘 . 

손바닥만한 쓰레받기에 점점이 꽃잎들 뒹굴다 . 날린다 .
더 떨어질 곳도 없는데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8-04-22 04: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 속의 이곳이 어디를 말하는걸까요?
이분 에세이도 좋아해요.

[그장소] 2018-04-22 05:04   좋아요 0 | URL
삭막하고 팍팍하고 거칠거칠한 곳이어도 현( 생)실에 몸을 두고 싶다 ㅡ 라고 읽었어요 .
조은 시인 에세이 집 아시는거 추천좀 해주세요 . 저는 좋은 에세이 잘 못고르거든요 .

hnine 2018-04-22 05:24   좋아요 1 | URL
<벼랑에서 살다>요.
이분이 사시는 집도 소개된 걸 본 적 있는데 혼자 사는 집을 아주 소박하고 예쁘게 꾸미고 사시더라고요. 지인들이 이분 집에 오면 그렇게 낮잠을 자고 가시는 분들이 많대요. 자기 집 보다 더 편안하다면서요.

[그장소] 2018-04-22 08:19   좋아요 0 | URL
아...제목은 봤어요 . 이 시인의 시중에 지금은 비가 ㅡ 라고 있는데 그 시가 벼랑에서 만나자 ... 그러잖아요 . 벼랑과 경계의 시인이란 해설도 따뜻한 흙이란 시집에 나와요 . ^^ 다음에 벼랑에 살다를 꼭 만나볼게요~ 추천 감사해요~^^

2018-04-22 0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8-04-22 08:21   좋아요 1 | URL
우핫~ 저는 0과 1의 이해가 더 어려운 1인인데 ... ㅎㅎㅎ 유레카 님도 사진 하시면서 ... ㅋㅋㅋ 좌절은 꾀병이십니다~^^ 잘 계시죠~ ( 반사!)